전체뉴스 1-10 / 16,9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즈, 미컬슨에 2년만에 설욕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가 다시 만난 필 미컬슨(50·이상 미국)과 맞대결에서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GC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에서 미국프로풋볼(NFL) 전설의 쿼터백 페이턴 매닝(44)과 한 팀을 이뤄 미컬슨-톰 브래디(43·미국) 조를 한 홀차로 따돌렸다. 2018년 1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1대1 맞대결에서 ...

    한국경제 | 2020.05.25 10:40 | 조희찬

  • thumbnail
    '대탈출3' 김동현, 레인보우 홀덤 트릭+비밀번호 알아냈다…빵 공장 탈출 성공 [종합]

    ... 무승부였다. 김종민은 판을 키우겠다고 했지만, 상대가 오히려 40개를 베팅했다. 유병재는 "40개는 너무 세다"라고 걱정했고, 당황하던 김종민은 결국 따라갔다. 20개까지 더 걸게 된 상황. 결곽는 김종민의 패배였다. 그 시각 강호동, 피오, 신동, 김동현은 조직원들이 먹는 커피에 졸리G를 탔다. 조직원이 잠들자 신동은 탈의실에서 조직원의 옷으로 갈아입었고, 신동은 커피를 타서 CCTV룸 안으로 들어가 다른 조직원도 잠재웠다. CCTV룸을 장악한 ...

    텐아시아 | 2020.05.25 10:13 | 태유나

  • thumbnail
    우즈, 미컬슨과 두 번째 맞대결서는 웃었다…1홀 차 승리

    코로나19 자선 이벤트서 NFL 스타 매닝과 팀 이뤄 미컬슨-브래디 꺾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가 1년 반 만에 다시 성사된 일생의 라이벌 필 미컬슨(50·이상 미국)과의 맞대결에서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The Match: Champions for Charity)'에서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 페이턴 매닝(44)과 팀을 ...

    한국경제 | 2020.05.25 09:42 | YONHAP

  • thumbnail
    [다시 읽는 명저] 아Q는 이념·주관없이 이리저리 휘둘리는 인간 상징…얻어터지면서도 '정신승리' 우기는 중국인들 풍자

    ... “아Q는 건달에게 두들겨 맞고는 잠시 서서 생각한다. ‘아들놈한테 두들겨 맞은 걸로 치지 뭐. 요즘 세상은 돼먹지가 않았어’. 그리고는 자기만의 ‘정신승리법’을 동원해 이내 패배를 승리로 전환시킨 뒤 마치 남을 때린 것처럼 흡족해하며 승리의 발걸음을 옮겼다.” 중국 현대문학의 개척자로 불리는 루쉰(1881~1936)이 《아Q정전(阿Q正傳)》에서 주인공 아Q를 묘사한 대목이다. 《아Q정전》은 1921년 ...

    한국경제 | 2020.05.25 09:01 | 홍영식

  • thumbnail
    전북, 대구 꺾고 3연승 단독 선두…울산은 부산과 무승부(종합)

    ... 후반 추가시간 경고 2개로 퇴장…'시즌 첫 득점·첫 퇴장' '세징야 결장' 대구, 후반 44분까지 '슈팅 제로' 굴욕 부산 이정협-울산 주니오 '장군멍군' 1-1 무승부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가 대구FC에 시즌 첫 패배를 떠안기고 개막 3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전북은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와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분 무릴로의 결승골과 후반 24분 조규성의 추가골이 이어지며 ...

    한국경제 | 2020.05.24 20:58 | YONHAP

  • thumbnail
    K리그2 경남 설기현 감독 프로 첫 승…정정용의 이랜드는 3무(종합)

    ... 예감했다. K리그1 울산 현대에서 뛰다 올해 경남에 합류한 황일수는 이 골을 어시스트하며 1골 1도움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안양은 후반 41분 이정빈이 만회 골을 기록, 상주 상무 입대 전날 '멀티 골 활약'을 펼쳤으나 패배를 곱씹어야 했다. 올해 프로 무대에 뛰어든 또 다른 '스타 사령탑'인 서울 이랜드의 정정용 감독은 3번째 경기에서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이랜드는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의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겨 3경기 ...

    한국경제 | 2020.05.24 20:37 | YONHAP

  • thumbnail
    무릴로·조규성 골맛 전북, 대구에 2-0 승리…신바람 3연승

    조규성, 후반 추가시간 경고 2개로 퇴장…'시즌 첫 득점·첫 퇴장' '세징야 결장' 대구, 후반 44분까지 '슈팅 제로' 굴욕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가 대구FC에 시즌 첫 패배를 떠안기고 개막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전북은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와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분 무릴로의 결승골과 후반 24분 조규성의 추가골이 이어지며 2-0으로 이겼다. 개막 3연승을 따낸 전북(승점 ...

    한국경제 | 2020.05.24 18:28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1대1 대결 부담스러웠지만…골프가 그리워 참가했죠"

    ... 어프로치 샷이 뒤땅을 때리면서 그린 끄트머리로 공이 향하자 세계랭킹 3위 박성현(27)은 짧은 탄식을 내뱉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상대의 실수를 용납하지 않았다. 1.5m 거리 파 퍼팅을 가볍게 성공하며 버디를 맞고 패배한 1번홀(파4)의 충격을 가볍게 넘어섰다. 6개월 만에 몸 푼 고진영 ‘코로나19 극복’ 성금 마련을 위해 열린 이번 대결은 각 홀에서 타수가 낮은 선수가 해당 홀의 상금을 가져가는 ‘스킨스...

    한국경제 | 2020.05.24 18:08 | 김순신

  • thumbnail
    K리그2 경남, 안양에 3-2 역전승…설기현 감독 프로 첫 승

    ... 어시스트한 장혁진이 후반 31분 이선걸과 볼을 다투는 과정에서 무리한 발동작으로 두 번째 경고를 받아 퇴장당하며 경남은 수적 열세에 몰렸으나 후반 36분 김형원의 쐐기 골이 터져 승리를 예감했다. K리그1 울산 현대에서 뛰다 올해 경남에 합류한 황일수는 이 골을 어시스트하며 1골 1도움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안양은 후반 41분 이정빈이 만회 골을 기록, 상주 상무 입대 전날 '멀티 골 활약'을 펼쳤으나 패배를 곱씹어야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4 18:04 | YONHAP

  • thumbnail
    '라모스 역전 끝내기 만루포' LG, kt에 짜릿한 뒤집기(종합)

    ... 9회 말에 터진 로베르토 라모스의 끝내기 만루홈런으로 kt wiz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경기에서 kt를 9-7로 꺾었다. LG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4회 연속 위닝시리즈에 성공하며 단독 2위로 올라섰다. LG는 4-7로 밀린 채 9회 말을 맞았다. 그러나 5득점 빅이닝에 성공하며 막판 뒤집기로 승리를 차지했다. 9회 말 유강남과 정주현이 볼넷을 골라내면서 포문을 ...

    한국경제 | 2020.05.24 17: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