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작년 우승팀 상대로 2:0 승리…조별 예선 1위로 안착

    ... 좋은 결과를 거둬야 함을 전략으로 내세웠던 바, ‘어쩌다FC'는 결코 실점을 내지 않고 승점을 올리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그라운드에 들어섰다. 경기가 시작되자 상대팀은 유력 우승후보답게 날카로운 슈팅과 유려한 패싱력으로 ‘어쩌다FC'를 강하게 밀어붙였다. 하지만 전설들은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소통하며 수비벽을 견고하게 세웠고 상대팀을 번번이 좌절케 했다. 초반 기세가 등등했던 상대팀은 슬슬 몸이 풀려가는 전설들의 활약에 집중력이 ...

    텐아시아 | 2020.08.03 09:38 | 정태건

  • thumbnail
    K리그2 전남, 브라질 그레미우서 공격수 에르난데스 영입

    ... 위해 브라질 그레미우에서 에르난데스(21)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전남 구단은 에르난데스에 대해 "양발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좌우 윙포워드, 공격형 미드필더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며 "좁은 공간에서 연계, 볼 터치, 패싱력도 겸비했다"고 소개했다. 에르난데스는 지난해 그레미우 유소년팀에 스카우트 돼 올해 1군 계약을 한 유망주다. 그는 올해 브라질 1부리그인 세리에A 데뷔를 앞두고 있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2020시즌이 ...

    한국경제 | 2020.07.22 15:45 | YONHAP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지소연, '어쩌다FC' 역전승 이끌었다

    ... 전수했고, 조기축구 경기에도 용병으로 등판하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특히 한 치의 오차 없는 완벽한 크로스로 전설들을 적극 어시스트해 '지메시'의 진가를 톡톡히 빛냈다. 끊임없는 콜 플레이와 어떤 곳에 있어도 정확하게 전달하는 패싱력은 팀의 결정적인 기회를 여러 차례 만들어 흐름을 '어쩌다FC'로 점차 기울게 했다. 때문에 전설들은 1점을 먼저 뺏긴 상황 속에서도 역전 가능성을 기대했다. 천군만마를 얻은 듯 자신감이 상승한 전설들은 평소보다 더 좋은 실력을 ...

    텐아시아 | 2020.05.25 08:23 | 태유나

  • thumbnail
    드디어 데뷔골 터진 백승호…'학범슨, 저 좀 봐주세요!'

    ... 낮은 슈팅으로 골을 뽑았다. 이로써 백승호는 독일 무대 데뷔골이자 독립적인 유럽 1군 팀에서의 개인 통산 첫 골을 기록했다.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소속이던 백승호는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 재목으로 촉망받았다. 중앙 미드필더로서 패싱력과 볼 키핑 능력, 시야에 공격적인 재능까지 갖춰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우여곡절 끝에 올 시즌 분데스리가 2부에 안착해 꾸준히 출전 기회를 부여받았고 무난한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골과는 인연이 없었다. 이날 데뷔 5개월 ...

    한국경제 | 2020.02.08 08:32 | YONHAP

  •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 12년간 10명 교체해 뭘 얻었나"

    ... 장현수는 다시 중앙으로 복귀시킬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 --'소리아 발언'은 어떻게 나왔나. ▲경기 당일 아침 원톱이 예상되는 지동원과 따로 면담했다. 지동원 동기 부여 차원에서 '네가 소리아보다 드리블과 패싱력 등 모든 것이 낫다'고 하면서 소리아의 저돌성과 적극성에 관해 얘기했다. 기자회견 말미에 우리가 카타르를 3-2로 역전했을 때 후반에 보여줬던 적극성과 저돌성에 대해 이란전에서 설명하다 보니깐 소리아의 저돌성이 떠올라서 ...

    연합뉴스 | 2016.10.13 15:22

  • 주가폭등 포그바…맨유·레알 마드리드 '영입 전쟁'

    ... 데려오고 싶어한다"며 "유벤투스는 포그바의 이적료로 1억 유로(약 1천280억원)를 책정했다. 이보다 높은 금액을 제시하는 구단이 포그바를 영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출신인 포그바는 패싱력, 몸싸움, 체력까지 중앙 미드필더에 필요한 모든 요소를 갖췄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2013년 유럽 축구 최우수 유망주에게 주는 '골든보이' 상을 받았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프랑스의 중원 사령관 역할을 ...

    연합뉴스 | 2016.07.05 10:31

  • 축구 전문가들 "홍정호, 독일서 성공 가능성 크다"

    ... 패싱과 득점 능력까지 요구되면서 수비수의 역할도 단순한 방어의 개념에서 공격의 시발점으로 넓어지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홍정호는 비록 키 188㎝에 몸무게 77㎏으로 뛰어난 체격 조건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수비력-공격력-패싱력을 겸비한 만큼 경쟁에서 뒤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 박문성 SBS 해설위원은 "그동안 분데스리가에서는 아시아 출신 선수를 수비수로 영입하는 데 부정적인 생각이 퍼져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홍정호의 경우 아우크스부르크가 충분히 ...

    연합뉴스 | 2013.08.29 18:06

  • thumbnail
    인천 유나이티드, 윤준하-박태민-이효균 영입으로 전력 보강

    ... 합류했다"고 전했다. 윤준하는 2009년 강원 FC에 입단, 첫 해 30경기에 출전해 7득점, 5도움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으며, 3시즌 동안 77경기에 출전해 8득점, 1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볼 컨트롤이 좋고 정확한 패싱력이 장점이다. 이호균은 2011년 경남에서 데뷔한 신인으로 13경기에 출전해 3득점을 올린 기대주다. 박태민은 2011년 수원에서 부산으로 이적이후 23경기 출전해 1득점 1도움을 기록했다. 3명의 선수를 영입한 허정무 감독은 "앞으로 ...

    한국경제 | 2012.01.06 00:00

  • 조광래호 실험은 진행형…젊은피 대거 수혈

    ... 대구FC와 경기에서 혼자 두 골을 몰아넣어 광주에 3-2 승리를 안기고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 경기는 조광래 감독이 직접 지켜봤다. 박기동은 득점력이 빼어난 데다 191㎝(83㎏)의 장신임에도 유연성이 좋고 패싱력 등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학 재학 때부터 한국 최고의 스트라이커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면서 "J리그에 진출하고 나서 부진했고 현재 최고의 컨디션은 아니지만, 득점력이 있어 앞으로 ...

    연합뉴스 | 2011.03.15 00:00

  • thumbnail
    남아공 월드컵 1호골 '차발랄라'는 누구?

    ...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강한 왼발 슛으로 멕시코 왼쪽 골대 네트에 꽂았다. 남아공의 명문구단 카이저 치프스 소속인 차발랄라는 2006년부터 국가대표로 활약하면서 A매치에 50경기나 출전했다. 170cm의 단신이지만 빠른 스피드와 패싱력을 함께 갖추고 있다. 한경닷컴 경제팀 open@hankyung.com 화제뉴스 1 대낮 거리활보 '강남 속옷녀'? 화제뉴스 2 '4억 소녀' 김예진 터질듯한 비키니 화제뉴스 3 '원조월드컵녀' 한장희 매끈한 ...

    한국경제 | 2010.06.12 00:00 | min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