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6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해진 "안철수, 통합 함께 했어야…지금이라도 들어오라"

    ... 이유가 있는가. 자기가 화두를 던져놓고 물타기 하고 무산을 시킨다. 이래선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다. 기회는 지난번 총선에 있었다. 통합이 이뤄질 때 해야 했다. 그랬다면 소통합이 아닌 대통합이 됐을 것이다. 이번 총선의 패인이 소통합이었기 때문이다. 안 대표도 함께했으면 시너지가 났을 것이고 선거 결과도 달라졌을 것이다. 본인의 정치적인 입지도 달라졌을 것이다." ▷4년 동안 야인으로 있으면서 하고 싶은 일이 많았다고 이야기했다. 가장 하고 ...

    한국경제 | 2020.05.21 15:29 | 조준혁/최혁

  • thumbnail
    통합당 총선패배토론회 "1주일 전까지 150석까지 전망했다"

    ... 전망했다"라고 밝혔다. 이 연구위원은 "총선 1주일 전후한 시기에 특히 수도권 판세가 상당 부분 악화 추세를 보였다"라면서 공천관리위원회 구성 잡음과 공천 파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패인으로 꼽았다. 발제자로 나선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시대정신과 전략 부재, 막말이 통합당의 참패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국정농단에 대해 사과한 적이 없다"라며 "계파주의에 ...

    한국경제 | 2020.05.20 16:03 | 신현보

  • thumbnail
    "1주일 전까지 150석 봤다"…통합당 총선패배 토론회

    ... "과대 포장돼 언론에 흘러나간 점은 치명적이지만 무슨 막말을 했는지 이해가 안 됐다"며 "상대 진영의 막말은 논란이 안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천관리위원회 구성 잡음과 공천 파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패인으로 꼽았다. 발제자로 나선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시대정신과 전략 부재, 막말이 통합당의 참패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국정농단에 대해 사과한 적이 없다. '친박 폐족 선언'도 없었다"며 ...

    한국경제 | 2020.05.20 15:45 | YONHAP

  • thumbnail
    총선백서 엄두도 못내는 통합…구원투수 언제쯤?

    21대 총선에서 참패를 당한 지 한 달이 지났는데도 미래통합당은 이렇다 할 패인 분석조차 하지 못하는 등 지리멸렬한 상황을 노출하고 있다. 이를 참다못한 의원들이 4·15 총선 과정을 복기하는 토론회를 곳곳에서 개최하는 지경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총선평가단을 가동했고,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당 차원의 총선평가회를 마쳤다. 보수 야권에서의 첫 패인 분석 토론회는 총선이 끝나고 3주 만에 열렸는데, 그것도 공천 탈락에 통합당을 탈당한 무소속 윤상현 ...

    한국경제 | 2020.05.17 06:00 | YONHAP

  • thumbnail
    '포항전 무승부' 대구 이병근 감독 "홈팬 앞이었다면 '역전'"

    ... 작업에서 호흡을 더 맞춰야 할 부분이 있다. 슬기롭게 잘 헤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기동 포항 감독은 "대구는 역습이 좋은 팀이어서 조심스럽게 접근했고, 전반전까지는 잘 통했다"면서 "우리의 계획을 90분 동안 이어가지 못한 게 아쉽다"고 패인을 짚었다. 김 감독은 이날 선제골로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팔로세비치에 대해서는 "우리 팀에서 가장 많은 활동량과 뛰어난 기술로 많은 도움을 주는 선수"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16 19:05 | YONHAP

  • thumbnail
    "6개월 공백 너무 길었나"…박성현 등 스타들 대거 탈락

    ... “실망스러운 결과를 보여드려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로 소감을 시작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보내게 된 ‘강제 휴식’ 기간에 떨어진 실전 감각을 빨리 되찾지 못한 게 패인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박성현은 지난해 11월 열린 CME그룹투어챔피언십 이후 반년 만에 실전 경기에 나섰다. 박성현은 “이번 대회에 출전한 이유는 결과가 어떻든 경기 감각과 스윙, 쇼트게임 등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

    한국경제 | 2020.05.15 17:35 | 조희찬

  • thumbnail
    [4·15 총선 한달] 통합, 참패 늪서 '꼰대' 탈피 시도(종합)

    ... 선출된 주호영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대위'로 방향성을 제시하고 당선인 연찬회에서 '끝장 토론' 형태로 당의 총의를 모으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주 원내대표가 부친상으로 자리를 비우면서 '숙의' 기간은 더욱 길어진 상황이다. 총선 패인 분석은 언감생심이다. 당 쇄신과 관련해 '청년 비대위'가 결성되고 초선모임이 다수 만들어지는 등 자발적 물밑 작업이 이뤄진 것이 그나마 위안거리다. 당내에선 다만 주 원내대표가 14일 당무에 복귀하면서 정상화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5.14 17:32 | YONHAP

  • thumbnail
    [4·15 총선 한달] 통합, 참패 늪서 '꼰대' 탈피 시도

    ... 선출된 주호영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대위'로 방향성을 제시하고 당선인 연찬회에서 '끝장 토론' 형태로 당의 총의를 모으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주 원내대표가 부친상으로 자리를 비우면서 '숙의' 기간은 더욱 길어진 상황이다. 총선 패인 분석은 언감생심이다. 당 쇄신과 관련해 '청년 비대위'가 결성되고 초선모임이 다수 만들어지는 등 자발적 물밑 작업이 이뤄진 것이 그나마 위안거리다. 당내에선 다만 주 원내대표가 14일 당무에 복귀하면서 정상화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5.14 15:01 | YONHAP

  • thumbnail
    '장원삼 2군행' 허문회 "추천 결과 또 안 좋으면 내가 선택한다"

    ... 홈경기를 앞두고 전날 패배에 자신이 첫 번째 책임이 있다고 했다. 롯데는 전날 두산전에서 6-11로 패해 개막 6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2군 추천을 통해 임시 선발로 나선 선발 장원삼이 3이닝 5실점으로 일찍 무너진 것이 결정적인 패인이었다. 허 감독은 "어제 선수들과 코치진은 정말 잘한 것 같다"며 "지는 경기였지만 잘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그는 "(선발투수) 선택을 잘못한 감독과 그런 선수를 추천해준 사람 때문에 졌다"고 "제가 더 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20.05.13 16:29 | YONHAP

  • thumbnail
    '자신 역할에만 집중하라'는 허문회 감독, 롯데를 바꿨다

    ... 좋았다고 칭찬한 것이다. 롯데는 이날 '디펜딩 챔피언' 두산 베어스에 6-11로 패해 개막 6연승이 좌절됐다. 2주 자가격리에 들어간 아드리안 샘슨을 대신해 임시 선발로 나선 장원삼이 3이닝 5실점으로 일찍 무너진 것이 패인이었다. 장원삼은 원래 등판하기로 했던 지난 9일 사직 SK 와이번스전 등판이 비로 취소됐기에 그냥 2군으로 돌려보내도 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허 감독은 21년 만의 개막 6연승이 걸린 중요한 경기에서 장원삼에게 마운드를 맡겼다. ...

    한국경제 | 2020.05.13 09: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