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9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나도 디섐보처럼…팔뚝퍼터로 바꾼 최진호 "효과 봤어요"

    ... 달하는 페어웨이 안착률은 투어 전체 1위에 올랐다. 그린 적중률(72.67%)도 17위라는 준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문제는 퍼터였다. 대회 전까지 최진호의 평균 퍼팅수는 투어 전체 85위에 그쳤다. 최진호는 “퍼트감이 올라오지 않아 이번 시즌에 총체적인 난국에 시달렸다”며 “디섐보가 US오픈에서 우승하는 걸 보고 이번 대회에서 처음 사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 데뷔한 뒤 암록퍼터를 사용한 ...

    한국경제 | 2020.09.28 17:53 | 김순신

  • thumbnail
    2인 플레이 가능한 골프 코스

    ... 모여 있다. 또 페어웨이를 배경으로 멀리 바다 조망이 가능해 시원하고 멋진 풍경을 감상하기 좋다. 팜 코스는 그린 플레이에 신경 써야 한다. 아기자기한 연못과 벙커가 그린 주위를 감싸 온그린을 쉽게 내주지 않고, 착시로 인해 3퍼트가 쉽게 나온다. 레이크 코스는 가장 어려운 플레이를 경험하게 되는 곳이다. 전체 길이도 길지만 고저 차가 크고, 곳곳에 벙커와 해저드가 도사리고 있어 장타와 정확성 모두 요구되는 곳이다. 마지막으로 밸리 코스는 아늑하고 아담하다는 ...

    Money | 2020.09.28 11:17

  • thumbnail
    배상문, PGA 투어 푼타카나 챔피언십 28위…스와퍼드 우승

    ... 270타로 우승했다. 2017년 1월 커리어빌더 챌린지 이후 3년 8개월 만에 투어 2승째를 따낸 스와퍼드는 우승 상금 72만달러(약 8억4천만원)를 받았다. 스와퍼드는 16번 홀을 마쳤을 때까지 17언더파로 타일러 맥컴버(미국), 매켄지 휴스(캐나다)와 공동 선두였다. 그러나 17번 홀(파3)에서 약 2m 넘는 버디 퍼트를 넣어 단독 선두가 됐고,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비슷한 거리의 파 퍼트에 성공해 우승을 확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8 06:57 | YONHAP

  • thumbnail
    샷 이글로 부활 알린 이창우 "마스터스 다시 나가는 것이 목표"

    ... 대회는 2부밖에 없다는 사실이 현실이 됐다"며 "2부에서 많은 것들을 배워서 올해는 아예 1부 일정이 없을 때는 2부 대회도 출전할 정도"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날 4라운드 마지막 홀인 18번 홀과 연장 1, 3차전 때 2m 남짓한 퍼트를 놓쳐 우승을 확정하지 못했다. 이창우는 "솔직히 너무 떨렸다"며 "이걸 넣으면 첫 우승이라는 생각에 집중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80m 거리의 샷 이글 당시 상황에 대해 이창우는 "들어갈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 했고, 잘 ...

    한국경제 | 2020.09.27 18:17 | YONHAP

  • thumbnail
    '연장 4차' 샷 이글 한방으로…이창우, 7년 만에 웃었다

    ... 13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파 행진을 이어가며 우승 경쟁을 펼치던 이창우에게 시련이 찾아온 건 17번홀(파4).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빠뜨려 보기를 적어냈고, 18번홀(파5)에선 9m 버디 퍼트를 놓쳐 살얼음판 연장전을 자초했다. 18번홀(파5)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김태훈의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치우친 탓에 먼저 탈락했다. 같은 홀에서 홀 위치를 바꾸고 이어진 2, 3차 연장에선 승부를 내지 못했다. 승부는 4차 연장에서 ...

    한국경제 | 2020.09.27 18:06 | 김순신

  • thumbnail
    '사연 많은' 이창우와 전재한의 우승 경쟁…결말은 샷 이글

    ... 그의 명성에 걸맞지 않은 프로 데뷔 이후 행보였다. 나란히 화려한 아마추어 시절을 보냈지만 프로 데뷔 후 우승이 없어 애태우던 둘의 연장 맞대결은 좀처럼 끝나지 않았다. 둘 다 4라운드 18번 홀(파5)에서 2∼3m 버디 퍼트를 놓쳐 연장에 들어갔고 1, 3차 연장에서는 이창우가 2m 정도 버디 퍼트를 넣지 못했다. 또 2차 연장은 전재한이 유리했던 상황을 살리지 못했다. 결국 4차 연장에서 이창우가 약 80m 거리에서 시도한 세 번째 샷이 그대로 이글로 ...

    한국경제 | 2020.09.27 17:58 | YONHAP

  • thumbnail
    첫 우승 10년 걸린 안송이, 10개월 만에 2승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0 팬텀클래식이 열린 전남 영암 사우스링스영암CC(파72·6454야드). 14번홀(파3)에 들어온 안송이(30)는 티잉에어리어에서 어드레스한 뒤 30초가량 움직임이 없었다. 13번홀(파4)에서 범한 3퍼트 때문에 단독 선두에서 2위로 내려앉은 기억을 없앨 시간이 필요했던 것일까. 투어 11년차 베테랑의 아이언이 빛을 발하는 순간 볼은 핀 1m 옆에 붙었다. 이 홀에서 ‘바운스 백 버디’로 분위기를 추스른 안송이는 ...

    한국경제 | 2020.09.27 17:48 | 김순신

  • thumbnail
    '10개월 만에 2승 고지' 안송이 "은퇴할 때까지 10승 채우겠다"

    ... 서른살이 넘어서 우승할 수 있는 비결을 "욕심을 많이 내지 않아서"라고 설명했다. 그는 "쉴 때는 확실하게 쉬고, (연습)할 때는 열심히 하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2타차 공동 3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안송이는 챔피언 퍼트가 된 18번 홀(파4) 1m 파퍼트를 넣고 나서야 우승한 사실을 알았다. "코스에 리더보드가 없어서 선두라는 사실을 몰랐다. 캐디도 순위를 알려주지 않고 그저 버디 잡는 데만 집중하라고 했다"는 안송이는 "그래서 긴장을 덜 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9.27 17:31 | YONHAP

  • thumbnail
    이창우, 4차 연장서 짜릿한 샷 이글…프로 데뷔 7년 만에 우승

    ... 시드를 잃고 지난해에는 2부로 내려갔다. 지난해 시드전을 거쳐 다시 올해 1부로 복귀한 이창우는 이 대회 전까지 7개 대회에 출전해 10위 안에 세 차례 들며 '부활'을 예고했다. 이창우는 이날 4라운드 마지막 18번 홀과 1, 3차 연장에서 모두 2m 남짓한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었더라면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으나 모두 빗나갔다. 그러던 이창우는 결국 4차 연장에서 짜릿한 샷 이글로 자신의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자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7 17:17 | YONHAP

  • thumbnail
    첫 우승에 10년 걸렸던 안송이, 10개월 만에 2승 고지

    ... 나선 안송이는 10번 홀까지 버디 3개를 잡아내며 공동선두로 나서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한때 1타차 공동2위에 7명이 포진하는 혼전 속에서 쉽게 우승을 점치기는 힘들었다. 안송이는 13번 홀(파4)에서 2m 남짓한 파퍼트를 놓쳐 공동 2위 그룹으로 내려앉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안송이는 14번 홀(파3)에서 티샷을 핀 3m 옆에 떨궈 곧바로 만회하는 버디를 잡았다. 안송이가 선두를 되찾은 사이 우승 경쟁을 벌이던 추격자들은 한두명씩 제풀에 ...

    한국경제 | 2020.09.27 17: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