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5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소영, E1 채리티 오픈 연이틀 선두…루키 유해란 추격(종합)

    ... 4번째 우승을 사우스스프링스 골프클럽에서 차지한 인연이 있다. 이날 1번 홀(파4)부터 버디로 전날의 상승세를 이어간 이소영은 6∼8번 홀 안정적인 샷을 앞세워 연속 버디를 솎아내 순항했다. 9번 홀(파4)에서 짧은 파 퍼트를 놓쳐 이번 대회 첫 보기를 적어냈으나 12번 홀(파4)에선 만만치 않은 거리의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만회했다. 14번 홀(파3)에서는 8번 아이언 티샷이 그린 끝까지 갔다가 경사를 절묘하게 타고 내려와 홀에 붙으면서 홀인원에 ...

    한국경제 | 2020.05.29 19:25 | YONHAP

  • thumbnail
    '슈퍼 루키' 유해란, 송곳 아이언샷 10언더 2위 껑충

    ... 우승자에게는 270점의 신인상 포인트가 주어지는 만큼 유해란에겐 판을 바꿀 절호의 기회다. 그는 2라운드 경기에 대해 “언더파를 목표로 했다”며 “아이언 컨트롤이 잘됐고 그린 적중률도 높았다. 살짝 빗나간 퍼트가 조금 아쉬울 뿐”이라고 했다. 유해란은 이날 그린을 단 한 차례 놓쳤다. 그린 적중률이 94.4%(17/18)에 달했다. 페어웨이에도 한 번을 제외하곤 모두 공을 올렸다. 안착률이 92.9%(13/14)나 됐다. 갈 길 바쁜 ...

    한국경제 | 2020.05.29 17:44 | 조희찬

  • thumbnail
    이소영, E1 채리티 오픈 연이틀 맹타…루키 유해란 추격

    ... 4번째 우승을 사우스스프링스 골프클럽에서 차지한 인연이 있다. 이날 1번 홀(파4)부터 버디로 전날의 상승세를 이어간 이소영은 6∼8번 홀 안정적인 샷을 앞세워 연속 버디를 솎아내 순항했다. 9번 홀(파4)에서 짧은 파 퍼트를 놓쳐 이번 대회 첫 보기를 적어냈으나 12번 홀(파4)에선 만만치 않은 거리의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만회했다. 14번 홀(파3)에서는 8번 아이언 티샷이 그린 끝까지 갔다가 경사를 절묘하게 타고 내려와 홀에 붙으면서 홀인원에 ...

    한국경제 | 2020.05.29 17:38 | YONHAP

  • 금주(5월22일~5월28일)의 신설법인

    ... 대행업)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3 305호 (대치동,풍림아이원레몬) ▷엠즈엔터테인먼트(공순용·20·공연 기획 및 제작업)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28 2층 202호 (역삼동,성곡빌딩) ▷엠퍼트(이철환·1·게임 그래픽 공급업)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16길 16 6층 (역삼동,타비쉬빌딩) ▷엠피더블유(박광민·150·의료기기 임대, 도소매 및 무역업)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1길 ...

    한국경제 | 2020.05.29 15:14 | 민경진

  • thumbnail
    허미정·박희영·양희영·최운정 "의료진 여러분 힘내세요"

    ...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도 선수들을 챙기려는 모습이 정말 고맙다"고 인사했다. LPGA 투어 통산 4승의 양희영은 "두 달 가까이 집(플로리다주 올랜도)에만 있었다"며 "집 차고에 네트를 설치했고, 퍼트 연습은 카펫에서 했다"고 털어놨다. 인근 연습장이 문을 연 지 1주일이 조금 안 됐다는 그는 "최근 리디아 고와 만나 함께 연습했다"며 "각자 카트를 타고 조심해서 라운드했다"고 말했다. 최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

    한국경제 | 2020.05.29 14:19 | YONHAP

  • thumbnail
    최민경 "퍼팅 스피드에 집중하라는 절친 박성현의 조언 덕 봤어요"

    “스트로크에 연연하지 말고 스피드에 집중하라는 (박)성현이의 조언 덕분에 퍼트가 잘 떨어졌어요.” 최민경(27·사진)은 28일 경기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CC(파72·650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E1채리티오픈(총상금 8억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 67타를 적어냈다. 공동 2위. 201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신인왕 &lsq...

    한국경제 | 2020.05.28 18:04 | 김순신

  • thumbnail
    톱10 점령한 국내파…이소영, 7언더 '불꽃 버디쇼'

    ... 타 차를 유지하며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선점했다. 10번 홀(파4)부터 대회를 시작한 이소영은 초반 3개 홀에서 3연속 버디로 상승세에 시동을 걸었다. 12번홀(파4)에선 페어웨이 벙커 샷을 그린에 올려 무려 16m의 긴 버디 퍼트를 홀에 떨어뜨렸다. 14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잡은 이소영은 후반 1번홀(파4)에서 3.2m짜리 버디를 뽑아내더니, 5번홀(파3)에서는 아이언 티샷을 홀 2.5m 근처에 붙여 단독 선두 버디를 잡아냈다. 마지막 9번홀(파4)에서도 ...

    한국경제 | 2020.05.28 17:31 | 김순신

  • thumbnail
    E1채리티오픈 첫 날 '이소영' 앞세워 해외파 기선제압 성공

    ... 쓸어 담으며 2위와 두타 차를 유지하며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선점했다. 10번 홀부터 대회를 시작한 이소영은 초반 3개 홀에서 3연속 버디로 상승세를 탔다. 12번홀(파4)에선 페어웨이 벙커에서 친 샷을 그린에 올려 무려 16m 퍼트를 홀에 떨어뜨렸다. 14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잡은 이소영은 후반 들어 1번홀(파4)에서 3.2m 버디를 잡고, 5번홀(파3)에서는 아이언 티샷을 홀 2.5m 안에 떨어뜨려 버디로 마무리하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그리고 마지막 ...

    한국경제 | 2020.05.28 16:53 | 김순신

  • thumbnail
    박성현의 '남다른 절친' 최민경 "세계 최강의 기 받았더니 한방 터졌네요"

    “스트로크에 연연하지 말고 스피드에 집중하라는 (박)성현이의 조언 덕분에 퍼트가 잘 떨어졌어요.” 최민경(27)은 28일 경기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CC(파72·650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E1채리티오픈(총상금 8억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 67타를 적어냈다. 공동 2위. 201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신인왕 ‘핫식스’ ...

    한국경제 | 2020.05.28 15:07 | 김순신

  • thumbnail
    생일날 5언더파 이정은 "경기에서 원하는 스윙 구현이 급선무"

    ... 하나가 실전 스윙의 완성이다. 28일 경기도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E1 채리티 오픈 1라운드에서 이정은은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이정은은 "마지막 홀(9번 홀) 3퍼트 보기를 빼면 만족스러운 경기 내용"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지난 KLPGA 챔피언십 3라운드까지 스윙이 좋지 않았다. 백스윙 궤도가 잘못되어서 좋은 샷을 하기가 힘들었다"고 털어놓으면서 "4라운드를 앞두고 연습하면서 궤도를 어느 정도 ...

    한국경제 | 2020.05.28 14: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