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6,4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반도건설, 한진칼 지분 4% 더 샀다…더 치열해진 '남매의 난'

    ... 매입했다. 이 기간 한진칼을 대규모로 사들인 매수 주체는 기타법인이어서 반도건설 계열사 중 하나일 것으로 증권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는 1300억원어치에 달한다. 업계 추정대로라면 조 전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의 지분율은 36.65%로 높아진다. 조 회장 모친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조현민 한진칼 전무를 포함한 조 회장 측 지분율은 올 들어 1%가량 주식을 추가로 사들인 카카오를 ...

    한국경제 | 2020.02.19 20:38 | 이선아

  • 한국콜마 제약사업부·콜마파마…사모펀드 IMM PE에 매각 추진

    한국콜마홀딩스가 자회사인 한국콜마의 제약사업 부문 및 또 다른 자회사 콜마파마를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한국콜마홀딩스는 한국콜마의 제약사업 부문 및 글로벌 의약품 생산대행(CMO) 사업을 하는 콜마파마를 IMM PE에 매각하기로 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IMM PE는 실사를 진행 중이다. 매각주관사는 삼일회계법인이 맡았다. ...

    한국경제 | 2020.02.19 19:51 | 김채연

  • thumbnail
    정경심 교수 '대등재판부'가 심리…부장판사 3명으로 구성

    동양대 표창장 위조와 사모펀드 비리 혐의로 기소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부가 '대등재판부'로 바뀐다. 대등재판부는 부장판사와 배석판사의 구분 없이 부장판사 3명이 재판장을 교대로 맡는 재판부를 말한다. 19일 법원에 따르면 정 교수 사건이 배당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는 김선희 부장판사, 임정엽 부장판사, 권성수 부장판사로 구성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부에서는 3개의 대등재판부가 운영되다가 올해 사무분담을 거치면서 ...

    한국경제 | 2020.02.19 19:21 | YONHAP

  • thumbnail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땐 은행 등 수입 50%까지 과징금(종합)

    금융위, 2020년 업무계획 세부내용 발표…빚 독촉도 '총량제' 노후 재산 관리 위해 신탁업 개선…시장 주도 상품 개발로 서민금융 강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처럼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가 발생하면 금액 제한 없이 금융회사 수입의 50%까지 징벌적 과징금을 물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빚 독촉 연락 횟수를 제한하는 추심총량제가 도입되고 연체자의 채무조정교섭권을 보장하는 내용을 담은 소비자신용법 ...

    한국경제 | 2020.02.19 18:41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한진칼 분쟁]1년 전과 달라진 전선..KCGI에 '경영능력' 묻는 표심

    ≪이 기사는 02월18일(10:59)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한진그룹의 지주사 성격인 한진칼의 정기 주주총회가 내달 27일로 다가왔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주주연합')은 지난 13일 조원태 현 한진그룹 회장 대신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을 전문경영인(CEO)으로 앉히자는 등의 주주제안을 내놨다. 양측은 주총까지 본격적인 ...

    마켓인사이트 | 2020.02.19 18:36

  • thumbnail
    "금융상품 불완전판매 땐 수입 절반까지 과징금"

    금융상품의 불완전 판매가 적발되면 금융회사 수입의 최대 50%를 징벌적 과징금으로 물릴 수 있게 된다.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같은 금융권의 불완전 판매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년 상세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금융위원회는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을 통해 금융사의 불공정 영업과 허위·과장 광고에 대한 제재를 대폭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금융소비자보호법은 금융회사 수입의 50%까지 ...

    한국경제 | 2020.02.19 17:57 | 송영찬

  • thumbnail
    화평·화관법 유연 적용, 항공운송 관세 감면…靑, 경제계 건의 전폭 수용

    ... 밝혔다. 아울러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주재원 및 가족들에게 대통령 격려 영상을 제작해 내달 전달하겠다고 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언급한 ‘문화콘텐츠산업 지원 강화’에 대해서도 “콘텐츠 투자 펀드 신설 등 지원정책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고,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이 문 대통령의 다양한 문화행사 참석을 건의한 것에는 “주요 계기를 활용해 참석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업도 ...

    한국경제 | 2020.02.19 17:44 | 박재원

  • 금융위, 증권사에 벤처 대출 허용한다

    ... 동의를 받도록 했다. 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발행 시 납입일 1주 전 주요사항보고서 공시도 의무화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라임 사태’ 관련 대책을 묻는 질문에 “사모펀드의 순기능은 살리면서 만기 불일치와 유동성 문제를 해소하고 증권사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의 책임성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라임운용과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은 증권사들이 자금 회수에 나선 ...

    한국경제 | 2020.02.19 17:39 | 오형주/하수정

  • 라임, 임직원 전용펀드로 부당이득…라움·포트코리아도 제재받을 듯

    라임자산운용 일부 임직원이 전용 펀드를 만들어 수백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과 관련해 사모펀드 전문 운용사인 라움자산운용과 포트코리아자산운용이 제재받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해당 사건에 연루된 라임자산운용 임직원을 배임 혐의로 검찰에 두 차례 통보했고 현재 검찰이 수사 중이다. 1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의 일부 임직원이 라움자산운용과 포트코리아자산운용에 소위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펀드’ 설계를 ...

    한국경제 | 2020.02.19 17:39 | 오형주

  • thumbnail
    가치투자 '간판'들, 운용 일선서 물러나…가치투자 세대교체 본격화하나

    ...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자연스럽게 후계자 양성에 나섰다는 의견과 투자 스타일 변화가 필요해진 시대 상황을 반영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후계자 양성 나선 1세대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존 리 대표는 지난 1월 말 그간 운용하던 펀드를 모두 다른 매니저에게 넘겼다. 지난해 12월 이채원 대표도 최고투자책임자(CIO) 직책을 내려놨다.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대표, 강방천 에셋플러스 회장 등과 함께 대표적인 가치투자자로 꼽혔던 이들이다. 존 리 대표는 “후계자 ...

    한국경제 | 2020.02.19 17:38 | 강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