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계 1위 복귀한 토머스, 시즌 첫 메이저대회까지 삼킬까

    ... '1순위'로 꼽히는 선수는 세계랭킹 1위에 복귀한 뒤 첫 메이저대회를 기다리는 저스틴 토머스(미국)다. 토머스는 '특급 대회'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트로피를 거머쥐며 2년 만에 세계랭킹 1위를 탈환했다. 이번 시즌 PGA 투어에서 3승을 거둔 그는 페덱스컵 랭킹(2천439점)과 상금(720만6천402달러)에서도 모두 1위를 달려 2017년 PGA 챔피언십에 이어 생애 두 번째 메이저대회 정상에 오를 적기를 맞았다. ...

    한국경제 | 2020.08.04 11:38 | YONHAP

  • thumbnail
    "차기 황제는 나야"…21억 잭팟 토머스, 세계랭킹 1위 탈환

    ... 3일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파70·7277야드)에서 끝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세인트주드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50만달러)에서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PGA투어 통산 13승과 ... 제자리걸음이다. 이번 대회에선 공동 30위에 그쳤다. 시즌 3승째를 기록한 토머스는 이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를 탈환했다. 페덱스컵 랭킹 1위, 상금 랭킹 1위(720만6402달러)도 굳건히 했다. “로리 매킬로이의 18승도 곧 추월할 ...

    한국경제 | 2020.08.03 17:16 | 조희찬

  • thumbnail
    토머스, PGA투어 통산 13승에 세계 1위 탈환(종합)

    ...투어 '황금세대'의 주역 저스틴 토머스(27·미국)가 우승 상금 21억원짜리 특급대회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에서 역전 우승하며 세계랭킹 1위를 되찾는다. 토머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그룹을 3타차로 따돌린 토머스는 이번 시즌 3번째 우승으로 페덱스컵 랭킹 1위와 상금랭킹 1위를 굳게 지켰다. 현재 세계랭킹 3위인 토머스는 2018년 4주 동안 머물렀던 세계랭킹 ...

    한국경제 | 2020.08.03 09:24 | YONHAP

  • 우승상금 21억 '잭폿' 주인공은 토머스

    ... 우승상금의 주인공이 됐다. 토머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최종라운드(1050만달러)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를 적어내 공동 2위 그룹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해 10월 열린 CJ과 1월 열린 센트리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에서 정상에 오른 토머스는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3승을 거둔 유일한 ...

    한국경제 | 2020.08.03 08:31 | 조희찬

  • thumbnail
    27세 토머스, 역전으로 PGA투어 통산 13승…안병훈은 공동 12위

    ...투어 '황금세대'의 주역 저스틴 토머스(27·미국)가 우승 상금 21억원짜리 특급대회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에서 역전 우승, 통산 13승 고지에 올랐다. 토머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그룹을 3타차로 따돌린 토머스는 이번 시즌 3번째 우승으로 페덱스컵 랭킹 1위와 상금랭킹 1위를 굳게 지켰다. 현재 세계랭킹 3위인 토머스는 2018년 4주 동안 머물렀던 세계랭킹 ...

    한국경제 | 2020.08.03 08:17 | YONHAP

  • thumbnail
    "골프가 다시 잘되네"…50세 미컬슨의 회춘?

    ...uo;골프가 정말 재밌다.” 지난달 16일 만 50세가 된 ‘쇼트게임 마술사’ 필 미컬슨(미국·사진)이 예사롭지 않은 말을 했다. 2일(한국시간)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50만달러)에서다. 최경주(50), 짐 퓨릭(미국) 등 동갑내기들이 기다렸다는 듯 시니어 투어로 눈길을 돌리는 것과는 사뭇 다른 행보다. 그는 이날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

    한국경제 | 2020.08.02 15:01 | 조희찬

  • thumbnail
    안병훈 WGC 페덱스 세인트주드 2라운드 공동 3위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코리안 삼총사'가 우승컵을 들어올릴 절호의 찬스를 잡았다. 주인공은 안병훈(29)과 강성훈(33)과 임성재(22).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50만달러)에 출전한 세 선수는 모두 톱10에 들며 반환점을 돌았다. 안병훈은 1일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윈드(파70)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5언더파 65타를 ...

    한국경제 | 2020.08.01 06:38 | 김순신

  • thumbnail
    '켑카 부활 샷' 월드골프챔피언십 첫날 선두…강성훈 4위

    브룩스 켑카(미국)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천50만달러)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나섰다. 켑카는 31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윈드(파70)에서 열린 대회 ... 발판을 마련했다.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켑카는 지난해 10월 제주도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CJ 도중 왼쪽 무릎 부상으로 기권했고 이후로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올해 8개 대회에 출전해 6월 RBC ...

    한국경제 | 2020.07.31 08:54 | YONHAP

  • thumbnail
    우즈만 빼고 스타는 다 모였다…'돈 잔치' WGC 31일 개막

    ... 31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 근교 TPC사우스윈드(파70)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은 미국프로골프(PGA)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다가 재개한 ... 마운틴 클럽(파71)에서 열리는 배러쿠다 챔피언십(총상금 350만 달러)에 출전한다. 상금, 우승자에 주는 혜택과 페덱스컵 랭킹 포인트도 적지만 특급대회 출전 기회가 없을 만큼 성과를 내지 못한 선수들에게는 반전의 기회가 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0.07.28 06:00 | YONHAP

  • thumbnail
    우즈, WGC 건너뛰고 PGA챔피언십 직행

    ... 우즈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는 30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50만달러)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미국프로골프(PGA)·유럽프... ‘빅 이벤트’로 꼽힌다. 우즈는 “WGC 대회 불참은 아쉽지만 PGA챔피언십과 페덱스컵 플레이오프를 준비하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다음달 6일 개막하는 PGA챔피언십은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7.26 18:32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