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임성재 "의료진 여러분께 감사…저는 연습 안 하면 불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9-2020시즌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는 임성재(22)가 시즌이 중단된 최근 자신의 생활을 공개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30일(한국시간) 임성재와 영상 통화로 인터뷰한 내용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에 머물며 훈련 중인 임성재는 한국어 통역을 통해 진행된 이 날 인터뷰에서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전 세계가 힘들어하고 있다"며 "환자분들 빨리 ...

    한국경제 | 2020.03.30 11:14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PGA 투어 전문가 투표 가상 매치플레이 대회서 4위

    ...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6-5로 꺾고 우승하는 것으로 나왔다. 물론 이 결과는 실제 골프 경기를 한 것이 아니고, 전문가들의 예상으로만 결과를 만든 것이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다. 하지만 2019-2020시즌 PGA 투어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는 임성재를 바라보는 PGA 투어 전문가들의 시선이 어느 정도인지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임성재의 4위는 기분 좋은 결과다. 임성재는 3월 혼다 클래식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일궈냈고, 이어 열린 아널드 파머 ...

    한국경제 | 2020.03.30 07:40 | YONHAP

  • thumbnail
    '개점 휴업' PGA투어 선수·캐디…페덱스 랭킹따라 '코로나 지원금'

    ... 여파로 투어가 중단된 오는 5월 중순까지 선수와 캐디에게 생계자금을 지원할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지난 11일 더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서 중단된 PGA투어는 5월 중순까지 11개 대회가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생계자금은 페덱스컵 포인트(3월 8일 기준)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페덱스컵 랭킹 1위부터 30위까지는 10만달러(약 1억2200만원)를 받는다. 31~60위 선수들은 7만5500달러를 받는 등 페덱스컵 랭킹에 따라 150위까지 받을 수 있는 금액에 차등이 ...

    한국경제 | 2020.03.29 15:16 | 김순신

  • thumbnail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하는데…" 잘나가던 임성재, 투어 중단 '악재'?

    ... 플레이어스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대회 자체를 취소했다. 골프닷컴은 투어가 중단되고 도쿄올림픽까지 2021년으로 연기된 건 임성재에게 아쉬운 결과라고 분석했다. 닷컴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는 임성재는 올림픽 대표로 출전해 메달을 따 병역 혜택을 받을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 이 성적을 1년 더 유지해야 하는 부담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

    한국경제 | 2020.03.29 14:16 | 김순신

  • thumbnail
    미국 골프닷컴 "임성재, 한국어 가능한 캐디 기용 주효"

    ... 했기 때문에 투어가 재개된 이후 임성재가 어느 캐디와 호흡을 맞출지는 미지수다. 골프닷컴은 또 투어가 중단되고 도쿄올림픽이 2021년으로 미뤄진 것은 임성재에게 아쉬운 결과라고 평가했다. 2019-2020시즌 PGA 투어에서 페덱스컵 1위를 달리는 임성재로서는 올림픽 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을 기회가 미뤄졌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한국의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관련 병역 혜택 제도를 설명하며 "입대 전 세계 랭킹 88위였던 배상문이 전역 후 현재는 500위 ...

    한국경제 | 2020.03.29 09:12 | YONHAP

  • thumbnail
    시즌 중단 PGA 투어, 수입 끊긴 선수들에게 최대 1억여원 선지급

    ... 선수들에게 시즌이 끝난 뒤 지급하는 보너스를 미리 앞당겨서 주는 제도를 도입한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29일 PGA 투어가 회원 선수들에게 보낸 이메일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PGA 투어는 선수들에게 "현재 페덱스컵 순위를 기준으로 선수당 최대 10만달러(약 1억2천만원)를 받아 갈 수 있다"고 공지했다. 현재 순위 1위부터 30위까지 선수들은 최대 10만달러를 받을 수 있고, 60위까지 선수들은 7만5천500달러를 받는 등 현재 페덱스컵 ...

    한국경제 | 2020.03.29 08:16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올림픽 연기에 "내년에 꼭 출전하겠다"

    ... 올랜도에서 개인 훈련을 하는 임성재는 25일 도쿄 올림픽이 1년 뒤로 연기됐다는 소식에 "올해 올림픽에 출전하기를 고대해왔다"면서 "올림픽 연기에 아쉬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을 제패하며 상금과 페덱스컵 1위, 세계랭킹 23위를 달리는 임성재는 도쿄 올림픽 출전이 유력했고 메달에도 도전할 만하다는 평을 들었다. 임성재는 "1년이라는 시간이 더 주어졌으니 그동안 준비 잘해서 내년에 꼭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3.25 12:07 | YONHAP

  • thumbnail
    "임성재의 직선 스트로크 연습법이 퍼팅 교과서"

    ... ‘대세’로 떠오른 임성재(22)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2년차 징크스’라는 말이 무색하게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어서다. 앞서 열린 혼다클래식에서 ‘무관 딱지’를 떼어냈고, 페덱스컵포인트에선 1위(1458점)를 달리고 있다. 미국 언론도 스타로 거듭난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 중이다. 미국 골프닷컴은 최근 임성재의 퍼트 연습 방법을 분석해 보도했다. 골프닷컴은 “현 PGA투어의 최정상급 선수인 임성재의 ...

    한국경제 | 2020.03.16 18:01 | 조희찬

  • thumbnail
    4월까지 미국 골프대회 전면 중단에 박인비·고진영 등 귀국

    ... 못했다. 박인비는 2월 중순 LPGA 투어 호주오픈 우승 이후 잠시 귀국했다가 2월 말 미국으로 출국, 볼빅 파운더스 출전을 준비했으나 4월 초까지 대회가 무산되자 다시 한국에 돌아오기로 했다. 또 고진영은 1월 초부터 미국에서 ... 출전하지 못했고, 박인비는 4개 대회에 나와 우승과 준우승을 한 번씩 기록했다. 한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선두를 달리는 임성재(22) 역시 일단 미국에 남아 훈련을 이어간다. 임성재의 소속사 CJ 측은 "미국 ...

    한국경제 | 2020.03.16 11:29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1차 목표는 컷 통과"…우승 경쟁 기대

    ... 자신감도 내비쳤다. 임성재는 지난해 이 대회 2라운드 13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하고, 17번홀(파3)에서는 티샷한 볼이 물에 빠져 더블보기를 한 기억을 되살리며 "좋았으면서 슬펐다"고 털어놨다. 페덱스컵 1위인 그는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 신기하고 기분이 너무 좋았다. 정말 많은 축하를 받았고 연락도 많이 받았다. 앞으로도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권에 이름을 계속 유지하고 싶다"면서도 "부담은 ...

    한국경제 | 2020.03.12 09: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