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국 안방 자리잡은 '복면가왕' '너목보' 시너지 효과

    ... 936만명이 시청해 미국 전 방송사 예능 중 7년 만에 가장 높은 성적을 내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유명인사가 복면을 쓰고 노래하는 이 프로그램은 T-Pain(가수), 라토야 잭슨(마이클 잭슨 동생), 배리 지토(전 MLB 투수), 새러 페일린(전 공화당 부통령 후보) 등이 출연해 시즌4에 이르기까지 인기를 얻고 있다. 시즌3 첫 방송은 2020 슈퍼볼 직후 특집으로 방송돼 2천373만명의 시청자 수를 기록하며 1988년 이래의 모든 TV 프로그램 중 22번째로 많이 ...

    한국경제 | 2020.09.25 10:11 | YONHAP

  • thumbnail
    민주 맹공에 아랑곳않는 트럼프, '슈퍼맨' 동영상 리트윗 '맞불'

    ... 대통령은 2008년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고(故)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아내 신디 매케인이 지난 18일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를 선언한데 대해서도 '앙갚음'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케인의 부통령 후보 러닝메이트였던 세라 페일린 당시 알래스카 주지사가 현재 바이든을 지지하고 있는 옛 캠프 고위 참모 출신 인사들을 비난한 인터뷰 동영상을 리트윗, "세라가 옳다. 매케인은 많은 나쁜 정책을 가진 형편없는 후보였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전대 ...

    한국경제 | 2020.08.21 00:26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 전대] 해리스, 호감도 합격점…파괴력 발휘 관건

    ... 지지한다고 답변했다. 무당파 중에선 지지 52%, 비지지 29%였다. 응답자의 55%는 해리스 의원이 부통령직을 맡을 준비가 돼 있다고 응답했다. ABC는 2008년 공화당 존 매케인 대선 후보가 부통령 후보로 정치 신인인 세라 페일린 당시 알래스카 주지사를 발탁해 이목을 집중시켰을 때 지지, 비지지 여론이 60% 대 34%로 나타난 것과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응답자의 69%는 해리스 의원이 대선 때 민주당 후보에 투표할지에 관해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답했다. ...

    한국경제 | 2020.08.20 01:5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의 해리스 부통령 후보 선택에 미국민 54% 찬성"

    ABC·WP 여론조사 "공화당 지지자도 4명중 1명꼴 지지" "2008년 세라 페일린처럼 긍정 여론은 언제든 바뀔수도" "바이든 지지율 50%로 트럼프에 9%P 앞서"…NBC·WSJ 조사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부통령 후보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을 선택한 것에 대해 미국민의 54%가 지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2∼15일 미국 유권자 1천1명을 대상으로 해리스 ...

    한국경제 | 2020.08.17 06:37 | YONHAP

  • thumbnail
    미국 여성 부통령 후보 누가 있었나…해리스 의원이 세번째

    제럴딘 페라로·세라 페일린 이어…흑인 여성으로는 최초 개혁 아이콘으로 급부상…실제 여성 부통령된 사례는 아직 미국 민주당 부통령 후보에 낙점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미국 메이저 정당 역사상 최초의 흑인 여성 부통령 후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흑인'이라는 카테고리를 뗀다면 여성으로서는 세번째 부통령 후보다. 해리스 의원에 앞서 여성 부통령 후보로 지명됐던 인물은 1984년 민주당 부통령 후보였던 제럴딘 페라로 전 하원의원, 2008년 ...

    한국경제 | 2020.08.12 09:53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러닝메이트에 해리스 의원…미 첫 흑인여성 부통령후보(종합2보)

    ... 벌써부터 내놓고 있다. 그러나 해리스 의원이 검사 재직 시절 지나치게 가혹한 태도를 보였다는 비판도 있는 상황이어서 최근 경찰의 가혹행위가 전국적 인종차별 항의시위를 초래한 점에 비춰 이것이 대선 과정에서 약점이 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여성이 부통령에 오른 적은 없다. 1982년 민주당 제릴딘 페라로 전 하원의원과 2008년 공화당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가 부통령 후보로 지명됐지만 대선에서 패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2 09:18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러닝메이트에 해리스 의원…미 첫 흑인여성 부통령후보

    ... '저격수' 역할을 하기도 했지만 경선 포기 후에는 바이든 지지를 선언하고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다. 해리스 의원은 민주당 지지층이 강한 흑인 표심 확보는 물론 여성 유권자로의 외연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일찌감치 유력 후보로 거론됐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여성이 부통령에 오른 적은 없다. 1982년 민주당 제릴딘 페라로 전 하원의원과 2008년 공화당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가 부통령 후보로 지명됐지만 대선에서 패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2 06:38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러닝메이트로 여성 선택할듯…그런데 누가?"

    ... 에이브럼스나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의 이름도 거론했으나 이 중 누구도 이론의 여지가 없는 적임자로 묘사하지는 않았다. 신문은 2008년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당시 70대의 존 매케인이 세라 페일린 알래스카 주지사를 러닝메이트로 발탁했다가 오히려 정치적 타격을 입었던 사례를 들어 부통령 후보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고령의 바이든도 마찬가지로 대통령직을 맡을 준비가 된 후보를 잘 골라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2016년 ...

    한국경제 | 2020.03.09 15:47 | YONHAP

  • thumbnail
    전美부통령 후보 세라 페일린 남편, 이혼 소송 제기

    2008 미국 대선에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출마했던 세라 페일린(55) 전 알래스카 주지사가 이혼에 직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과 앵커리지 데일리 뉴스는 9일(현지시간) 페일린 전 주지사의 남편 토드 페일린(55)이 최근 법원에 이혼 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토드 페일린은 소장에서 "성격 차이로 인해 더이상 남편과 아내로 살아가는 것이 불가능하다"며 "31년 결혼 생활을 끝내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AP통신은 "이혼 소장에는 페일린 ...

    한국경제 | 2019.09.10 11:33 | YONHAP

  • thumbnail
    [북미회담 D-6] 트럼프와 볼턴에 끼인 비건…美회의론속 北核 '난제' 풀기

    ... 최고운영책임자(COO)역할을 했고, 빌 프리스트 전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국가안보보좌관도 역임했다. 2008년 대선에서는 공화당 존 매케인 후보의 외교 자문역을 맡았다. 당시 그는 매케인 후보가 러닝 메이트로 선택한 정치 신인 사라 페일린 당시 알래스카 주지사에게 외교 정책 강의를 하기도 했다. 미 하원과 상원의 외교위원회에서도 경력을 쌓았다. 특히 그는 1997년부터 2001년까지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일할 때 북미 제네바 합의(1994년) 이행 문제에 관여한 바 ...

    한국경제 | 2019.02.21 17: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