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롯데칠성음료, 천연 미네랄 듬뿍 담긴 '트레비' 당분·칼로리 없는 웰빙 탄산수

    ... 이후 약 4년 만의 신제품이다. 껍질째 먹을 수 있는 금귤 특유의 상큼한 맛과 향을 그대로 담아냈다. 500mL 페트병 단일 용량으로 출시했다. 롯데칠성은 국내 소비자의 입맛에 맞는 맛과 향의 제품을 선보이는 동시에 다양한 용량의 ... 대학가 등에서 마케팅 롯데칠성은 탄산수 시장의 저변을 넓히고 트레비의 인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대학가와 클럽, 피트니스센터, 워터파크, 록페스티벌 등 다양한 장소에서 마케팅 행사를 했다. 올해에도 브랜드의 경쟁력을 확고히 하기 위해 ...

    한국경제 | 2020.08.12 15:06 | 노유정

  • thumbnail
    통일부, 외신에 '페트병 살포현장 투어'…수해 속 적절성 논란

    통일부가 지난 11일 외신기자 40여명과 함께 인천 강화군 석모도의 '쌀 페트(PET)' 살포 현장을 답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답사를 희망하는 외신기자들을 상대로 강화 석모도의 페트병 살포 현장을 방문하는 ... 기획된 행사로, 지난달 30일 기자단에 공지된 일정에 따라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강화 석모도는 탈북·선교단체들이 페트병을 이용해 북한에 쌀과 마스크 등을 보내는 행사를 진행해 온 장소다. 지난 6월에는 탈북민단체 큰샘이 이곳에서 북한으로 ...

    한국경제 | 2020.08.12 11:52 | YONHAP

  • thumbnail
    서울시, '집콕생활 쓰레기' 올바른 분리수거 캠페인

    ... 화요일 서울시 대표 SNS에서 연재해온 '먹깨비즈의 슬기로운 집콕생활'이라는 제목의 짧은 웹툰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시는 전했다. 그동안 '택배 쓰레기' 편, '음식물 쓰레기' 편, '플라스틱 쓰레기' 편, '비닐·투명페트병 분리 배출제' 편이 배포됐고, 다음 화는 시민 댓글을 모아 특별 편으로 제작해 이달 25일 배포하기로 했다. 또 12일부터는 SNS를 통해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9월에는 애니메이션 영상도 제작해 ...

    한국경제 | 2020.08.12 11:15 | YONHAP

  • thumbnail
    "치워도 치워도"…폭우 지나자 전국 쓰레기 '몸살'

    ... 아래인 평화광장 앞 방파제와 바다는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고 있다. 충남 서천 해변 역시 금강 상류에서 떠내려온 부유 쓰레기로 뒤덮였다. 폭우가 이어진 10여일간 서천 해안가로 떠밀려온 쓰레기는 800여t으로 나뭇가지, 캔, 페트병, 스티로폼, 폐어구, 폐가전 등 다양하다. 서천군은 인력 300여명과 굴착기 등 중장비 33대를 투입해 400여t을 수거했지만, 아직 절반이 남았다. 서천군 관계자는 "장맛비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쓰레기가 엄청나게 밀려오고 ...

    한국경제 | 2020.08.11 14:50 | YONHAP

  • thumbnail
    서천 해변, 폭우에 밀려온 800톤 쓰레기에 몸살…'치워도 끝이 없다'

    ... 인해 떠밀려온 수백톤의 부유 쓰레기를 처리하고 있다. 연일 수십명의 인력과 중장비를 투입하고 있지만 쓰레기는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최근 10여일간 서천 해안가로 떠밀려온 쓰레기는 800여톤에 달한다. 쓰레기도 나뭇가지, 캔, 페트병, 스티로폼, 폐어구, 폐타이어, 폐가전 등 다양하다. 서천군은 그동안 인력 300여명과 굴착기 등 중장비 33대를 투입해 400여톤을 수거했지만, 아직 절반밖에 처리하지 못했다. 서천군은 올해 초 바다환경지킴이와 해양환경도우미 ...

    한국경제 | 2020.08.10 14:19 | 신현보

  • thumbnail
    '치워도 치워도'…서천 해변, 금강 상류서 내려온 쓰레기로 몸살

    ... 밀려오기 시작한 것은 대전과 청주, 논산 등에 폭우가 쏟아진 지난달 29일부터다. 서천군과 전북 군산시를 잇는 금강하굿둑 배수갑문을 통해서다. 최근 10여일간 서천 해안가로 떠밀려온 쓰레기는 800여t으로 나뭇가지, 캔, 페트병, 스티로폼, 폐어구, 폐타이어, 폐가전 등 다양하다. 서천군은 그동안 인력 300여명과 굴착기 등 중장비 33대를 투입해 400여t을 수거했지만, 아직 절반밖에 처리하지 못했다. 지난 6일 새벽에는 만조에 강풍이 불면서 해안가에 ...

    한국경제 | 2020.08.10 14:03 | YONHAP

  • thumbnail
    국립과천과학관, 12~16일 온·오프라인 천문우주페스티벌

    ... 8월 15일 저녁에는 별빛음악회가 열리고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EBS 용경민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자전거 탄 풍경', '오페라단 더 뮤즈', '소울지기' 등이 출연한다. 별빛체험에서는 망원경 원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페트병 망원경 만들기 체험(8.16)'이 진행되며, '허블우주망원경 공작체험(8.13~16)' 프로그램이 온라인으로 운영된다. 스마트폰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전시회는 기획전시관과 천문우주페스티벌 누리집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전시기간을 8월 ...

    한국경제 | 2020.08.10 12:00 | YONHAP

  • thumbnail
    제약·석유화학·금융 라이벌도 뭉친다

    ... 중국발(發) 공급 과잉에 시달리고 있는 석유화학업계에서 이런 움직임이 뚜렷하다. 9일 산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지난달부터 오랜 경쟁 관계에 있던 한화종합화학으로부터 고순도 테레프탈산(PTA)을 공급받고 있다. PTA는 합성섬유와 페트병의 중간 원료다. 한화종합화학이 롯데케미칼에 공급하는 PTA 규모는 연산 45만t이다. 롯데케미칼은 연산 60만t 규모 PTA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었다. 그런데도 경쟁사로부터 제품을 조달하는 것은 고부가가치 소재인 고순도 이소프탈산(PIA) ...

    한국경제 | 2020.08.09 17:11 | 이수빈

  • thumbnail
    더럽고 악취나는 빈병들 어찌 하오리까…편의점 공병전쟁

    ... 고통스럽다"며 이같은 청원을 올렸다. 해당 청원의 골자는 이렇다. 보통 편의점에서 공병을 받으면 10~20 씩 바로 처리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몇 백병을 모아서 한번에 반품을 하게 된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오염된 공병을 ... 곰팡이가 핀다고 청원인은 밝혔다. 그는 "공병에 대한 반감이 쌓여 현재 판매 중인 유리병에 든 주류를 전부 페트병으로 대체하자는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미 그렇게 운영하고 있는 매장이 있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

    한국경제 | 2020.08.09 08:19 | 채선희

  • thumbnail
    장맛비에 평택호로 떠내려온 쓰레기 고스란히 서해로

    ... 띄울 지경입니다. " 지난 5일 경기 평택시와 충남 당진시 경계인 평택·당진항 서부두 선착장에서 만난 어민 박 모(60) 씨는 소형 어선 안에 고인 빗물을 양동이로 퍼내며 이렇게 말했다. 선착장 주변으로는 나무와 수초를 비롯해 페트병과 플라스틱류 등 대략 수십t은 돼 보이는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었다. 쓰레기는 서해대교 아래와 어선들이 다니는 뱃길에도 둥둥 떠 있어 해경에는 "항로에 쓰레기가 떠다녀 위험해 보인다"는 신고도 여러 건 접수됐다. 해양환경공단은 4일부터 ...

    한국경제 | 2020.08.06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