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7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재택·온라인 교육 확산…'크롬북 시장' 급성장

    ...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크롬북 스핀 514 모델을 선보였다. 인텔과 AMD 등 PC용 프로세서 업체들도 크롬북 전용 프로세서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작년 9월 AMD가 크롬북 전용 프로세서 5종을 공개한 데 이어 인텔도 올해 초 펜티엄 실버 N6000 시리즈 등 6종을 내놨다. 네이버도 LG전자와 손잡고 교육용 PC 시장에 뛰어들었다. 크롬OS와 비슷한 ‘웨일OS’로 구동하는 ‘웨일북’을 선보일 계획이다. 네이버의 교육 ...

    한국경제 | 2021.02.08 15:01 | 이승우

  • thumbnail
    원격교육 최적화된 프로세서…인텔, 11세대 코어 V프로 플랫폼

    ... 따라 비즈니스, 교육용 컴퓨터에 대응하는 제품들이다. 11세대 인텔 코어 ‘v프로 플랫폼’은 경량·초박형 노트북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인공지능(AI) 위협 감지 기능을 넣었다. N-시리즈 인텔 펜티엄 실버와 셀러론 프로세서는 교육용 제품을 겨냥한 중저가 제품이다. 인텔은 게임용 노트북을 위한 11세대 인텔 코어 H시리즈 모바일 프로세서도 발표했다. 최근 몇 년 동안 데스크톱 대신 노트북에서 고성능 게임을 즐기는 사람이 늘면서 ...

    한국경제 | 2021.01.12 17:21 | 이승우

  • thumbnail
    "상소문폰? 상소문TV도 있다!"…CES서 쏟아진 신기술 보니

    ... 스크린으로 구현한 제품을 선보였다. 게임에 필요한 도구들이 없어도 언제든 즐길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인텔은 비즈니스 플랫폼인 11세대 인텔 코어 v프로 프로세서, 미디어·협업 기능성을 살린 새 N-시리즈 인텔 펜티엄 실버와 셀러론 프로세서, 게이밍 플랫폼을 위한11세대 인텔 코어 H시리즈 모바일 프로세서 등 다양한 프로세서를 선보였다. 기존 자동차의 고정관념을 깬 핵심기술도 주목받았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운전자뿐만 아니라 탑승객의 자동차 사용 패턴을 ...

    한국경제 | 2021.01.12 11:54 | 배성수

  • thumbnail
    [게임별곡] 진주만 습격 '퍼시픽 스트라이크' 고사양 악명

    ... 추구했다. [CGW(Computer Gaming World) 창간호 – 1981년 12월] '퍼시픽 스트라이크'는 전작 '스트라이크 커맨더'와 마찬가지로 엄청나게 높은 사양을 요구했는데 아직 486이 대부분이던 시절에 펜티엄60(Pentium60)으로도 버겁게 실행되었다. 당시 필자의 컴퓨터가 펜티엄60 초기형에 메모리는 4MB램이었는데 로딩 속도가 엄청나게 오래 걸렸던 기억이 난다. '퍼시픽 스트라이크'는 '윙 커맨더'나 '스트라이크 커맨더'에 비해 ...

    게임톡 | 2020.12.22 07:17

  • thumbnail
    [게임별곡] '울티마' 못지않은 인기장수 시리즈 '윙커맨더'

    ... 입사하게 된다. 여기서 그는 SF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작인 '윙커맨더'를 개발하게 된다. '윙커맨더' 역시 오리진 시스템즈의 게임답게 당대 최고의 PC사양을 요구하는 것으로 유명했다. "286에서 386으로 386에서 486으로 다시 펜티엄의 시대까지 급속한 PC 업그레이드는 울티마와 '윙커맨더' 때문이다"라는 말이 있었을 정도로 '윙커맨더'는 최고의 게임이었다. 이미 30년 전에 요구했던 PC의 최소 사양이 당대 최고의 PC사양에 버금갈 정도였으니 웬만한 집에서는 ...

    게임톡 | 2020.12.08 06:47

  • thumbnail
    인재 떠나고 애플은 등지고…흔들리는 거함 '인텔'[오춘호의 글로벌뷰]

    ... 시장에서 애플이 차지하는 상징성이 존재한다. 애플이 인텔을 빠져 나간다는 건 이미 PC용 반도체를 둘러싼 상황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일 수도 있다. 애플은 인텔이 2005년경 486 PC에 이어 다음 세대모델로 펜티엄 칩을 개발하자 IBM과 모토롤라와 합세해 이에 대적하는 CPU칩인 파워 PC를 만들었었다. 하지만 PC 시장이 펜티엄쪽으로 흐르고 각종 소프트웨어도 여기에 맞게 바뀌자 애플은 돌연 인텔의 CPU를 쓰기로 결단했다. 모든 소프트웨어가 인텔에 ...

    한국경제 | 2020.06.29 11:33 | 오춘호

  • thumbnail
    [김재완의 21세기 양자혁명] 양자컴퓨터 양자병렬성의 비밀

    ... 집에다 컴퓨터를 갖출 필요는 없다”고 했지만, 10년도 지나지 않아 IBM류의 PC와 애플 컴퓨터가 미국 가정에 자리잡기 시작했다. 인텔은 컴퓨터의 핵심 두뇌 기능을 담당하는 CPU 칩으로 286, 386, 486, 펜티엄(586)을 시리즈로 내놓으며 일반인들까지 열광시켰다. 컴퓨터의 성능은 초당 연산 횟수로 비교가 된다. 1초에 100만 번 덧셈하는 속도를 1메가플롭스(MFLOPS)라고 하는데, 현재 가장 빠른 컴퓨터의 계산 속도는 메가플롭스의 10억 ...

    한국경제 | 2020.06.03 18:05

  • thumbnail
    "애플 잡겠다" MS, 노트북·태블릿·무선이어폰 신제품 발표

    ... 196만원(1599달러)부터 시작된다. 서피스 고2는 기존 서피스 고의 후속작이다. 서피스 고 시리즈는 고사양 태블릿 서피스 프로의 보급형 모델. 서피스 고2는 디스플레이가 10.5인치로 전작보다 커졌다. 프로세서로 인텔 펜티엄 골드 4425Y코어 M3 8100Y를 탑재한 두 종류로 출시된다. 램은 4·8GB이며 SSD는 64·128·256GB로 세 종류다. 카메라의 경우 후면이 800만 화소, 전면이 500만 ...

    한국경제 | 2020.05.07 11:47 | 배성수

  • thumbnail
    보수진영 '나다르크' 나경원…18兆 'M&A 승부사' 김광일

    ... “웃으면서 들어갔다가 울면서 나간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검사 출신인 구태언 법무법인 린 변호사는 ‘디지털포렌식(PC, 휴대폰 분석을 통한 범죄 증거 확보)’ 수사의 개척자로 평가받는다. 연수원 시절 펜티엄급 PC를 직접 조립해 현직 검사들에게 열 대를 팔았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같은 검사 출신 김영문 관세청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경남고 12년 후배로 노무현 정부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 밑에서 행정관을 지낸 인연으로 2017년 관세청장에 ...

    한국경제 | 2019.05.26 18:05 | 안대규

  • thumbnail
    '나다르크'로 변신한 나경원…18조 굴리는 M&A승부사 김광일

    ... 확보)’수사의 개척자로 평가받는다. IT기술에 관심이 많은 ‘얼리어답터’로 대학시절 모뎀을 통한 PC통신 하이텔에서 법률동아리인 ‘법촌’의 대표 시샵(운영자)으로 활동했다. 연수원시절엔 펜티엄급 PC를 직접 조립해 현직 검사들에 10대를 팔았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서울중앙지검 재직시절 영상녹화를 처음 시도했고, 사이버 범죄에 대비할 것을 건의해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 창설에도 기여했다. 변호사로 근무하면서 옥션 해킹 ...

    한국경제 | 2019.05.24 17:00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