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0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TF 투자, 고령화·기술혁신·그린 '메가트렌드'에 초점을

    ... 국민연금을 합치면 공·사적연금 규모는 총 1454조원에 달한다. 이 같은 연금자산은 어떻게 적립될까. 연봉이 5000만원인 샐러리맨을 예로 들어 보자. 국민연금과 퇴직연금에 각각 450만원(급여의 9%), 417만원(한 ... 고용노동부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퇴직연금 중 확정급여(DC)형과 개인형 퇴직연금(IRP)의 2020년 연평균 수익률은 3.5%, 3.8%씩을 기록해 전년 대비 의미 있게 개선되지 못했다. 이는 실적배당상품 수익률(DC 13.2%, ...

    한국경제 | 2021.05.11 16:36

  • thumbnail
    FA 최대어 송교창, 김종규·이정현 넘는 역대 최고 대우 가능성

    ... 총액 9억2천만원을 받았다. 송교창이 이들을 뛰어넘는 '역대급 FA 대우'를 받을 것이라는 관측 속에 송교창은 연평균 10억원 이상 가능성도 제기된다. DB와 5년 계약한 김종규가 첫해 12억7천900만원, 두 번째 시즌에 7억1천만원을 ... 기량이 최절정에 달한데다 2021-2022시즌부터 샐러리캡 초과가 가능한 소프트캡 제도가 적용돼 김종규보다 높은 연평균 10억 이상, 최대 5년 기간의 대형 계약이 가능하다는 추론이다. 물론 현재 프로농구는 해마다 연봉을 새로 정해야 ...

    한국경제 | 2021.05.10 10:14 | YONHAP

  • thumbnail
    한국 씨티은행장 "통매각 최우선 추진"…매각비용 변수

    ... 인하했다. 인수 후보로는 OK금융그룹, DGB금융그룹 등이 거론된다. 금융권에서는 1조∼2조 원 상당으로 추정되는 매각 가격과 높은 인건비 등이 `전체 매각`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기준 한국씨티은행의 직원 평균 연봉은 1억1,200만 원으로 은행권 최고 수준이고, 평균 근속연수(18년3개월)도 주요 시중은행들(15∼16년)보다 높다. 이러한 변수들과 시장, 매수자 등 상황에 따라 한국씨티은행이 `전체 매각`을 최우선 순위로 추진하더라도 상황에 ...

    한국경제TV | 2021.05.09 14:21

  • thumbnail
    MLB 텍사스 아리하라, 복귀전서도 3⅔이닝 5실점

    ..., 이달 1일 보스턴 레드삭스(2⅔이닝) 경기에 이어 세 경기 연속 5이닝을 못 던지고 강판했다. 아리하라의 평균자책점은 6.59로 치솟았다. 아리하라는 1회 시작과 함께 연속 안타와 볼넷을 내줘 무사 만루에 몰리더니 내야 땅볼 ... 연동된 보너스를 5만달러씩 가져간다. 아리하라와 달리 양현종은 스플릿 계약(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에 있을 때 연봉이 다른 계약)을 하고 우여곡절 끝에 빅리거로 승격됐다. 양현종이 평균자책점 2.25로 훨씬 안정적인 성적을 냈지만, ...

    한국경제 | 2021.05.09 10:58 | YONHAP

  • thumbnail
    씨티은행장 "통매각 최우선 추진"…물밑 매수자 물색

    ... 외국계인 SC제일은행과 OK금융그룹, DGB금융그룹 등이 거론된다. 금융권에서는 1조∼2조원 상당으로 추정되는 매각 가격과 높은 인건비 등이 '전체 매각'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기준 한국씨티은행의 직원 평균 연봉은 1억1천200만원으로 은행권 최고 수준이고, 평균 근속연수(18년3개월)도 주요 시중은행들(15∼16년)보다 높다. 이러한 변수들과 시장, 매수자 등 상황에 따라 한국씨티은행이 '전체 매각'을 최우선 순위로 추진하더라도 상황이 ...

    한국경제 | 2021.05.09 06:57 | YONHAP

  • thumbnail
    토론토 스프링어 'FA 먹튀' 되나…"복귀에 열흘 이상 걸릴 듯"

    ... "기존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ESPN은 "스프링어는 복귀에 열흘 이상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프링어는 지난겨울 토론토 구단 역사상 최대 계약 규모인 6년 1억5천만 달러(1천686억원)에 영입한 외야수다. 연평균 2천500만 달러의 연봉을 받는데, 이는 에이스인 류현진의 연봉(2천만 달러)보다 많다. 그런데 스프링어는 계약 첫해 각종 부상에 시달리며 팬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그는 스프링캠프 초반 복사근 염좌 진단을 받고 전력에서 이탈했고, ...

    한국경제 | 2021.05.07 07:09 | YONHAP

  • thumbnail
    '아깝다 선발 타자 전원 탈삼진'…양현종, 선발 데뷔전서 불꽃투

    ... 강판했다. 배턴을 받은 존 킹이 후속 두 타자를 땅볼로 잡아내 불을 끄면서 양현종의 자책점은 늘지 않았다. 평균자책점은 2.08에서 2.25로 약간 올랐다. 이전 두 차례 구원 등판에서 각각 4⅓이닝씩 던진 것보다는 짧았지만, ... 안타, 갈릭에게 좌익수 쪽 인정 2루타를 거푸 허용했다.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에 있을 때 연봉이 다른 계약)을 한 양현종은 개막전 로스터에서 탈락한 뒤 어렵사리 기회를 얻어 빅리거가 됐다. 구원 등판에서 안정적인 ...

    한국경제 | 2021.05.06 11:12 | YONHAP

  • thumbnail
    "억대 연봉 부러워하지만 실속 없다"…대기업 부장 하소연

    국내 굴지 대기업에 다니는 A부장의 지난해 소득은 약 1억5000만원이었다. 계약된 기본 연봉은 1억원이었지만 보너스 등으로 5000만원이 더해졌다. 원래 연봉에 비해 5000만원을 더 받은 것이지만 A부장의 손에 떨어진 금액은 ... 5% 실효세율 20% 육박 전문가들은 한국의 전체적인 세금 부담은 선진국에 비해 높지 않다고 설명하고 있다. 평균적인 조세부담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에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다. 연소득 6000만원의 평균 실효세율은 ...

    한국경제 | 2021.05.05 18:02 | 강진규

  • thumbnail
    말단 사원서 CEO 된 A씨, 평생 버는 돈의 71% 세금으로 낸다

    ... 의사 등 전문직뿐 아니라 대기업 부장 등 중간간부 정도만 돼도 이 같은 세금 집중을 피해가지 못한다는 의미다. 연봉 1억8000만원 이상인 상위 1%는 41.3%의 세금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는 77.4%, 상위 ... 높아졌으며 올해는 다시 49.5%로 상향됐다. 한국의 소득세 최고 세율은 2017년 처음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을 넘어섰으며 이후 격차가 커지고 있다. 안종석 한국조세재정연구원 명예선임연구위원은 “5년 전에 비해 ...

    한국경제 | 2021.05.05 17:36 | 강진규/노경목

  • 소득 상위 5%가 세금 65% 내는 나라

    ... 의사 등 전문직뿐 아니라 대기업 부장 등 중간간부 정도만 돼도 이 같은 세금 집중을 피해가지 못한다는 의미다. 연봉 1억8000만원 이상인 상위 1%는 41.3%의 세금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는 77.4%, 상위 ... 높아졌으며 올해는 다시 49.5%로 상향됐다. 한국의 소득세 최고 세율은 2017년 처음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을 넘어섰으며 이후 격차가 커지고 있다. 안종석 한국조세재정연구원 명예선임연구위원은 “5년 전에 비해 ...

    한국경제 | 2021.05.05 17:34 | 강진규/노경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