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4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북한날씨] 대부분 지역 눈 그치고 맑아져…평양 낮 최고 6도

    ... 2일 대부분 지역에서 눈·비가 그치고 오전부터 점차 맑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조선중앙방송도 원산과 함흥시 등 이날 오전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 지역의 날씨가 갤 것으로 보도했다. 평양의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오전 6시 기준 평년보다 4도 높은 0도로 나타났으며, 낮 최고기온은 5∼6도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 순>(날씨·강수확률은 ...

    한국경제 | 2021.03.02 07:29 | YONHAP

  • thumbnail
    [한경 CFO Insight]북쉘프-홀로 미국 향한 9살 꼬마가 '가장 존경받는 기업인' 된 이유는

    1904년의 어느 날, 인천 제물포항. 아홉 살짜리 한 꼬마가 태평양을 건너 미국으로 가는 큰 배에 홀로 올라탄다. 다른 가족들과는 이미 며칠 전 평양에서 작별 인사를 했고, 인천까지 함께 내려온 아버지와도 이곳에서 헤어졌다. 멀고 먼 뱃길 끝에 한 달이 지나서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발을 디뎠고, 다시 기차로 갈아타고 끝없이 펼쳐진 평원을 지나 미국 중부 네브래스카주의 작은 마을 카니에 도착해서야 아이의 여정은 끝이 난다. 이 아이가 다시 한국에 ...

    한국경제 | 2021.03.02 04:00 | 홍선표

  • thumbnail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선출…"내집마련 꿈 앞당길 것

    ... 선도했던 것처럼, 13년의 고초 끝에 BBK 진실을 규명했던 것처럼, 최순실의 실체를 밝혀냈던 것처럼 인내와 끈기로 서울의 문제를 차근차근 해결하겠습니다. 한국기자 최초로 냉전시대 서울-모스크바 위성 생방송을 진행했고, 평양-서울 생방송을 열었던 것처럼 국경을 넘어 훨훨 날아다니는 세계 중심도시 서울을 만들겠습니다. 여성 최초 메인앵커, 해외특파원, 경제부장, 정책위의장, 법사위원장, 원내대표를 거쳐 다시 첫 여성 서울시장, 박영선은 가능성의 서울을 ...

    한국경제TV | 2021.03.01 18:24

  • thumbnail
    박영선 "文정부와 함께 서울시민 일상 돌려드릴 것" [전문]

    ... 것처럼, 13년의 고초 끝에 BBK 진실을 규명했던 것처럼, 최순실의 실체를 밝혀냈던 것처럼 인내와 끈기로 서울의 문제를 차근차근 해결하겠습니다. 한국기자 최초로 냉전 시대 서울-모스크바 위성 생방송을 진행했고, 평양-서울 생방송을 열었던 것처럼 국경을 넘어 훨훨 날아다니는 세계 중심 도시 서울을 만들겠습니다. 여성 최초 메인앵커, 해외특파원, 경제부장, 정책위의장, 법사위원장, 원내대표를 거쳐 다시 첫 여성 서울시장, 박영선은 가능성의 서울을 ...

    한국경제 | 2021.03.01 18:10 | 조준혁

  • thumbnail
    北 "일제가 저지른 극악범죄, 잊지 않고 철저히 계산할 것"

    ... 빼앗긴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을 되찾기 위한 애국투쟁"이라며 "일제는 우리 인민의 정의로운 항쟁을 야수적으로 탄압하는 극악한 범죄적 만행을 저질렀다"고 했다. 위광남은 "1919년 3월1일 평양에서 시작된 대중적인 독립시위 투쟁을 첫 봉화로 해 봉기는 전국적 판도에로 급속히 번져졌다"고 주장했다. 3·1운동이 서울의 탑골공원이 아니라 평양에서 시작됐다는 것이다. 그는 3·1독립운동을 ...

    한국경제 | 2021.03.01 13:14 | 하헌형

  • thumbnail
    북, 3·1운동 일제탄압 부각…"정의로운 항쟁을 야수적 탄압"

    ... 신문은 3·1 운동이 평화적인 시위였음에도 일제가 무력을 동원해 탄압했다고 지적하면서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일제의 만고죄악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며 철저히 계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신문은 "1919년 3월 1일 평양에서 시작된 대중적인 독립시위 투쟁을 첫 봉화로 하여 봉기는 전국적 판도로 급속히 번져졌다"며 3·1 운동이 서울의 탑골공원이 아니라 평양에서 시작됐다고 소개했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3·1 운동과 그에 대한 일제의 만행을 ...

    한국경제 | 2021.03.01 09:30 | YONHAP

  • [북한날씨] 원산만 등 동해안에 폭설주의보…적설량 20∼40㎝

    북한은 1일 대부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조선중앙방송도 평양·신의주·원산·함흥·강계·혜산·청진·평성·나선시에 눈이 내리고, 사리원·해주·남포·개선시에는 비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원산만 지역을 비롯한 동해안 중부 이남 지역에는 적설량이 20∼40㎝가 될 것으로 전망돼 많은 눈(폭설) 주의경보가 내려졌다. 평양의 아침 최저기온은 평년보다 7도 높은 3도를 기록했고, 낮 최고기온은 4도로 예상된다고 방송은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3.01 06:51 | YONHAP

  • 北, 김정은 위인전 발간…'핵 증강' 대표 업적 부각

    ... 김정은의 신조라고 강조했다. 2018년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관련 내용도 자세히 적으며 미·북 관계 개선을 부각한 것과 달리 남북한 관계에 대한 서술은 적었다. 남북 관계와 관련해서는 2018년 평창올림픽 당시 대표단 파견과 같은 해 판문점 정상회담을 중점적으로 다뤘지만 평양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9월 평양공동선언’이라고만 짤막하게 언급하는 데 그쳤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8 17:34 | 송영찬

  • thumbnail
    정진석 추기경 병원 입원…건강 악화

    ... 1961년 사제품을 받았다. 교황청 우르바노 대학에서 교회법 석사학위를 받았고, 1970년 국내 최연소 주교로 서품됐다. 이후 28년간 청주교구장을 지내며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등을 지냈다. 1998년부터 2012년까지 서울대교구장과 평양교구장 서리를 겸임했다. 2006년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그를 추기경에 임명하면서 한국에서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두 번째 추기경이 됐다. 정 추기경은 자타공인 `교회법 전문가`다. 가톨릭교회 교회법전의 한국어판 작업을 주도하고 ...

    한국경제TV | 2021.02.28 14:33

  • thumbnail
    정진석 추기경 건강 악화…병원 입원 치료

    ... 사제품을 받았다. 교황청 우르바노 대학에서 교회법 석사학위를 받았고, 1970년 국내 최연소 주교로 서품됐다. 이후 28년간 청주교구장을 지내며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등을 지냈다. 1998년부터 2012년까지 서울대교구장과 평양교구장 서리를 겸임했다. 2006년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그를 추기경에 임명하면서 한국에서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두 번째 추기경이 됐다. 정 추기경은 자타공인 '교회법 전문가'다. 가톨릭교회 교회법전의 한국어판 작업을 ...

    한국경제 | 2021.02.28 14: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