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차장 지붕에 '태양광 발전소'…수익 65% 지역 주민에 돌려줘

    ... 400㎾ 발전 용량의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 빈 주차장 터를 활용한 이 발전소는 매년 발생하는 수익의 65%를 지역 농민의 복지 증진에 사용할 계획이다. 남동발전은 ‘농어촌 상생 협력기금’을 통해 11억원을 ... 비교해 태양광 발전을 병행한 경우 농가 이익이 7배가량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상생 협력기금은 각종 지역 활성화 사업에도 쓰이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은 강원 영월 폐광지역의 공간을 활용해 청년 창업 지원에 나서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9.13 17:20 | 김동현

  • thumbnail
    폐광촌서 8000억 로또 당첨…"도와달라" 요구 쇄도 골머리 [글로벌+]

    ... 대든다”고 호소했다. 탄광업, 목재업이 사양산업이 돼 성장동력을 잃은 라나코닝의 빈곤율은 24%로 메릴랜드주 전체의 두배다. 이곳 사람들은 마을을 위해 돈을 써달라며 아직 밝혀지지도 않은 당첨자에게 닦달을 이어가고 있는 것. 지역 주민들로부터 당첨자로 의심을 받은 한 커플은 동냥 공세에 일상이 마비되는 지경에 이르자 당국에 신변구조를 요청하고 대응을 위해 변호사를 부른 데 이어 지역 신문에 헛소문이라고 광고를 내기도 했다. 복권 판매점주 레이븐스크로프트는 ...

    한국경제 | 2021.06.18 17:12 | 장지민

  • thumbnail
    쌍용C&E "유연탄·전력구매 세계 첫 '제로' 도전…Green2030 성공할 것"

    ... 이 때문입니다. 전체 사업에서 환경사업이 차지하는 상각전영업이익(EBITDA) 비중을 현재 12%에서 2025년 50%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영월에 사업장 폐기물 매립지 조성을 추진한다고 들었습니다. “폐광산 활용 방안에 대해 지역주민협의회와 논의 과정에서 별도의 환경 훼손 없이 진행 가능한 친환경 매립장 사업 아이디어가 처음 나왔습니다. 국내 매립지가 포화상태에 달해 시장 수요가 큰 것도 사업의 배경입니다. 주민 안전을 위해 국내 최초로 ...

    한국경제 | 2021.04.21 15:04 | 안대규

  • thumbnail
    쌍용C&E, 영월에 초대형 폐기물 매립장

    국내 시멘트업계 1위인 쌍용C&E(옛 쌍용양회)가 1700억원을 투자해 강원 영월공장 석회석 폐광산에 축구장 26배 면적(19만㎡)의 사업장 폐기물 매립장(조감도)을 조성한다. 쌍용C&E 측은 매립장 예상 순이익의 40%를 지역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쌍용C&E는 사업장 폐기물 매립장 건설과 관련해 9일 지역 주민 공청회를 개최하고, 상반기에 원주지방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환경당국과 영월군청의 인허가를 ...

    한국경제 | 2021.04.08 17:56 | 안대규

  • thumbnail
    쌍용C&E, 1700억 투자해 매립장 건설…순익 40% 지역 환원

    국내 시멘트업계 1위인 쌍용C&E(옛 쌍용양회)가 1700억원을 투자해 강원도 영월공장 석회석 폐광산에 축구장 26배 면적(19만㎡)의 사업장 폐기물 매립장을 조성한다. 쌍용C&E측은 매립장 예상 순이익의 40%를 지역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쌍용C&E는 사업장 폐기물 매립장 건설과 관련해 9일 지역 주민 공청회를 개최하고, 상반기 중 원주지방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환경당국과 영월군청의 인허가를 ...

    한국경제 | 2021.04.08 14:52 | 안대규

  • thumbnail
    '코드인사' 논란…이삼걸 강원랜드 신임 대표 8일 정식 취임

    ... 취임식을 열고 대표이사로서 공식적인 첫 집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취임사에서 "폐광지역 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폐특법) 20년 연장으로 회사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된 만큼 이 기회를 살려 지역주민과 ... 강원랜드 대표이사 내정 사실이 알려지면서 '낙하산 코드인사'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정치권은 물론 지역에서는 강원랜드 설립취지나 사업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은 전형적인 '코드인사' '보은인사'라는 ...

    한국경제 | 2021.04.08 13:11 | 이선우

  • thumbnail
    산자위, 폐특법 처리…"강원랜드 지위 2045년까지 연장"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폐광지역 개발지원 특별법(폐특법) 개정안과 한국관해광업공단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폐특법 개정안은 법 효력시한을 현행 2025년에서 2045년으로 연장하고, 시한이 만료되면 경제진흥효과를 평해가 법 존속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이로써 강원랜드는 국내 유일 내국인 대상 카지노 지위를 2045년까지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산자중기위는 또 이날 강원랜드 폐광지역개발기금 납부기준도 현행 ...

    한국경제 | 2021.02.23 23:29 | 이보배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마이크로바이옴 벤처 코엔바이오, 미생물 활용 방사능 오염물질 제거 특허 취득

    ... 방법이 없어 콘크리트 등으로 밀봉해 매립하거나 흡착제 등을 이용해 세슘물질을 분리처리 하는 방식이 채택돼왔다. 코엔바이오는 특허가 상용화될 경우 방사능 오염지역 및 오염수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코엔바이오 관계자는 "폐원전이나 공장, 병원, 폐광 등에서 발생하는 방사능물질의 근본적인 처리가 가능할 것"이라며 "자연생태계 회복에도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엔바이오는 ...

    마켓인사이트 | 2021.02.23 15:11

  • 與 "광업공단법 이달 처리"…폐광지역 반발

    ... 내용의 한국광업공단법 제정안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키로 했다. 광물자원공사 부실 처리 과정에서 정부 지원이 줄어들 것으로 우려하는 폐광 지역 지방자치단체들은 반발하고 나섰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국 폐광지역 시장·군수 행정협의회’는 전날 입장문을 통해 “폐광지역은 광업공단법을 원칙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광물자원공사와의 통합은 광해관리공단의 재정 운영에 큰 부담이 ...

    한국경제 | 2021.02.10 15:54 | 임도원

  • thumbnail
    종합환경기업으로 변신 꾀하는 쌍용양회…ESG경영위 신설

    ... 있다. 2년간 1000억원을 투자해 폐플라스틱 등 연간 70만톤의 폐합성수지를 시멘트 연료로 재활용하는 시설을 구축했다. 특히 강원 영월 폐광산에 축구장 26배 크기의 사업장 폐기물 매립지 조성도 추진중이다. 사회공헌활동 역시 지역 내 우수 학생 육성을 지원하는 장학재단 운영, 생산공장 인근 의료지원 봉사활동, 지역주민들과의 상생협의체 운영 등을 꾸준히 전개해 오고 있다. 윤리경영을 위해선 이사회의 감독기능을 강화하고 집행부의 책임경영을 높이기 ...

    한국경제 | 2020.12.23 14:04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