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69,0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광형 KAIST 총장 "코딩만 가르쳐도 청년실업 개선될 것"

    ... 미국 실리콘밸리의 또 다른 괴짜를 소환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사진)은 11일 서울 영등포구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에서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연 ‘과학·수학·정보 교육정책 발전을 위한 포럼’에서 세상을 바꾸는 괴짜를 기르는 교육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 총장은 인공지능(AI)의 중요성부터 역설했다. 그는 “21세기는 AI가 모든 것을 바꾸는 세상”이라며 “이를 개발하고 ...

    한국경제 | 2021.05.11 18:05 | 김남영

  • thumbnail
    청년에 1억 주자던 정세균, 이번엔 "전국민에 2천만원 주자"

    ... 청년에게 1인당 1억원을 주자는 구상을 밝혀 포퓰리즘 논란에 휘말렸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번엔 모든 국민에게 2000만원의 능력개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정 전 총리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광화문포럼 첫 공개 행사에서 '국민 직업능력개발 지원금' 제도 도입을 제안하며 "국민 1인당 평생 2000만원, 연간 최대 500만원을 지급하는 것은 어떻겠나"라고 했다. 정 전 총리는 "국민이 평생동안 지속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5.11 17:51 | 김명일

  • thumbnail
    대권 지지율 한 자릿수 정세균 의원, 50여명 불러모아 '勢 과시'

    ... 국무총리가 ‘더 평등한 세상’을 국가 비전으로 제시하며 대선 레이스에 시동을 걸었다. 국민 1인당 2000만원을 능력개발지원금으로 지급하자는 공약도 내놨다. 정 전 총리는 11일 정세균계 의원 모임인 ‘광화문포럼’ 기조연설자로 나서 “우리 시대의 진정한 정의는 한국 사회의 불평등을 척결하는 일”이라며 대권 행보에 첫수를 놨다. 정 전 총리가 지난달 퇴임 후 광화문포럼을 직접 찾은 것은 처음이다. 이날 행사엔 송영길 ...

    한국경제 | 2021.05.11 17:27 | 고은이

  • thumbnail
    시민단체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 찬반 논의 충분치 못해"

    "정치적 목적 불신 일으켜"…"자발적 공론장 필요"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 과정에서 찬반 논의가 충분치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구참여연대,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 안동청년공감네트워크, 안동포럼, 한국공론포럼 등은 최근 마무리된 행정통합 공론화에 대해 11일 이같이 평가했다. 평가 내용은 지난 1일 3시간에 걸쳐 개최한 온라인 토론회 내용을 취합한 것이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공론화 과정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행정통합에 대한 찬반 논의가 ...

    한국경제 | 2021.05.11 17:10 | YONHAP

  • thumbnail
    '창립 멤버' 대만, 올해 세계보건총회(WHA)에 초청받을까

    ... 이전까지 2758호 해석과 '하나의 중국' 정책을 둘러싸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기류가 달라지고 있다. 이달 초 영국 런던에서 회담을 가진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은 WHO 포럼 및 WHA에 대만의 참석을 지지한다는 공동성명 발표했다. 이어 지난 7일에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WHO에 대만의 WHA 참가를 공식 요청하기도 했다. WHO가 1948년 설립될 당시 창립 멤버였던 대만은 2009∼2016년 ...

    한국경제 | 2021.05.11 17:00 | YONHAP

  • thumbnail
    "2045 탄소 중립 실현"…스마트 그린도시 광주 공동대응 포럼

    광주시가 기후·환경 위기에 대응한 스마트 그린도시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광주시는 11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스마트 그린도시 광주 공동대응 포럼'을 열었다.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즈 주한 유럽연합 대사는 기조연설에서 "기후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하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려면 제도적 뒷받침과 함께 도시와 시민들의 적극적 기후 행동이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기후변화 적응, 온실가스 감축 세션을 통해 2045년 탄소 ...

    한국경제 | 2021.05.11 16:33 | YONHAP

  • thumbnail
    아태 국가인권기구연합,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성명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인권기구들의 연합인 '아태지역국가인권기구포럼'(AFP)이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모든 폭력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11일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로잘린드 크로처 APF 의장(호주 인권위원장)은 전날 성명에서 "2월 1일 발생한 미얀마 군부 쿠데타와 이에 따른 땃마도(군부) 총사령관 민 아웅 흘라잉의 정권장악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번 APF의 성명은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지난 3월 18일 ...

    한국경제 | 2021.05.11 15:34 | YONHAP

  • thumbnail
    정세균, 대권 세몰이 시동…"불평등의 축 무너트리겠다"(종합)

    친위조직 광화문포럼에 첫 연설…지도부 등 약 60명 참석 세과시 "국민능력개발 1인당 평생 2천만원 지급"…빅3 현금 공약 가열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불평등 척결'을 기치로 내걸고 차기 대권을 향한 세몰이에 시동을 걸었다. 내달 공식 출마 선언을 앞둔 정 전 총리는 11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광화문포럼 첫 공개 행사에서 '담대한 회복, 더 평등한 대한민국'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여권 내 친위조직인 광화문포럼에 정 전 총리가 ...

    한국경제 | 2021.05.11 15:05 | YONHAP

  • thumbnail
    민주 대권 주자 세몰이 본격화…텃밭 호남 정가도 후끈

    ... 국무총리의 세력화 경쟁이 본격화하면서 민주당 텃밭인 호남 정가도 달아오르고 있다. 여러 지지 조직이 결집하며 세력화에 나서고 대권 주자를 중심으로 '줄서기'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정 전 총리는 11일 서울에서 지지 조직인 광화문 포럼 첫 공개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송영길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60여명의 의원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광주와 전남에서는 조오섭(광주 북구갑)·이용빈(광주 광산구갑)·서삼석(전남 영암·무안·신안)·신정훈(전남 나주·화순)·김회재(전남 ...

    한국경제 | 2021.05.11 15:00 | YONHAP

  • thumbnail
    모습 드러낸 이재명의 '민주평화광장'…노무현 사위 곽상언 참여

    ... 등은 참여하지 않았다. 발기인 명단에 이름이 오른 한 민주당 의원은 "민주평화광장은 전국적인 지지조직을 목표로, 친이계 핵심 그룹보다는 확장성을 목표로 한 모임"이라며 "김병욱 의원 등은 성장과 공정포럼(성공포럼)에 집중하려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색 인사들도 눈길을 끌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대표적이다. 곽 변호사는 지난 21대 총선에서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군 ...

    한국경제 | 2021.05.11 14:49 | 전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