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로를 채워주는 두 大家…뒤메이·피르스의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 헨리 우드 홀에서 녹음했다. 프랑스 바이올리니스트 오귀스탱 뒤메이는 앙리 비외탕, 외젠 이자이, 조르주 에네스쿠, 알프레드 뒤부아, 아르투르 그뤼미오로 이어진 프랑코 벨기에 악파의 후계자다. 부드럽고 우아한 선율미를 특징으로 한다. 포르투갈 출신 피아니스트 마리아 주앙 피르스는 일찍이 모차르트 스페셜리스트로 일컬어졌고 베토벤, 슈베르트, 쇼팽에서도 촉촉한 감성으로 자신만의 해석을 이뤄낸 연주자다. 뒤메이와 피르스, 이 둘의 결합은 모차르트, 드뷔시, 프랑크, 그리그, ...

    한국경제 | 2021.04.15 17:33

  • thumbnail
    한-포르투갈 수교 60주년…문 대통령, 축하 서한 교환

    한-포르투갈 수교 60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마르셀루 흐벨루 드 소자(Marcelo Rebelo de Sousa) 대통령과 15일 서한을 교환하며 서로 축하하고 의미를 되새겼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양국이 1961년 수교 이래 정치?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올해 상반기 EU 의장국인 포르투갈과 양자 관계뿐만 아니라 한-EU 협력 증진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를 기대했다. ...

    한국경제TV | 2021.04.15 10:41

  • thumbnail
    문대통령, 포르투갈 대통령과 서신교환…"협력증진 노력"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한국과 포르투갈의 수교 60주년을 맞아 마르셀루 헤벨루 드소자 포르투갈 대통령과 축하 서한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양국은 수교 이래 정치·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왔다"며 "포르투갈은 올해 상반기 유럽연합(EU) 의장국이다. 한국과 EU의 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헤벨루 드소자 대통령은 "지난 60년간 양국 관계는 지속적으로 발전해 왔다"고 평가한 ...

    한국경제 | 2021.04.15 10:18 | YONHAP

  • thumbnail
    한국 출산율 2년 연속 전세계 꼴찌…14세이하 비율도 최하위

    ...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16.6%로 지난해 15.8%에서 0.8%포인트 증가했다. 세계 평균 9.6%를 훌쩍 넘어 전체 198개국 중 42번째로 높았다. 이 부문 1위는 일본(28.7%)이고 이탈리아(23.6%)와 포르투갈(23.1%)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의 출생 시 평균 기대수명은 여성 86세, 남성 80세로 각각 4위, 19위에 올랐다. 세계 평균은 여성 75세, 남성 71세다. 평균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나라는 여성의 경우 홍콩과 일본(이상 ...

    한국경제 | 2021.04.14 13:01 | YONHAP

  • thumbnail
    한국, 사이클론 폭격 동티모르에 10만 달러…"복구 도움되길"

    ... 91%가 가톨릭이다. 동티모르 국내총생산(GDP)은 25억8천만 달러(3조407억원)지만, 호주가 동티모르 사이 바다에서 석유를 채굴해 나눠주는 수입을 제외하면 8천만 달러(943억원)에 불과하다. 동티모르는 452년 동안 포르투갈의 식민지배를 받은 후 1975년 독립했지만, 열흘 만에 인도네시아가 강제 점령했다. 이후 1999년 8월 유엔 감독하에 주민투표를 거쳐 독립을 결정했으나, 친 인도네시아 민병대가 유혈사태를 벌였고 당시 김대중 정부가 유엔의 요청을 ...

    한국경제 | 2021.04.14 11:01 | YONHAP

  • thumbnail
    전경련 "한국의 기업제도경쟁력, OECD 37개국 중 26위"

    ... 점수를 각각 추출해 국가별로 점수를 산출하고 OECD 순위를 매겼다. 먼저 한국의 종합 기업제도경쟁력은 OECD 37개국 중 26위를 기록했다. 주요 5개국(G5)보다 뒤졌을뿐더러 국내총생산(GDP)이 한국의 7분의 1 수준인 포르투갈(24위)에 비해서도 낮은 순위였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또 한국의 국가경쟁력 종합 순위가 WEF 10위(2019년), IMD 17위(2020년), 코넬 9위(2020년) 등 상위권을 차지한 것과 대조적 모습이다. 세부 분야에서도 한국의 ...

    한국경제 | 2021.04.14 11:00 | YONHAP

  • thumbnail
    PSG, 뮌헨 제치고 UCL 4강…첼시도 7년 만에 준결승 진출

    ... 않았다. 이후에도 뮌헨의 파상 공세는 이어졌으나 끝내 추가 골은 터지지 않았다. 뮌헨으로서는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폴란드산 득점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의 공백이 크게 다가온 경기였다. 이날 첼시(잉글랜드)도 포르투(포르투갈)와 2차전에서 졌지만, 4강에 진출했다. 첼시는 중립지역인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 열린 포르투와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하지만 같은 장소에서 포르투의 홈 경기로 치러진 1차전을 2-0으로 승리한 덕분에 ...

    한국경제 | 2021.04.14 07:59 | YONHAP

  • thumbnail
    영국 빈자리 메운 독일 프랑크푸르트…EU 재통합은 가능할까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영국의 역할을 감안할 때 이번 탈퇴를 계기로 '확대' 단계에도 상당한 시련이 예상된다. 가장 우려되는 것은 다른 회원국 탈퇴의 단초가 될 가능성이다. 유럽재정위기를 겪으면서 유로존 탈퇴 문제로 한 차례 홍역을 치렀던 'PIGS(포르투갈·이탈리아·그리스·스페인)'가 동참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EU 탈퇴 이후 영국 경제가 독자적으로 회생할 경우 회원국의 탈퇴 움직임은 의외로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회원국 내부에서는 분리 독립 운동이 고개를 들 가능성도 우려된다. ...

    한국경제TV | 2021.04.12 16:34

  • [한경 CFO insight] VC Briefing-현대판 바벨탑, 아이유노에 대한 소프트뱅크의 믿음

    ...로 보이기도 합니다. 자막을 달고, 번역을 하고.. 그런데 그런 수요가 글로벌하게 존재하고 남들과 다른 퀄리티로 그것을 해낸다면, 그런 회사가 성장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는 것을 아이유노를 통해서 볼 수 있습니다. 브라질에서 쓰는 포르투갈어와 포르투갈에서 쓰는 포르투갈어를 구분하여 '진짜 현지'의 발음과 단어로 바꿔준다더군요. 영화든 어떤 콘텐츠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야 하는 상황에서 현대의 바벨탑(모든 인류가 하나의 언어를 썼을 때 만들어졌다는 성경 ...

    한국경제 | 2021.04.12 05:50 | 마켓인사이트

  • thumbnail
    조화·연결·긴장…'일과 일상 사이' 행복을 묻다

    ... 움직이며 음악을 연주한다. 설치작품 ‘눈 속의 공장(우편배달부의 시간)’을 완성시키는 것은 그 음악의 정체다. ‘그란돌라 빌라 모레나(Grndola, Vila Morena)’. 1974년 포르투갈 ‘카네이션 혁명’의 시작을 알렸던 노래다. 공간 너머로 파란색 네온으로 만든 복잡한 수식(數式)이 보인다. 2014년 런던 유니버시티 칼리지(UCL) 논문에 실린 ‘행복을 계산하는 공식’이다. ...

    한국경제 | 2021.04.11 16:48 | 조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