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5,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m? 2m?…유럽서 불거진 '사회적거리' 논쟁

    ... 최소 물리적 거리는 1m다. WHO 권고에 맞춰 1m까지 사회적 거리를 축소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전 세계에서 사회적 거리를 2m로 정한 나라는 영국과 스페인, 캐나다 등이다. 미국은 6피트(약 1.8m)를 기준으로 정했다. 독일, 네덜란드, 그리스, 포르투갈, 벨기에. 호주 등은 1.5m가 기준이다. 프랑스와 덴마크, 싱가포르 등에선 1m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14 08:46 | 강경민

  • thumbnail
    [이태호의 캐피털마켓 워치] '기본소득제' 논의 뒤편에선…

    ...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과 과연 막대한 재원 마련을 감당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론이 충돌하고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국제금융시장에선 안 좋은 추억이 고개를 드는 모양새입니다. 2011년 금융시장을 강타했던 유럽의 재정위기, 이른바 PIIGS(포르투갈·이탈리아·아일랜드·그리스·스페인) ‘트라우마’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과정에서 일부 유럽 국가들의 재정 악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

    마켓인사이트 | 2020.06.12 08:15

  • 경제 정상화 늦어지는 영국, 올 성장률 -11.5%…311년 만에 최악

    ...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7개 회원국 중 가장 낮은 -11.5%를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1709년 이후 311년 만의 최악 수준이다. 이어 프랑스(-11.4%) 이탈리아(-11.3%) 스페인(-11.1%) 체코(-9.6%) 포르투갈(-9.4%) 등 순으로 성장률이 낮을 것으로 추정했다. OECD는 2차 확산이 발생하면 영국 성장률이 -14.0%까지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은 영국 정부의 봉쇄 조치가 늦어지면서 코로나19 피해 및 경제 타격이 ...

    한국경제 | 2020.06.11 17:52 | 강경민

  • thumbnail
    '-11.5%' 전 세계 최악 英 경제성장률…'노딜 악몽'도 커진다

    ...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영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전년 대비 -11.5%로 제시했다. OECD 37개 회원국 중 가장 낮다. 이어 △프랑스(-11.4%) △이탈리아(-11.3%) △스페인(-11.1%) △체코(-9.6%) △포르투갈(-9.4%) △벨기에(-8.9%)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없는 경우(single-hit)를 전제로 한 것이다. 영국은행(BOE)에 따르면 -11.5%는 1709년 이래 311년만의 최악의 감소폭이다. OECD는 ...

    한국경제 | 2020.06.11 08:37 | 강경민

  • thumbnail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며"…세계 곳곳서 집회·시위 이어져

    ... 이날 집회가 예정되자 경찰은 주요 도로 대중교통 길목에서 참가자를 막기 위해 검문했다. 프랑스에서도 수도 파리, 릴과 낭트, 보르도, 마르세유 등 대도시에서 이날 오후 집회를 위해 참가자가 속속 모이고 있다. 폴란드 바르샤바, 포르투갈 리스본, 스페인 마드리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 다른 유럽 내 주요 도시에서도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열렸거나 예정됐다. 아시아에서도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한국에서도 조지 플로이드에 대한 추모 시위가 열렸다. 서울 명동에서는 6일(한국시간) ...

    한국경제 | 2020.06.06 23:51 | 이송렬

  • thumbnail
    LG전자 "20㎜도 안 되는 두께에 전자장비·스피커 탑재…겉모습도 미술품 같아"

    ... 현상이나 화면 일부에 줄이 가는 불량도 나타났다. LG OLED TV는 유럽 10개국 소비자 매체의 TV 종합평가에서 상위권을 휩쓸며 최고 TV로 평가받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스웨덴, 네덜란드, 체코, 포르투갈, 벨기에 등 10개국의 각 매체 순위에서 LG OLED TV가 1위부터 3위까지 휩쓸었다. 해외 주요 IT 전문 매체도 LG 올레드TV를 ‘최고 TV’라고 평가했다. 미국의 IT 매체 시넷은 ‘2020년 ...

    한국경제 | 2020.06.04 15:18 | 이수빈

  • thumbnail
    흑인 사망 시위, 전 세계에서 인종차별 문제 드러내

    ... 모여들었다. 시위를 조직한 나풀라 와풀라는 "케냐에서도 공권력이 경제적·사회적 약자들을 탄압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에선 여기에 인종 문제까지 더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감비아, 스페인, 포르투갈 등에서도 시위가 지속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스페인 아프리카인·아프리카계 후손 단체인 CNAAE는 "스페인에서도 인종차별로 형제자매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포르투갈 시위대도 "포르투갈은 ...

    한국경제 | 2020.06.03 10:53 | 강현우

  • thumbnail
    'K방역의 힘' 웰리스 공기제균청정기, 유럽 이어 美도 뚫었다

    ...)와 로타바이러스를 2시간 만에 99%까지 제거한다는 시험 결과를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도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웰리스는 유럽 총판인 에어테크닉스를 통해 올해 초부터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포르투갈 등에 공급하고 있다. 지금까지 5000대를 수출한 데 이어 추가로 2만 대를 생산 중이다. 연초 계획했던 수출 물량 1만 대의 두 배를 넘어서는 숫자다. 이 회사는 올해 유럽 수출 물량이 5만 대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

    한국경제 | 2020.06.02 17:18 | 서기열

  • thumbnail
    빚더미 PIGS…다시 불거진 '유로존 붕괴' 위기

    ... 84.1%였던 정부 부채가 올해 100%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EU 27개국 중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그리스로 176.6%에 달했다. 이어 △이탈리아(134.8%) △포르투갈(117.7%) △벨기에(98.6%) △프랑스(98.1%) △스페인(95.5%) 등의 순이다. ECB는 그리스 정부 부채가 올해 200%, 이탈리아는 160%, 프랑스와 스페인은 각각 120%까지 치솟을 것으로 내다봤다. 단일통화인 ...

    한국경제 | 2020.05.29 17:39 | 강경민

  • thumbnail
    코로나發 유로존 붕괴 악몽…"과도한 부채로 재정위기 우려"

    ... GDP의 84.1%였던 정부부채가 올해 100%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EU 27개국 중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그리스로, 176.6%에 달한다. 이어 △이탈리아(134.8%) △포르투갈(117.7%) △벨기에(98.6%) △프랑스(98.1%) △스페인 (95.5%) 등의 순이다. ECB는 그리스의 정부부채가 올해 200%, 이탈리아는 160%, 프랑스와 스페인은 120%까지 치솟을 것으로 내다봤다. 단일통화인 ...

    한국경제 | 2020.05.29 09:24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