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2,6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집 안 팔면 인사불이익" 해도 너무한 부동산 정치

    ... 원내대표와 김두관 의원은 2014년 말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이 주도해 통과시킨 부동산 3법(분양가 상한제 폐지, 재건축초과이익 환수제 유예, 재건축 조합원에 3주택 분양 허용)을 ‘강남 특혜 3법’이라며 집값 폭등의 주범으로 지목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후 3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정책실패를 전 정권 탓으로 돌리는 정치공세는 여당의 책임 있는 행태라고 볼 수 없다. 더구나 국민은 유주택자와 무주택자, 집주인과 세입자를 갈라치는 ‘부동산 ...

    한국경제 | 2020.07.29 17:48

  • thumbnail
    野 퇴장 기다렸다는 듯이…巨與, '임대차법' 속전속결 처리

    ... 청구를 거부할 수 있다. 집주인이 세입자를 내보낸 뒤 거주하지 않고 새로운 세입자를 받으면 이전 세입자는 주인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이 법은 기존에 계약한 세입자에게도 소급 적용된다. 통합당은 전·월세가 폭등과 전세 품귀 등 부작용을 언급하며 법안소위를 구성해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도읍 통합당 법사위 간사는 “독단적으로 전체회의를 여는 것은 이미 통과를 예정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

    한국경제 | 2020.07.29 17:20 | 조미현/성상훈

  • 제약사 변신한 코닥 기사회생하나

    ... 이후 자국 제약사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의약품 원료의 중국 의존도를 줄이고 의약품 공급망을 자국으로 되돌리는 게 목표다. 지난 5월엔 미국 제약기업 플로에 3억5400만달러(약 4240억원)를 지원했다. 이날 코닥 주가는 폭등세를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정규 거래에선 전일 대비 203.05% 오른 7.94달러에 장을 마쳤다. 시간 외 거래에선 당일 종가 대비 60% 이상 뛴 13달러 선에 거래됐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

    한국경제 | 2020.07.29 17:15 | 선한결

  • thumbnail
    '전세난민' 사라지나…전문가 "임대차3법, 주거안정에 도움"

    전세매물 잠김현상·4년 주기 전셋값 폭등 우려도 전문가들은 '임대차 3법'이 시행되면 오르는 전셋값에 쫓겨나듯 2년마다 집을 옮겨 다니는 '전세 난민'이 사라지는 등 임차인 주거 안정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전셋값이 4년마다 크게 오르고, 전세를 반월세로 전환하는 속도가 빨라지는 등 결과적으로 임차인의 부담이 커지고 전세시장이 불안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법 시행 초기 부작용과 혼란을 막기 위한 정부의 대비를 요구하는 ...

    한국경제 | 2020.07.29 17:10 | YONHAP

  • "집값 폭등은 야당 탓"…책임 돌리기 나선 與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가격 폭등의 원인을 전 정부와 미래통합당의 잘못으로 돌렸다. 부동산 대책 실패와 ‘의회 독재’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면서 국면 전환에 나섰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14년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주도한 부동산 3법이 아파트 주택시장 폭등의 원인이었다”며 “통합당도 (부동산 문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

    한국경제 | 2020.07.29 17:07 | 이동훈/성상훈

  • thumbnail
    "뒤집어씌우지 마라"…與, 부동산 '야당 원죄론' 공세(종합)

    김두관 "주호영 강남 시세차익 23억…뒤로는 떼돈 벌고 입으로 서민 팔아"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부동산 가격 폭등의 원인이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주도한 '부동산 3법'에 있다고 화살을 돌렸다. 당시 찬성표를 던진 야당 국토위원은 상임위를 옮기라고도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014년 새누리당이 주도한 부동산 3법이 아파트 주택시장 폭등의 원인이 됐다"며 "통합당도 부동산 과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7.29 16:41 | YONHAP

  • thumbnail
    집값 폭등, 여권 잘못은 1도 없다?

    여권에서 또 집값 폭등 원인을 외부로 돌리는 발언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집값 폭등의 주범은 미래통합당"이라고 주장했다. 김두관 의원은 "2014년 말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이 주도해서 통과시킨 부동산 3법, 이른바 '강남 특혜 3법' 통과로 강남발(發) 집값 폭등은 시작됐다"며 "말이 부동산법이지 '강남 부자 돈벼락 안...

    한국경제 | 2020.07.29 16:29 | 김명일

  • thumbnail
    속전속결 임대차 3법…전월세 시장 개혁하되 부작용 최소화(종합)

    ... 세입자를 받으면서 임대료를 한꺼번에 올릴 부작용이 우려된다. 1989년 임대차 최단 존속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이 개정됐을 때 존속 중인 임대차에는 적용하지 않았는데, 이때 2년간 연 20%가량씩 전세가가 폭등한 경험이 있다. 서울시 전세가격 연간 상승률은 1988년에는 7.3%였으나 1989년에는 23.7%로 껑충 뛰었고 1990년에도 16.2%로 높았다. 계약갱신청구권은 계약 만료 6개월~1개월 전에 행사할 수 있다. 이는 집주인이 ...

    한국경제 | 2020.07.29 15:26 | YONHAP

  • thumbnail
    '임대차 3법' 해외에 사례 있다지만…"전면 시행은 없다"

    ... 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 같은 경우엔 전면 시행을 하려 하고 있는데 이렇게 될 경우엔 시장에 미칠 영향이 커진다"며 "영국 같은 경우엔 전월세 상환제를 시행했다가 가격이 폭등하면서 완화를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도 시도를 했다가 신규 공급이 줄면서 하지 않고 있다"며 "긍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일부 부정적인 측면이 많기 때문에 일부 나라만 하고 있다. 미국도 주 마다 다르다"고 ...

    한국경제 | 2020.07.29 13:46 | 조준혁

  • thumbnail
    속전속결 임대차 3법…전월세 시장 개혁하되 부작용 최소화

    ... 세입자를 받으면서 임대료를 한꺼번에 올릴 부작용이 우려된다. 1989년 임대차 최단 존속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이 개정됐을 때 존속 중인 임대차에는 적용하지 않았는데, 이때 2년간 연 20%가량씩 전세가가 폭등한 경험이 있다. 서울시 전세가격 연간 상승률은 1988년에는 7.3%였으나 1989년에는 23.7%로 껑충 뛰었고 1990년에도 16.2%로 높았다. 법안은 임대인이 실거주하겠다고 하면서 세입자를 내보내고는 원래 연장됐을 기간 ...

    한국경제 | 2020.07.29 13: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