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5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라크서 'IS 소탕' 작전하던 군 헬기 추락…5명 사망

    ... 이 지역에서 IS를 소탕하기 위한 다수의 군사 작전이 수행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이라크 곳곳에서는 IS가 배후를 자처한 폭탄 테러 공격이 잇따랐다. 지난 19일 바그다드 사드르시티의 우헤일랏 시장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해 30명이 숨지고 60명이 다쳤다. 당시 IS는 그들이 운영하는 텔레그램 메신저 채널에서 소속 대원 한 명이 자살폭탄테러를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IS는 지난 1월 바그다드 중심부 밥 알샤르키에서 연쇄 자살폭탄테러로 30여명이 사망하고 100여명이 ...

    한국경제 | 2021.07.29 19:43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 가자지구서 '민간인 62명 살해' 전쟁범죄"

    ... HRW는 조사관들을 가자지구에 보내려고 했으나 이스라엘 측에 의해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HRW는 가자지구 현지 연구자들의 조사와 폭탄 파편 사진 등에 대한 전문가 분석, 현지인과의 전화 및 영상 인터뷰 등에 의존해 보고서를 작성했다. HRW의 이런 보고서에 대해 이스라엘군은 AFP 통신에 HRW가 하마스 및 테러단체들에 의해 저질러진 국제법 위반을 비난하지 않는 대신, 이미 반박이 이뤄진 주장들을 되풀이해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HRW는 다음 달에 ...

    한국경제 | 2021.07.28 10:06 | YONHAP

  • thumbnail
    수색끝 美아파트 붕괴현장 용도는…'추모공간 vs 새건물' 엇갈려

    ... 입장을 밝혔다. 다만 버켓 시장은 해당 부지에 새 건물과 함께 추모 장소를 동시에 세우는 선택이 하나의 타협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적잖은 사건·사고 현장이 추모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2001년 9·11 테러를 당했던 세계무역센터 빌딩과 1995년 오클라호마시티 폭탄테러 장소는 수년 뒤에 추모 장소로 변모했다. 1981년 호텔 부분 붕괴로 114명이 숨진 캔자스시티 광장에도 추모 장소가 들어섰다. 호텔은 보수 후 운영을 재개했다. ...

    한국경제 | 2021.07.26 01:39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총리 "30명 사망 바그다드 시장 테러범 모두 체포"

    검거 규모·용의자 신원은 밝히지 않아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가 최근 바그다드 시장에서 자행된 폭탄 테러 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2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알카드히미 총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테러를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 비겁한 조직원들을 모두 체포했다"며 "이들은 모두 법정에 서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검거한 테러범의 신원과 인원 규모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내무부 소식통은 AFP 통신에 "체포된 용의자들이 자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7.25 02:04 | YONHAP

  • thumbnail
    이슬람 무장세력 다시 뜬다…서방 '테러와 전쟁' 축소 여파

    알카에다·IS·알샤바브 아프리카 활개 아프간에선 탈레반 세력확장 우려 시리아·이라크엔 아직도 IS 테러역량 존재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이 이른바 '테러와의 전쟁'에서 긴장을 풀면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들이 다시 ... 알카에다 연계 조직인 알샤바브의 확대를 우려했다. 올해 1월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 있는 아프리크 호텔을 겨냥한 폭탄 테러로 사상자가 10여명 발생했을 때 알샤바브는 배후를 자처했다. 알샤바브는 정찰용 드론(무인 항공기)을 늘렸고 ...

    한국경제 | 2021.07.23 16:04 | YONHAP

  • thumbnail
    콜롬비아 "대통령 헬기 총격은 반군 잔당 소행"…10명 체포

    "FARC 잔당이 베네수엘라에서 모의…군부대 폭탄테러도 동일범" 콜롬비아가 지난달 발생한 대통령 헬기 총격과 군 부대 차량 폭탄 테러의 배후로 옛 최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 잔당을 지목했다. 콜롬비아 국방부와 검찰은 ... 총알이 박혔으나 대통령을 비롯한 탑승자는 모두 무사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15일에는 쿠쿠타 군 부대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44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엔 함께 훈련하던 미군 2명도 포함됐다. 콜롬비아 최대 반군이던 FARC는 ...

    한국경제 | 2021.07.23 01:45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정부, 소말리아 테러조직 첫 공습…"민간인 사상자 없어"

    미국이 조 바이든 행정부 들어 처음으로 소말리아에서 알카에다 계열 테러조직 알샤바브에 대해 드론을 이용한 공습을 감행했다. 신디 킹 미 국방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미군 아프리카사령부(AFRICOM)가 소말리아 정부와 협력해 ... 상대로 6번의 드론 공격을 감행했지만 모두 바이든 대통령 취임 전이었다고 미 정부는 밝혔다. 전 세계 민간인의 폭탄테러 사망을 감시하는 비정부단체인 에어워스에 따르면 소말리아에서의 미 드론 공격은 2015년 11차례에서 2019년 64회, ...

    한국경제 | 2021.07.21 07:44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시장서 폭탄테러로 "최소 35명 사망"…IS 배후 자처(종합)

    ... 19일(현지시간) 오후 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 35명이 숨지고 60여명이 부상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폭탄테러는 바그다드 동부 사드르시티의 우헤일랏시장에서 벌어졌다. 이슬람 최대 명절 '이드 알아드하'(희생제)를 하루 앞둬 ...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는 이날 군 수뇌부와 긴급회의를 열고 이번 폭탄테러 대응을 논의했다. 알카드히미 총리는 테러가 발생한 사드르시티를 관할하는 경찰 지휘관을 문책하는 차원에서 그를 체포하라고 ...

    한국경제 | 2021.07.20 06:55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바그다드 시장서 폭발…"최소 10명 사망"

    당국 "급조 폭발물 이용한 테러"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 동부 시장에서 폭발물이 터져 최소 10명이 숨졌다고 국영 INA 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내무부는 성명에서 이날 오후 바그다드 동부 사드르시티 우헤일랏 ... 도심에서 폭탄이 터진 것은 이번이 세 번째라고 AP는 집계했다. 지난 4월 15일에도 사드르시티 지역 시장에서 폭탄이 터져 4명이 숨졌다. 앞서 지난 1월 21일 바그다드 중심부의 밥 알샤르키 지역에서 폭탄 조끼를 착용한 테러범 ...

    한국경제 | 2021.07.20 02:34 | YONHAP

  • thumbnail
    홍콩경찰 "대테러 훈련·순찰 강화…시민도 경계심 높여야"

    ... 급진화" 주장…홍콩大 학생회 보안법 위반 가능성 지적 홍콩 경찰이 현재 홍콩 상황을 고려해 지하철과 쇼핑센터, 호텔 등지에서 대테러 훈련을 진행하고 순찰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19일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따르면 레이몬드 시우(蕭澤頣) 경무처장은 전날 민영방송 TVB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홍콩 시민도 경계심을 높여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폭탄테러 모의 혐의로 민주진영 단체 '광성자'(光城者) 회원이 체포되고, 지난 1일 경찰관을 흉기로 찌른 후 극단적 선택을 한 ...

    한국경제 | 2021.07.19 13: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