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마을] 살인·폭력 부르는 비디오게임 중독

    ... 표정으로 한 명에 한 발씩 쏘았다. <살인 세대>는 폭력적인 비디오게임 중독으로 청소년 등 젊은 층의 공격성이 극대화되는 현상을 분석한다. 저자는 미국 육군사관학교 심리학 교수인 데이브 그로스먼과 미디어 교육자 크리스틴 폴슨이다. 공격성의 주요 원인으로 비디오게임 중독을 꼽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 많다. 이를 의식한 듯 저자들은 “폭력적인 비디오게임에 빠져 있는 모든 아이가 살인마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게임과 폭력적인 행동 사이엔 일부 연관성이 존재한다”고 ...

    한국경제 | 2019.08.29 17:34 | 김희경

  • thumbnail
    [column of the week] 정치인이 말하지 않는 무상복지의 '숨은 비용'

    ... 있을까. 밀턴 프리드먼은 1980년대 미국 헌법에 균형예산 조항을 명문화하자고 주장했다. 이런 내용을 담은 법안이 1982년 의회에서 논의됐지만 가결 정족수인 3분의 2의 찬성을 얻지 못해 부결됐다. 경제학자 존 메리필드와 배리 폴슨은 균형예산 조항을 헌법에 넣기 위한 개헌 집회 개최를 요구했다. 개헌 집회엔 34개 주의 동의가 필요하지만 28개 주의 찬성을 얻는 데 그쳤다. 헌법에 균형예산 조항을 추가하면 미국은 정직한 공화국이 될 것이고, 확산되는 사회주의의 ...

    한국경제 | 2019.01.10 17:06 | 유승호

  • thumbnail
    "인기없는 정책 밀어붙인 리더십이 위기 극복 원동력"

    “멀리 보고 인기 없는 정책을 선택한 대통령들의 리더십이 매우 중요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수습한 ‘소방수 3인방’인 벤 버냉키 전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과 헨리 폴슨 전 재무장관, 티머시 가이트너 전 뉴욕연방은행 총재는 당시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리더십이 없었다면 위기 극복이 어려웠을 것이라고 5일(현지시간) 말했다. 또 “비록 지금 위기 조짐을 찾기는 어렵지만 ...

    한국경제 | 2019.01.06 17:56 | 김현석

  • thumbnail
    "中, 암흑상자처럼 불확실…미국은 침체 가능성 제로"

    ... “애플이 중국 경기 둔화 영향을 받는 유일한 회사가 아니다”며 많은 미국 기업이 악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다만 미국 기업의 이익 중 중국 시장 의존도는 약 1.7%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헨리 폴슨 전 미국 재무장관은 향후 위기가 터진다면 그건 중국 등 해외에서 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중국에 대해 “금융위기 이후로 우려되는 부분은 상당수 중국에서 촉발됐다”면서 “중국의 문제는...

    한국경제 | 2019.01.06 17:52 | 김현석

  • thumbnail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미·중수교 40년, '차이메리카'에서 '그레이트 게임'으로

    ... 1일 ‘90일간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했고,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새해 직전 전화통화를 하며 화해 무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긴 했지만 양국간 갈등의 골을 단기간에 메우기는 쉽지 않다. 헨리 폴슨 전 미 재무장관은 “미·중갈등이 계속되면 두 나라 사이에 경제적 철의 장막이 드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중은 대외정책에서도 해외 팽창전략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

    한국경제 | 2019.01.01 07:53 | 주용석

  • 美·中 수교 40주년 앞두고 트럼프·시진핑 전화통화…양국관계 돌파구 열리나

    ... 공생)’로 불렸던 미·중 관계는 ‘그레이트 게임(패권 경쟁)’ 양상으로 바뀌었다. 지금 미·중의 충돌은 전방위적이다. 단순한 무역전쟁을 넘어 미래 기술패권 경쟁을 벌이고 있다. 헨리 폴슨 전 미국 재무장관은 “갈등이 계속되면 두 나라 사이에 경제적 철의 장막이 드리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워싱턴 싱크탱크 사이에선 ‘강대국 경쟁의 부활’이 핵심 화두로 떠오른 상태다. 2차 ...

    한국경제 | 2018.12.30 18:32 | 강동균/주용석

  • thumbnail
    [모닝브리핑]미국 증시, 급락 후 막판 상승…서울 체감온도 영하 19도

    ...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옵니다. JP모건체이스는 현지시간 27일 "연준이 내년 3월에 금리를 추가 인상하지 않는다면, 내년 1분기에는 뉴욕 증시가 강한 상승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투자전략가인 짐 폴슨도 "현재 주가지수의 바닥권이 어디인지를 알지는 못한다"고 전제한 뒤 "그렇지만 보다 공격적으로 주식투자 비중을 늘릴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투자자문사 구겐하임파트너스의 스콧 마이너드 최고투자책임자는 ...

    한국경제 | 2018.12.28 06:49 | 한민수

  • thumbnail
    [뉴스의 맥] 美 시장경쟁 vs 中 사회 통제…AI 승부는 기울었다

    ... 미국은 시장 주도의 경쟁 원칙을 여전히 지키고 있다. 데이터는 하나의 자본이며 독점을 행사한다면 정부가 개입한다는 원칙이다. 과연 중국과 미국의 AI는 어떻게 전개될까. 中, 사회주의 AI정책 지난 8월 말 구글 직원이던 잭 폴슨은 2년간 근무했던 회사를 떠났다. 미 스탠퍼드대에서 수학 강사를 지낸 인재였다. 하지만 그는 구글에서 추진한 드래곤플라이(잠자리) 프로젝트에 강하게 반발했다. 드래곤플라이는 중국 정부에서 요구한 검색 엔진 개발 프로젝트였다. ...

    한국경제 | 2018.10.09 17:44 | 오춘호

  • thumbnail
    [책마을] 유령 도시·좀비 기업… 中경제 곳곳 '부채 폭탄'

    ... 1조1428억원)의 빚을 졌다. 대규모 도시 개발에 나선 중국 지방정부의 총부채는 2008년 말 5조6000억위안(약 914조원)이었다. 8년 뒤 2016년 말에는 16조2000억위안(약 2경646조원)으로 3배로 불었다. 미국 시카고대 폴슨연구소 산하 중국 경제 싱크탱크의 디니 맥마흔 연구원은 《빚의 만리장성》에서 중국의 기적 같은 성장을 떠받치는 부채의 실상을 전한다. 맥마흔은 월스트리트저널과 다우존스뉴스와이어의 특파원으로 10여 년간 중국에서 근무했다. 저자는 텅 ...

    한국경제 | 2018.09.20 18:23 | 최종석

  • thumbnail
    '명품 피아노' 스타인웨이, 치솟는 몸값...씁쓸한 삼익악기 유료

    ... 넘어서는 이 피아노는 리하르트 바그너, 프란츠 리스트 등 작곡가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스타인웨이는 1853년 출범해 200년이 넘도록 세계 최고의 피아노라는 명성을 잃지 않았습니다. 스타인웨이는 미국의 헤지펀드 대부로 통하는 존 폴슨의 헤지펀드 운용사 폴슨앤드컴퍼니가 2013년부 경영권을 인수해 운영 중입니다. 최근 블룸버그를 비롯한 외신 따르면 중국 국영회사인 폴리그룹이 폴슨에게 스타인웨이를 넘기라며 매각 금액 10억달러(약 1조1300억원)를 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모바일한경 | 2018.08.13 08:55 | 김익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