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2,6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2년…"2024년 복원 약속 지키겠다"

    마크롱 대통령, 파리시장과 함께 복원 현장 방문해 관계자들 독려 프랑스 파리 중심부를 850년 넘게 지켜온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마에 할퀴어 문을 닫은 지 15일(현지시간)로 꼭 2년이 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전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현장을 방문해 진척 상황을 점검하고 공사 관계자들을 독려했다. 마스크를 쓰고 안전모, 안전복을 챙겨입은 마크롱 대통령은 안 이달고 파리시장 등과 함께 노트르담 대성당 옥상 등을 둘러봤다. 마크롱 ...

    한국경제 | 2021.04.15 20:23 | YONHAP

  • thumbnail
    '어서와' 레미제라블 배우 3인방, 허당미 과시 '한식 투어' 도전

    프랑스 출신 ‘레미제라블’ 배우 3인방이 한정식 식당에서 허당미를 뿜는다. 1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2주 차 프랑스 출신 떼오, 한국살이 2주 차 프랑스 출신 블란, 한국살이 9년 차 그리스 출신 안드레아스가 출연한다. 이날 뮤지컬 ‘레미제라블’ 배우 3인방은 경북 상주로 여행을 떠났다. 한정식 집에 방문한 이들은 진땀을 쏙 빼는 실수를 ...

    스타엔 | 2021.04.15 19:54

  • thumbnail
    '반프랑스 시위' 격화에 프랑스, 파키스탄 내 자국민 출국 권고

    이슬람 극우 정당 지지자들 며칠째 전국 곳곳서 시위 프랑스 정부가 파키스탄에서 격화하는 '반프랑스 시위'와 관련해 현지 자국민에게 출국을 권고했다. 15일 돈(DAWN) 등 파키스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주파키스탄 프랑스 대사관은 이날 현지 자국민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프랑스 국민과 기업은 일시적으로 파키스탄을 떠나달라"고 요청했다. 대사관은 이같이 권고한 이유에 대해 "파키스탄 내 프랑스의 이익에 대한 심각한 위협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4.15 19:25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혐오·배척…전염병이 들춰낸 '인간의 민낯'

    코로나19가 인류의 야만성을 들춰냈다. 창궐 초기 유럽과 미국에선 동양인을 겨냥한 폭력사태가 벌어졌다. 프랑스에선 국립보건의학연구소 연구부장이 TV 토론회에 나와 유럽인 대신 아프리카인에게 치료제 임상시험을 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터무니없는 민간요법도 퍼졌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말라리아 치료제(클로로퀸)를 권장했다. 과학적 근거는 없었다. 이란에선 소독용 알코올을 마시고 수백 명이 사망한 소동도 벌어졌다. 합리적이라고 여겼던 ...

    한국경제 | 2021.04.15 18:00 | 오현우

  • thumbnail
    [책마을] 부자의 인생에서 문명의 발자취를 보다

    ... 결함, 부족, 결핍을 활용해 인생 역전을 이룬 사람들이라고 저자는 설명한다. 잡스는 애플에서 쫓겨난 이후 새로운 사업 영역에 도전할 기회를 얻었다. 나중에 침몰 직전인 애플로 다시 돌아와 성공 신화를 일궜다. 나탄 로스차일드는 영국과 프랑스의 전쟁으로 도산 직전까지 몰렸다. 나폴레옹이 졌다는 뉴스를 가장 먼저 듣고 영국 국채를 헐값에 사들이는 반전을 일구며 백만장자 가문을 만드는 주춧돌을 놨다. 이들은 자신들의 불행마저 지렛대로 활용할 줄 아는 사람이었다는 것이다. 최종석 ...

    한국경제 | 2021.04.15 17:59 | 최종석

  • thumbnail
    [책마을] 무심코 지나쳤던 것들을 다시 보는 재미

    ... 늘 주방 앞에 앉는다》는 오래된 장소와 노래, 인물과 음식을 소재로 한 에세이집이다. 부제는 ‘산책자를 위한 인문 에세이’. 김승옥의 소설 ‘무진기행’에 나오는 순천만 갈대밭부터 프랑스 가수 조르주 무스타키 얘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아우른다. 책을 쓴 고두현은 시인이자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이다. 그의 시와 산문은 중·고교 교과서에도 실려 있다. 입담 좋은 친구가 산책하며 이야기를 들려주듯이, 저자도 ...

    한국경제 | 2021.04.15 17:59 | 성수영

  • thumbnail
    [책꽂이] 꽃가루받이 경제학 등

    경제·경영 꽃가루받이 경제학 프랑스 경제학자인 저자는 상품을 생산해 화폐와 교환하는 경제 시스템이 구글, 페이스북 등으로 대표되는 비물질적 경제 시스템인 인지자본주의로 변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얀 물리에 부탕 지음, 돌베게, 서희정 옮김, 262쪽, 1만6000원) 탁월한 리더는 무엇이 다른가 국내 주요 기업의 임원을 연구해온 저자가 주요 학자들의 연구 데이터, SNS 분석 등을 통해 높은 평가를 받은 리더들의 특성을 탐구했다. ...

    한국경제 | 2021.04.15 17:58

  • thumbnail
    시진핑, 내일 프랑스·독일과 기후변화 화상 정상회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6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리는 중국·프랑스·독일간 기후변화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시 주석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번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시 주석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내주 개최하는 기후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을 포함한 40개국 정상을 초청했지만 시 주석의 참가 여부는 ...

    한국경제 | 2021.04.15 17:52 | YONHAP

  • thumbnail
    미, 얀센 백신 중단 연장…'엎친 데 덮친' 세계 백신 접종(종합)

    ... 16일 이후로 연기했다. 벨기에는 지난 12일 3만6천회분의 얀센 백신 첫 배송분을 받았으며 6만2천400회분을 이달 중 추가로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폴란드는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프랑스에서는 20만회분의 백신을 확보했으며, 다음 주 중 55세 이상을 대상으로 접종에 착수할 방침이다. 헝가리 역시 확보한 백신을 접종키로 했다. 지난달 얀센 백신 사용을 승인한 EMA는 아직 미국과 달리 얀센 백신 접종을 중단하지는 ...

    한국경제 | 2021.04.15 17:51 | YONHAP

  • thumbnail
    난세 버틴 '페스트' 리유·'스위트홈' 현수가 묻다…"당신은 선량한가, 살아남아 지킬 게 있나"

    ... '페스트' 출판계에도 수혜주가 있다. 알베르 카뮈의 《페스트》는 지난해 대표적인 코로나 수혜주다.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문학사상 가장 예의없게 시작하는 《이방인》보다 프랑스 어느 항구 도시의 감염병 연대기에 더 호응하는 시절은 국내에 《페스트》가 번역된 이래 처음이다. 코로나19가 아니었다면 앞으로도 이런 광경은 보기 힘들었을 것이다. 《페스트》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류의 고전은 아니다. 인기있는 고전 작품에는 ...

    한국경제 | 2021.04.15 1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