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0,0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레바논 정권퇴진 시위 유혈사태…총리, 조기총선 제안(종합2보)

    ... 전했다. 일부 시위대는 외무부, 에너지부, 경제부, 환경부 등 4개 부처 건물을 급습했다. 폭발 참사를 둘러싼 정부의 무능과 정치인들의 부패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거칠게 표출된 것이다. 앞서 이틀 전인 6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베이루트를 방문했을 때도 수백명이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베이루트 폭발 참사는 대규모 질산암모늄을 방치한 인재(人災)라는 지적이 나온다. 레바논 당국은 항구 창고에 6년 동안 보관된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 약 2천750t이 ...

    한국경제 | 2020.08.09 03:44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K컬처의 메카' 한국문화원, 코로나19 5개월만에 개방

    ... 드러내고 스토리의 완결성을 높여 단행본 형식으로 발간되는 작품을 말한다. '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와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삶을 그린 작품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 '2019 최고 그래픽 노블', 프랑스 휴머니티 만화상 '심사위원 특별상', 미국 뉴욕타임스 '2019 올해 최고의 만화' 등에 선정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올해는 만화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미국 '아이스너 어워즈'에서 3개 부문 후보에 오르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의 ...

    한국경제 | 2020.08.09 02:26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파리도 번잡한 야외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천명 넘어…봉쇄 해제후 최대 다음 주부터 프랑스 수도 파리에서도 인파가 몰리는 곳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파리 당국은 월요일인 오는 10일부터 번잡한 야외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방안은 11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다. 당국은 구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할 장소를 다시 공지할 것이며, 정기적으로 이를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0.08.09 01:56 | YONHAP

  • thumbnail
    폭발참사 레바논 '정권퇴진' 시위서 유혈사태…100여명 부상(종합)

    ... 시위 참가자 109명이 다쳤고 이들 중 2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고 데일리스타가 전했다. 폭발 참사를 둘러싼 정부의 무능함과 정치인들의 부패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커진 것이다. 앞서 이틀 전인 6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베이루트를 방문했을 때도 수백명이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베이루트 폭발 참사는 대규모 질산암모늄을 방치한 인재(人災)라는 지적이 나온다. 레바논 당국은 항구 창고에 6년 동안 보관된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 약 2천750t이 ...

    한국경제 | 2020.08.09 01:47 | YONHAP

  • thumbnail
    폼페이오, 레바논 폭발 참사 "철저하고 투명한 원인 조사 촉구"

    ... 요구를 확인하기 위해 레바논 현지 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레바논에 대한 중요한 긴급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첫 구호품 제공은 베이루트 주재 미국 대사관과 국방부, 국무부, 그리고 USAID 간 조율에 따라 이뤄졌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9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지도자와 원격 회담을 갖고 레바논에 대한 지원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9 00:42 | YONHAP

  • thumbnail
    폭발참사 레바논서 '정권 퇴진' 시위 격화…경찰과 충돌

    ... 시위대는 돌을 던졌으며 경찰이 의회로 접근하려던 시위대를 향해 최루가스를 쏘면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폭발 참사를 둘러싼 정부의 무능함과 정치인들의 부패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커진 것이다. 앞서 이틀 전인 6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베이루트를 방문했을 때도 수백명이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베이루트 폭발 참사는 대규모 질산암모늄을 방치한 인재(人災)라는 지적이 나온다. 레바논 당국은 항구 창고에 6년 동안 보관된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 약 2천750t이 ...

    한국경제 | 2020.08.08 23:39 | YONHAP

  • thumbnail
    "베이루트 돕자"…프랑스·유엔 주도 국제 화상회의

    9일 정오 예정…마크롱, 트럼프 등 각국 정상 참여 수도 베이루트에서 대형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을 돕기 위해 각국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댄다. 8일(현지시간) AFP, dpa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와 유엔은 레바논 지원을 논의하기 위해 9일 정오(그리니치표준시·GMT)에 화상회의를 공동 개최한다고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이 밝혔다. 이번 화상회의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포함해 각국 정상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0.08.08 21:51 | YONHAP

  • thumbnail
    알프스 대빙하 붕괴위험에 주민 긴급대피…수영장 200개 규모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 산악지대의 대규모 빙하 붕괴 우려로 주민과 관광객이 급히 대피했다. 8일(현지시간)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프랑스와 접한 이탈리아 발레다오스타주의 유명 하이킹 구역인 '발 페헤' 인근 빙하의 붕괴 우려가 제기됐다. 붕괴 위험이 있는 빙하 규모는 올림픽 규격 수영장 200개의 물의 양과 맞먹는 50만㎥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로 따지면 밀라노 두오모 대성당과 비슷한 크기라고 한다. ...

    한국경제 | 2020.08.08 21:28 | YONHAP

  • thumbnail
    모리셔스, 일본 배 기름 유출 비상…프랑스에 도움 요청

    ... 기름이 청록색 바다로 흘러나와 환경적으로 "매우 민감한" 인근 지역으로 퍼져가고 있다고 말했다. 모리셔스 정부는 배에 4천t 가까운 연료가 실려 있고 선체에 균열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주그노트 총리는 앞서 모리셔스 정부가 프랑스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인구 130만명의 모리셔스는 관광산업에 크게 의존하고 있으며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심한 타격을 받은 터라 이번 기름 유출 사고가 더욱 위험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우리나라는 좌초한 ...

    한국경제 | 2020.08.08 18:53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도 코로나 2차파동 공포…신규확진 두달만에 최대

    ... 190명, 5일 384명, 6일 402명, 7일 552명 등 5일째 상승 추세다. 아직은 통제 가능한 범위 내에 있지만, 일각에선 걱정도 나온다. 일일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서며 2차 파동 조짐이 나타나는 독일과 스페인, 프랑스 등의 유럽연합(EU) 역내 다른 주요국의 전철을 밟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것은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있는 베네토주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이다. 베네토주의 일일 확진자는 183명으로 전체 3분의 ...

    한국경제 | 2020.08.08 18: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