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GA투어 대항마 프리미어골프리그, 다시 수면 위 부상(종합)

    ...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잉글리시(미국)는 "다른 투어가 출범할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PGA투어는 이미 최고의 무대다. PGA투어를 더 개선하는 쪽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PGL이 출범해도 라이더컵이나 프레지던츠컵, 그리고 세계랭킹 포인트 등 PGA투어와 유러피언투어 중심으로 돌아가는 기존 세계 골프 '생태계'에 끼지 못한다는 사실도 선수들이 PGL 참가를 꺼리는 이유라고 골프다이제스트는 분석했다. 한편 PGL에서 거액을 제안받았다고 보도된 ...

    한국경제 | 2021.05.05 15:25 | YONHAP

  • thumbnail
    임성재·최경주, 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출격

    ... 임성재는 오는 7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천521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퀘일 할로는 2022년 9월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의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의 개최지로 예정된 코스다. 임성재는 2019년 호주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에 안병훈(30)과 함께 인터내셔널 팀 대표로 출전한 적이 있다. 당시 인터내셔널 팀 부단장은 최경주(51)였다. 임성재는 직전 대회인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

    한국경제 | 2021.05.04 09:04 | YONHAP

  • thumbnail
    '짝꿍' 임성재·안병훈의 브로맨스 "내 파트너가 최고"

    ... 투어 취리히 클래식 오브 뉴올리언스(총상금 740만달러)에 짝을 이뤄 출전한다. PGA 투어는 대부분 개인전으로 열리지만, 취리히 클래식은 2인 1조로 경기하는 특별한 대회다. 안병훈과 임성재는 2019년 호주에서 열린 단체전 프레지던츠컵에서 인터내셔널 팀 대표로 함께 출전했지만, 막상 경기에서 한 조를 이뤄 경기하지는 못했다. 임성재는 21일 PGA 인터뷰에서 "프레지던츠컵에서는 짝을 이루지 못했지만, 우리는 여전히 한 팀"이라며 "이번 주 잘 쳐서 좋은 결과를 ...

    한국경제 | 2021.04.21 17:16 | YONHAP

  • thumbnail
    '임성재-안병훈' '최경주-강성훈'…팀으로 PGA 우승 도전

    ... 23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인근 TPC 루이지애나(파72·7천425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오브 뉴올리언스에 짝을 이뤄 출전한다. 임성재와 안병훈은 2019년 최경주가 부단장으로 이끄는 프레지던츠컵에 인터내셔널팀 대표로 함께 출전한 경험이 있다. 취리히 클래식은 2017년부터 2인 1조로 대회 방식을 변경해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않았다. 1·3라운드는 두 선수가 ...

    한국경제 | 2021.04.20 14:58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RBC 헤리티지 첫날 4언더파 공동 8위(종합)

    ... 스코어가 나오지 않았다. 샷은 괜찮았지만, 그린에서 고전해 보기 4개를 적어냈다. 부진에 빠진 안병훈(30)은 1오버파 72타를 쳐 컷 통과가 발등의 불이 됐다. 최경주(51)는 4오버파 76타로 부진했다. 2019년 프레지던츠컵에서 임성재와 팀 동료로 뛰었던 스미스는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아내 개인 생애 최저타를 기록했다. 코스레코드(61타)에는 1타 모자랐지만, 대회 1라운드 최저타 타이 기록을 세웠다. 대회 하루 전날 낚시를 나갔다가 물고기를 한마리도 잡지 ...

    한국경제 | 2021.04.16 11:41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RBC 헤리티지 첫날 4언더파 공동 8위

    ... 강성훈(34)도 3언더파 68타를 쳤다. 김시우(26)는 이븐파 71타로 기대만큼 스코어가 나오지 않았다. 샷은 괜찮았지만, 그린에서 고전해 보기 4개를 적어냈다. 최경주(51)는 4오버파 76타로 부진했다. 2019년 프레지던츠컵에서 임성재와 팀 동료로 뛰었던 스미스는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아내 개인 생애 최저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코스레코드(61타)에는 1타 모자랐다. 노장 스튜어트 싱크(미국)가 1타차로 추격했고 세계랭킹 4위 콜린 모리카와(미국)는 ...

    한국경제 | 2021.04.16 08:11 | YONHAP

  • thumbnail
    아일랜드CC 사장에 이준희 씨 선임

    ...시공 업무를 담당했다. 미국 캔사스주립대와 플로리다대에서 잔디생리학으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잭니클라우스GC, 해비치서울CC 대표 등을 지냈다. 잭니클라우스GC 대표 시절에는 미국과 인터내셔널팀의 골프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 여자 골프 국가 대항전인 UL인비테이셔널크라운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러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사장은 “아일랜드CC가 국내 최고 명문 골프장으로 명성을 떨칠 수 있도록 모든 열정을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4.02 17:16 | 김순신

  • thumbnail
    임성재, 매치플레이 첫판 승리…김시우는 플리트우드와 무승부(종합)

    ... 임성재는 이로써 16강 진출을 향한 첫 관문을 거뜬하게 넘었다. "처음 매치 플레이를 해봤는데 긴장감이 컸고 또 재미있었다"는 임성재는 "남은 (조별리그) 두 경기도 차분히 잘해서 꼭 16강에 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19년 프레지던츠컵에서 3승을 거뒀던 임성재는 "매치 플레이는 마음이 급하지도 않고, 쫓기는 느낌이 많이 없다"면서 "즐기면서 경기해서 매치 플레이에서 성적이 잘 나오는 것 같다"고 자평했다. 김시우(26)는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와 1차전을 무승부로 ...

    한국경제 | 2021.03.25 09:12 | YONHAP

  • thumbnail
    WGC 매치플레이 데뷔하는 임성재, 프레지던츠컵 활약으로 자신감

    ... 세계랭킹 64강에만 주어지는 출전권을 받을 수 없었고, 작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매치 플레이 대회는 처음 출전하는 셈이지만, 임성재는 매치 플레이 방식으로 치러진 2019년 프레지던츠컵에서 맹활약을 펼친 경험 덕에 자신감에 차 있다고 23일 PGA투어닷컴이 전했다. 임성재는 단장 추천 선수로 출전한 프레지던츠컵에서 3승 1무 1패라는 빼어난 성적을 냈다.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와 함께 인터내셔널 팀에서 최다 ...

    한국경제 | 2021.03.23 15:10 | YONHAP

  • thumbnail
    라이더 미국팀 단장 "우즈가 합류하길 바란다"

    ... 중상을 입은 타이거 우즈(미국)의 합류를 간절하게 바란다고 9일(한국시간) 밝혔다. 스트리커는 앞서 우즈가 라이더 미국팀 부단장을 맡아주길 희망한 바 있다. "라이더컵에서는 늘 우즈가 있어야 한다"는 스트리커는 "어떤 상황이나 ... 강조했다. 스트리커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선수 가운데 우즈와 가장 절친한 사이로 유명하다. 라이더컵과 프레지던츠컵 등 대륙 대항전에서 여러 번 우즈와 호흡을 맞췄다. 2015년 라이더컵에서는 스트리커와 우즈는 나란히 부단장으로 ...

    한국경제 | 2021.03.09 07: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