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4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리그 페널티킥 성공률 79.2%…노상래 28차례 '백발백중'

    서울 GK 유상훈은 선방률 53.5% 'PK 거미손' 축구에서 키커와 골키퍼의 '1대1 대결'인 페널티킥은 가장 손쉬운 득점 기회지만 반드시 성공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1983년 출범한 K리그 무대에서 역대 페널티킥 성공률은 ... 높은 편이지만 실패율이 20.8%에 달할 정도로 'PK=득점' 공식이 반드시 성립하는 것은 아니다. 5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키커와 골키퍼의 '11m 룰렛 싸움'인 페널티킥과 관련된 기록을 정리해서 발표했다. ◇ 페널티킥 성공률 1위 ...

    한국경제 | 2020.04.05 11:17 | YONHAP

  • thumbnail
    프리미어리거, 연봉 삭감 반대…"구단주 돕느니 병원 돕겠다"

    "의료보험에 낼 세금도 줄어…코로나19 방역에 악영향" 세계 최고 부자 프로축구 리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들이 리그 사무국과 구단 측의 연봉 30% 삭감 요구에 반대하고 나섰다. 영국 방송 BBC와 대중지 더선 등은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EPL 사무국과 가진 영상 원격 회의에서 연봉 삭감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고 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PFA는 회의에서 구단 요구대로 선수들의 연봉을 삭감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4.05 10:50 | YONHAP

  • thumbnail
    '부자구단' 리버풀, 직원 일시 해고 조치에 비난 목소리 '쇄도'

    "모든 존경과 선의가 사라졌다. 불쌍한 리버풀이여."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리그 중단으로 생긴 재정 압박으로 직접 경기를 하지 않는 일부 직원들의 '일시 해고' 조치를 발표했다. 하지만 지난 2월 5억3천300만 파운드(약 8천137억원)의 엄청난 매출액을 발표한 '부자구단' 리버풀의 직원 일시 해고 조치에 '리버풀 레전드' 제이미 캐러거(42) 등이 구단의 결정을 비난하고 나섰다. ...

    한국경제 | 2020.04.05 08:35 | YONHAP

  • thumbnail
    타지키스탄도 '가즈아!'…코로나19에도 프로축구 개막 강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프로축구가 멈춰서다시피 한 가운데 타지키스탄 프로축구가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2020시즌을 시작했다. AP통신은 타지키스탄 프로축구가 5일(한국시간) 지난 시즌 1부 리그 우승팀과 타지키스탄 축구협회컵(FA컵) 우승팀 간의 단판 경기인 슈퍼컵을 '무관중'으로 치르며 새 시즌 일정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중앙아시아의 타지키스탄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에도 프로축구 리그를 정상 진행하는 ...

    한국경제 | 2020.04.05 08:17 | YONHAP

  • thumbnail
    축구장에 책상 140개가 놓인 이유…코로나가 불러온 '진풍경'

    경기도 안산시 산하 공공기관이 경력 및 신입 직원을 채용하기 위해 4일 오전 10시부터 천연잔디 축구장에서 필기 시험을 치뤘다. 안산도시공사는 이날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홈 구장인 안산와스타디움 천연잔디 축구장에서 일반직 ... 미루지 않기 위한 복안이다. 와스타디움은 2000평 규모의 종합운동장으로, 안산도시공사는 스타디움 내 천연잔디 축구장에 140여개 책걸상을 사방 5m 간격으로 배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교실 등 보통 ...

    한국경제 | 2020.04.04 20:00

  • thumbnail
    마라도나도, 케이로스도 '급여 삭감'…위기 극복 힘 싣는 감독들(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위기를 겪는 클럽이나 협회를 위해 유명 축구 감독들이 자진해 급여 삭감을 선언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아르헨티나 축구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60)는 현재 몸담은 자국 프로팀 ... 돌아올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콜롬비아 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67·포르투갈) 감독도 나섰다. 콜롬비아축구협회의 라몬 헤수룬 회장은 현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케이로스와 스태프들이 관대하게도 자신들의 급여를 삭감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4.04 15:32 | YONHAP

  • thumbnail
    아르헨티나 프로팀 이끄는 마라도나 '나도 급여 삭감'

    자국의 프로팀을 이끄는 아르헨티나 축구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6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위기를 겪는 구단을 위해 급여를 삭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마라도나가 감독을 맡은 힘나시아 구단의 가브리엘 페예그리노 회장은 최근 현지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마라도나 감독이 급여를 삭감해야 한다면 기꺼이 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말했다. 마라도나 감독은 아르헨티나의 동부 부에노스아이레스주 주도인 라플라타를 연고로 둔 ...

    한국경제 | 2020.04.04 14:35 | YONHAP

  • thumbnail
    독일 최대 축구경기장도 코로나19 치료센터로 활용

    도르트문트, 코로나19 환자 치료 위해 8만1천석 홈구장 제공 8만1천석 규모의 독일 최대 축구경기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치료센터로 쓰인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 3일(이하 ... 코로나19와 싸우는 데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4일부터 우리 홈구장인 지그날 이두나 파크의 북쪽 스탠드는 축구가 아니라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의심 증상자를 검사하는 데 쓰인다"면서 "우리는 지역 보건기구와 함께 시설을 ...

    한국경제 | 2020.04.04 14:11 | YONHAP

  • thumbnail
    국제축구선수협회 "일방적 임금 삭감 요구 불합리"

    ... 사무총장 "선수 대부분은 다른 노동자와 다를 것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각국 프로축구 리그가 중단되고 구단이 경영난을 겪으며 선수 임금 삭감 사례도 이어지는 가운데 클럽과 선수들의 다양한 처지를 고려해야 ... 삭감을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는 점을 우려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전 세계 대부분의 축구 리그는 중단됐다. 중단 기간이 길어지며 클럽 운영도 사실상 멈춰 섰다. 직원 고용 유지 등을 위해 선수들의 임금을 ...

    한국경제 | 2020.04.04 10:26 | YONHAP

  • 코로나19에 축구장서 치러진 공사 신규채용 '야외 필기시험'

    안산도시공, 응시자 139명 대상 진행…"채용시장 살려야" 4일 오전 10시 프로축구팀 안산 그리너스FC의 홈구장인 경기 안산시 '와∼스타디움'. 2천여평 규모의 파란 천연잔디 축구장 한가운데 좌우 5m 가격으로 140여개의 책상과 의자가 놓였다. 각 책상에는 139명의 젊은이들이 숨소리조차 크게 내지 않고 집중한 채 앉아 무엇인가를 열심히 쓰고 있다. 올해 일반직 10명, 공무직 7명, 기간제 및 강사 56명 등 총 73명의 신규 직원을 ...

    한국경제 | 2020.04.04 10: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