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9881-369890 / 395,9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멕시코 납치사건 '심각'..前축구국가대표까지 가담

    ... 일망타진된 납치범죄조직의 조직원으로 활동해 온 사실이 드러나 멕시코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멕시코남부 모렐로스주 경찰은 27일 기업인과 지역유지들을 대상으로 납치극을일삼아 온 납치범죄조직을 소탕했다고 밝히고 "범인중에는 멕시코 프로축구 아메리카 선수였던 동시에 지난 66년 영국 월드컵에서 멕시코축구 국가대표로 뛰었던 가브리엘 누녜스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누녜스가 납치극에는 직접 가담하지 않았으나 범죄조직에 피랍대상자에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

    연합뉴스 | 2001.06.28 07:52

  • [세계 톱프로들의 '스윙비밀'] 브래드 팩슨 - '롱퍼팅'

    올해 나이 40세의 브래드 팩슨(미국). 미국PGA투어 통산 8승을 올린 선수이지만 그가 지난 2년동안 투어 퍼팅랭킹 1위를 차지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는 자신의 퍼팅 스승격인 벤 크렌쇼,로렌 로버츠와 더불어 "3대 퍼팅고수"로 손꼽힌다. 팩슨은 올해도 뛰어난 퍼팅덕분에 상금랭킹 10위를 달리고 있다. 라운드당 퍼팅수는 평균 27.68회로 "부동의" 1위다. 그는 "아마추어골퍼들은 롱퍼팅에서 스코어를 금세 까먹는다"고...

    한국경제 | 2001.06.28 00:00

  • 삼성 '독주 태세' .. 2001 프로야구

    삼성이 선두 굳히기에 들어갔다. 삼성은 27일 대전구장에서 벌어진 한화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 노장진의 호투와 장단 16안타를 퍼부은 타선의 활약으로 한화를 15대6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삼성은 이날 패한 2위 현대에 1.5게임차로 벌렸다. 6월들어 두팀이 1.5게임차까지 벌어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 김한수는 5타수 4안타 4타점의 맹공을 퍼부으며 공격을 주도했고 노장진은 7이닝을 1실점으로 막으며 4승째를 챙겼다. 삼성은 2회 김...

    한국경제 | 2001.06.27 22:32

  • 성남, 전북꺾고 3승 '선두질주'..프로축구 포스코 K리그

    성남 일화가 전북 현대를 꺾고 3승째를 올리며 선두자리를 굳게 지켰다. 성남은 27일 전주 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 1라운드 4차전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수비수 김현수의 골에 힘입어 전북을 1대0으로 눌렀다. 성남은 후반 22분 신태용이 상대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찬 프리킥을 이반과 샤샤가 연달아 패스한 후 쇄도하던 김현수가 오른발 슛,결승골을 뽑았다. 이로써 성남은 3승1무를 기록하며 먼저 승점 10에 도달했고 ...

    한국경제 | 2001.06.27 21:58

  • [프로축구 전적] 27일

    ▲포항 3 - 1 대전 득점 = 코난(전반 36분,후반 6분,후반 15분,포항) 이관우(후반 42분,대전) ▲성남 1 - 0 전북 득점 = 김현수(후반 22분,성남) ▲울산 2 - 1 수원 득점 = 파울링뇨(전반 41분) 정정수(후반 41분,이상 울산) 고종수(후반 22분,수원) ▲부산 1 - 1 전남 득점 = 우성용(전반 9분,부산) 최선걸(후반 20분,전남) ▲안양 0 - 0 부천

    한국경제 | 2001.06.27 21:58

  • [2001 여자프로농구]국민은행,금호생명에 76대63승리

    국민은행이 용병 3명이 버틴 금호생명을 눌렀다. 국민은행은 27일 성남체육관에서 열린 신세계 이마트배 2001 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 홈 개막전에서 김지윤(17점.6어시스트)과 용병 센터를 앞세워 금호생명을 76대 63으로 물리쳤다. 국민은행은 김지윤이 승부처였던 2쿼터에만 11점을 몰아넣으며 제몫을 해낸데다 번갈아 기용한 용병 센터 라피유(14점.10리바운드)와 구레바(13점.7리바운드)가 골밑을 장악,손쉽게 승리를 낚았다. 라피유는 193 ...

    한국경제 | 2001.06.27 21:10

  • 박남신, 이글 포함 7언더 공동선두 .. 유성오픈 1라운드

    박남신(42·서든데스)이 국내 남자프로골프 네번째 대회인 제1회 유성오픈(총상금 2억원) 1라운드에서 공동선두에 나섰다. 박남신은 27일 대전 유성CC(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이글 1개,버디 6개,보기 1개로 7언더파 65타를 쳐 공영준(42),아마추어 성시우(신성고 3)와 함께 선두에 올랐다. 박남신은 이날 7m 이내의 퍼팅이 모두 들어갈 정도로 퍼팅감이 좋았다. 특히 14번홀(파5·4백68m)에서는 샌드웨지 어프로치샷이 그대로 홀에 ...

    한국경제 | 2001.06.27 17:54

  • 무명 김수영, 단독선두 '기염' .. 타이거폴스 토토오픈 1R

    ... 용인 아시아나CC 동코스(파72·길이 6천3백35야드)에서 12개홀을 마친 현재 4언더파로 2타 차 1위를 달리고 있다. ▶오후 4시 현재 김수영은 이날 어렵기로 소문난 코스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기록했다. 98년 프로에 데뷔한 김수영은 올해 하이트컵여자대회에서 공동 2위에 오른 게 프로통산 최고 성적이다. 천미녀(34)와 세화여고 2학년 동기생인 아마추어 김주미 임성아는 2언더파로 공동 2위그룹을 형성했다. 강수연(25)은 이븐파로 서아람(28·칩트론) ...

    한국경제 | 2001.06.27 17:54

  • '하루 504홀 강행군' .. 美 클럽프로...라운드당 35분

    ○…미국의 한 클럽프로가 하루 5백4홀(18홀기준 28라운드)을 도는 강행군을 마쳐 화제다. 미 인디애나주에 거주하는 크리스 크랩트리라는 프로는 지난 26일 집 근처 크리스티아나 크릭CC에서 새벽부터 오후 9시18분까지 5백4홀을 플레이했다. 샷을 한 뒤 이동할 때는 주위사람의 도움으로 차를 탄 크랩트리의 이날 라운드당 걸린 시간은 평균 35분이었다. 그는 이날 2만5천달러(약 3천2백만원)의 자선기금을 모았다.

    한국경제 | 2001.06.27 17:52

  • 김병현 무실점행진 제동 .. 휴스턴전서 2이닝 1실점

    ''한국형 핵잠수함'' 김병현(22·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연속 경기 무실점 행진이 중단됐다. 김병현은 27일(한국시간) 피닉스 뱅크원 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6 대 8로 뒤지던 7회초에 등판,2이닝 동안 삼진 2개를 빼냈지만 피안타 2개로 1실점했다. 이로써 김병현은 지난 10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부터 이어 오던 연속 경기 무실점 행진을 8경기에서 중단했고 방어율도 종전 3.35에서 3.40으로 다소 높아졌다. ...

    한국경제 | 2001.06.27 1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