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란, 레알 마드리드 떠나 맨유행 임박…"이적료 669억원 전망"

    ... 더하면 계약은 4천200만파운드(약 669억3천만원) 규모가 될 것"이라며 "마지막 세부 사항들이 합의에 이르러야 한다"고 전했다. 2011년부터 레알 마드리드에서 뛴 바란은 공식전 360경기(17골 7도움)를 소화하며 3차례의 프리메라리가 우승과 4차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등을 경험했다. 구단과 계약 기간은 아직 1년이 남아 있지만, 그는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여름 공격수 제이든 산초를 ...

    한국경제 | 2021.07.27 08:44 | YONHAP

  • thumbnail
    일본 축구, '올림픽 우승 후보' 스페인과 평가전서 1-1 무승부

    ... 남자축구 올림픽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개막 전 마지막 평가전에서 강호 스페인과 무승부를 거뒀다. 일본 올림픽 대표팀은 17일 일본 고베의 노에비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스페인은 자국 프리메라리가(1부리그) 선수들을 대거 호출, 화려한 라인업으로 이번 올림픽에 나선다. 우나이 시몬(빌바오), 미켈 오야르사발(레알 소시에다드), 다니 올모(라이프치히), 페드리 곤살레스(FC 바르셀로나) 등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에서 ...

    한국경제 | 2021.07.18 10:16 | YONHAP

  • thumbnail
    [사진톡톡] 도쿄올림픽 '이 선수를 주목하라'

    ... 발표한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강인(20·발렌시아)을 '한국 축구의 미래'라고 손꼽았습니다. 이강인은 22명의 올림픽 대표 선수 가운데 가장 나이가 어린 '막내'지만 와일드카드를 제외하면 유일하게 '빅리그'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무대에서 뛰는 해외파 선수입니다. 김학범호의 막내지만 이미 국제무대에서 출중한 기량을 검증받고 일찌감치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 기대주로 손꼽혔습니다. 2007년 KBS 예능 프로그램인 '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하며 뛰어난 기량으로 '신동'으로 ...

    한국경제 | 2021.07.13 06:00 | YONHAP

  • thumbnail
    메시, 국가대표 메이저 첫 우승…`무관의 제왕` 오명 벗었다

    ...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풀타임을 뛰면서 아르헨티나의 우승 순간을 함께 했다. 메시는 따로 설명이 필요 없는 당대 최고의 축구 스타다. 2004-2005시즌 1군 데뷔 이래 스페인 명문 클럽 바르셀로나에서만 17시즌을 뛰며 정규리그인 프리메라리가에서 10회, 국왕컵(코파 델 레이) 7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회,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3회 등 무수히 많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한 해 동안 최고의 활약을 보인 축구 선수에게 주는 발롱도르도 ...

    한국경제TV | 2021.07.11 13:33

  • thumbnail
    '무관의 제왕' 꼬리표 뗀 메시…국가대표 메이저 첫 우승 입맞춤

    ...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풀타임을 뛰면서 아르헨티나의 우승 순간을 함께 했다. 메시는 따로 설명이 필요 없는 당대 최고의 축구 스타다. 2004-2005시즌 1군 데뷔 이래 스페인 명문 클럽 바르셀로나에서만 17시즌을 뛰며 정규리그인 프리메라리가에서 10회, 국왕컵(코파 델 레이) 7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회,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3회 등 무수히 많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한 해 동안 최고의 활약을 보인 축구 선수에게 주는 발롱도르도 ...

    한국경제 | 2021.07.11 12:17 | YONHAP

  • thumbnail
    [도쿄 유망주] ⑭ 축구 이강인

    ... 발표하면서 김학범(61)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강인(20·발렌시아)을 '한국 축구의 미래'라고 손꼽았다. 이강인은 22명의 올림픽 대표 선수 가운데 가장 나이가 어린 '막내'지만 와일드카드를 제외하면 유일하게 '빅리그'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무대에서 뛰는 해외파 선수다. '23세 이하'의 연령 제한이 있는 올림픽 무대에서 이강인은 쟁쟁한 형들을 제치고 당당히 스무 살에 올림픽 무대를 밟는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이강인은 김학범호의 막내지만 이미 국제무대에서 출중한 ...

    한국경제 | 2021.07.07 06:01 | YONHAP

  • thumbnail
    레알 마드리드 떠난 라모스, PSG행 임박…"수일 내 최종 결정"

    ... 테스트를 받을 예정이다. 2003-2004시즌 스페인 세비야에서 프로에 데뷔한 라모스는 2005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뒤 16년간 한 팀에서 뛰어왔다. 레알 마드리드에서만 공식전 671경기(101골 40도움)를 소화한 그는 프리메라리가(라리가) 5회 우승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회 우승, 코파 델 레이(국왕컵) 2회 우승을 포함해 팀이 22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재계약에 실패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7.02 10:48 | YONHAP

  • thumbnail
    메시-바르사 재계약, 라리가 재정 규정에 발목…선수단 정리해야

    코로나19 여파 속 샐러리캡 축소 리오넬 메시(34)와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재계약이 프리메라리가(라리가) 재정 규정으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주안 라포르타 바르셀로나 회장은 1일(현지시간) 스페인 라디오 '온다 세라'에 "우리도 메시의 잔류를 원하고 그 역시 그렇다. 모든 게 제대로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재정적 페어플레이 규정과 관련해 풀어야 할 문제가 있다. 모두를 위한 해결책을 찾는 중"이라고 밝혔다. 2000년 바르셀로나의 ...

    한국경제 | 2021.07.02 08:23 | YONHAP

  • thumbnail
    21년 만에 떠나는 전설...메시, 바르셀로나와 결별

    ...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2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메시가 소속팀이 없는 상태가 됐지만, 바르셀로나의 그 누구도 메시가 다른 팀에서 뛰는 것을 상상하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르셀로나는 메시와 재계약에 앞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의 비율형 샐러리캡 제도와 관련된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최근 하비에르 테바스 라리가 회장은 바르셀로나가 선수 연봉 상한선을 초과했다고 지적하며, 다른 곳에서라도 이를 삭감하지 않으면 메시의 선수 등록이 불가능할지도 모른다고 ...

    한국경제TV | 2021.07.01 09:47

  • thumbnail
    '계약 만료' 메시, 21년 만에 자유의 몸…바르사는 재계약 확신

    ...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2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메시가 소속팀이 없는 상태가 됐지만, 바르셀로나의 그 누구도 메시가 다른 팀에서 뛰는 것을 상상하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르셀로나는 메시와 재계약에 앞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의 비율형 샐러리캡 제도와 관련된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최근 하비에르 테바스 라리가 회장은 바르셀로나가 선수 연봉 상한선을 초과했다고 지적하며, 다른 곳에서라도 이를 삭감하지 않으면 메시의 선수 등록이 불가능할지도 모른다고 ...

    한국경제 | 2021.07.01 09: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