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8,9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킬 에이스' 이재성, 부상으로 최종전 결장… 공격포인트 17개로 마무리

    ...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뉘른베르크와 2019/20 독일 분데스리가2 34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분데스리가2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다. 킬은 경기를 앞두고 구단 소식을 전하던 중 `야니 제라, 알렉산더 뮐링, 이재성, 다르코 토도로비치는 ... 10골 7도움으로 맹활약하며 킬의 에이스로 명성을 떨쳤다. 이 활약을 바탕으로 최근 분데스리가 1부 팀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팀들과 러브콜이 나고 있다. around0408@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E...

    한국경제 | 2020.06.27 09:17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킬 '에이스' 이재성, 시즌 최종 뉘른베르크전도 부상 결장

    ... 다르코 토도로비치와 지난 경기 퇴장으로 2경기 출전정지를 받은 필 노이만이 빠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성은 최근 리그 31∼33라운드 중 2경기를 부상으로 쉬어갔다. 이달 8일 함부르크와의 30라운드에서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한 ... 계약 기간을 한 시즌 남긴 가운데 최근 잇달아 이적설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가장 많이 거론되는 행선지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크리스털 팰리스로, 유럽 '5대 리그' 입성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밖에 벨기에 안더레흐트, 같은 2부 ...

    한국경제 | 2020.06.27 08:35 | YONHAP

  • thumbnail
    무더운 날씨에 해변 몰려간 영국인들…정부 "다시 폐쇄할 수도"

    ... 있다. 지난 24일에는 런던 브릭스턴에서, 25일에는 노팅힐 지역에서 허가되지 않은 거리 파티가 열렸고, 경찰이 이를 해산하려 하자 흥분한 군중들이 경찰을 공격하는 사건이 연이어 벌어졌다. 전날 리버풀 FC가 30년 만에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을 확정하자 수천 명의 팬들은 홈구장인 안필드에 몰려가 우승을 축하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나중에 팬들과 퍼레이드를 하며 사진을 찍겠다. 참기 어려운 것은 알지만 모이지 말고 집에서 축하해 달라"고 당부했지만, ...

    한국경제 | 2020.06.26 17:31 | YONHAP

  • thumbnail
    마요르카와 계약 끝나는 기성용 귀국…향후 거취 관심

    ... 결과가 나오면 모처에서 2주간 격리에 들어가게 된다"고 밝혔다. 국가대표 '캡틴' 출신 미드필더 기성용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떠나 지난 2월 마요르카와 오는 6월 말까지 계약했다. 마요르카는 현지시간으로 26일 아틀레틱 ... 알려졌다. 마요르카는 현재 프리메라리가 20개 팀 중 강등권인 18위에 처져 있다. 마요르카와의 계약이 끝나면서 K리그 복귀 여부 등 기성용의 향후 거취에 다시 관심이 쏠리게 됐다. 기성용은 마요르카 유니폼을 입기에 앞서 K리그 복귀를 ...

    한국경제 | 2020.06.26 16:48 | YONHAP

  • thumbnail
    32승·승점 100…'30년 만의 우승' 리버풀, 새역사 더 쓴다

    단일시즌 홈 경기 전승·2위와 최다 승점 차 우승도 도전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리그에서 30년 만의 우승을 확정 지은 리버풀은 리그 역사에 남을 압도적인 시즌을 보내고 있다. 리버풀은 26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 23점이 앞선 선두 리버풀(승점 86·28승 2무 1패)을 따라잡을 수 없게 됐다. 이로써 리버풀은 잉글랜드 1부리그에서 1989-1990시즌 이후 무려 30년 만이자 통산 19번째 챔피언이 됐다. 프리미어리그가 출범한 1992-1993시즌 ...

    한국경제 | 2020.06.26 15:12 | YONHAP

  • thumbnail
    '전설' 제라드도 리버풀 우승에 감격…"파티를 시작하자"

    ... 오르자 '무관의 시기'를 함께 보낸 전설 스티븐 제라드(40)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현재는 스코틀랜드 1부리그 레인저스의 사령탑인 제라드는 리버풀이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을 확정한 26일(한국시간) ... 17년간 700경기 가까이 출전하며 최고의 미드필더로 맹활약했다. 2004-2005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001년과 2006년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렸지만, EPL에서만큼은 우승과 인연이 ...

    한국경제 | 2020.06.26 12:3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우승의 기쁨…리버풀 팬 수천 명 운집

    ... 달라는 시장의 당부도 리버풀의 '우승 한풀이' 앞에서는 소용이 없었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리버풀이 30년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리그 정상에 오른 26일(한국시간) 홈구장 안필드에는 기쁨을 주체하지 못한 팬 수천 명이 몰려들었다.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에서 2위 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첼시에 1-2로 져 리버풀의 우승이 확정된 지 30분도 지나지 않아 약 2천 명이 운집했다. ...

    한국경제 | 2020.06.26 11:05 | YONHAP

  • thumbnail
    리버풀, 30년 만에 EPL '우승 한' 풀었다…맨시티, 첼시에 덜미

    7경기 남기고 우승 확정…클롭, 독일 감독으로는 최초로 EPL 우승 리버풀이 마침내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리그 우승 꿈을 이뤘다. 무려 30년을 기다린 우승이다. 리버풀은 26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 프리미어리그가 출범한 1992-1993시즌 이후로는 처음이다. 이 기간 리버풀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도 두 차례(2004-2005, 2018-2019시즌)나 들어 올렸지만, 프리미어리그 정상과는 인연이 ...

    한국경제 | 2020.06.26 08:07 | YONHAP

  • thumbnail
    맨유 '7년 만의 해트트릭'으로 5위 수성…뜨거운 EPL 4위 싸움

    리버풀의 독주로 우승 레이스 열기는 일찌감치 식어버렸지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4위 싸움은 어느 때보다 뜨겁게 펼쳐지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 래시퍼드와의 이대일 패스에 이은 칩슛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맨유를 승리로 이끌었다. 맨유에서 무려 7년 만에 나온 정규리그 해트트릭이다. 이전까지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마지막 시즌이던 2013년 4월 애스턴 빌라전에서 로빈 판페르시가 ...

    한국경제 | 2020.06.25 10:47 | YONHAP

  • thumbnail
    'EPL 복귀 유력' 리즈 관중석에 '빈 라덴 사진' 등장해 논란

    무관중 스탠드에서 팬이 제공한 빈 라덴 사진 발견 후 없애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 리그) 경기장 관중석에 미국 9·11 테러의 배후로 지목돼 사살된 알카에다의 '수괴' 오사마 빈 라덴의 사진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 구단은 문제의 사진을 관중석에서 없앴다. 리즈 구단은 "더 이상의 부적절한 사진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16년 만에 프리미어리그(EPL) 복귀를 노리는 리즈는 승격 마지노선인 2위에 자리해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5 09: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