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01-5310 / 8,4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탱크' 최경주 탈락할 줄 알았는데…

    ... 560만달러)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74타로 부진,집에서 40분 거리의 이곳에서 커트오프될 위기에 몰렸던 최경주는 2라운드에서 6타를 줄이며 공동 11위로 수직상승한 데 이어 이날 선전으로 공동 10위에 ...은 합계 4언더파 212타로 공동 27위에 올라있고,위창수(36·테일러메이드)와 양용은(36·테일러메이드)은 나란히 합계 1오버파 217타의 공동 65위가 되며 최종라운드에서 동반플레이를 하게 됐다. <외신종합>

    한국경제 | 2008.04.06 00:00 | 김경수

  • -LPGA- 한희원 "로레나 기다려"….1타차 2위

    ... 10월 혼다클래식 우승 이후 승수를 보태지 못했지만 엄마가 된 이후에 참가한 6개 대회에서 두차례 '톱10' 입상에 한번도 컷오프가 없는 안정된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장타자는 아니지만 정교한 아이언샷이 일품인 한희원은 이날 바람이 종잡을 수 없이 부는데다 바싹 말라 빨라진 그린에서 버디는 세개 밖에 뽑아내지 못했지만 보기를 1개로 막는 차분한 플레이가 돋보였다. 그러나 오초아가 타수를 줄이지 못하던 15∼17번홀에서 잇따라 버디 퍼트가 홀을 외면한 것이 아쉬웠다. '차원이 ...

    연합뉴스 | 2008.04.06 00:00

  • 스콧, 진짜 아픈거 맞아? 열나고 편도선 부었는데 버디 9개

    ... 출전을 강행했다. 지난해 챔피언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다. 다행인 것은 바람이 비교적 잠잠했던 오전에 티오프할 수 있었던 점이다. 스콧은 경기 전 "오늘은 에너지를 소진하지 말자.오직 티샷은 페어웨이에 떨구고 어프로치샷은 ... 올리기만 하자.또 스코어에 집착해 무리한 게임운영을 하지 말자"고 다짐했다. 몸이 정상이 아닌 만큼 공격적인 플레이보다는 볼을 똑바로 보내는 데 주력하면서 기회가 오면 스코어를 줄인다는 전략이었던 것.그 작전은 딱 들어맞았다. ...

    한국경제 | 2008.04.04 00:00 | 김경수

  • K-리그 승격 유보한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5일 개막

    ... 프로화를 적극 추진해 프로축구 2부 리그로 정착되면 이후 K-리그와 2부 리그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처럼 승강제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대신 전.후기 1위 팀이 챔피언결정전을 통해 통합 우승을 가리던 종전 방식과 달리 4강 플레이오프 제도를 도입해 전.후기 1, 2위 팀 간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챔피언결정전을 갖기로 했다. 전.후기 1위 팀이 같을 때는 플레이오프 없이 통합우승으로 인정한다. 전력상으로 14개 팀을 살펴 보면 지난 해 챔피언 현대미포조선의 강세가 ...

    연합뉴스 | 2008.04.03 00:00

  • [프로야구] 로이스터 "PO가면 '부산갈매기' 부른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제리 로이스터(56)감독이 플레이오프 진출시 팬들 앞에서 `부산 갈매기'를 부르기로 했다. 롯데 구단 관계자는 2일 "감독님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경우 첫 홈경기를 시작하기 전 관중들 앞에서 `부산 갈매기'를 부르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는 개막전이었던 1일 사직구장을 찾았던 허남식 부산시장의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여 이뤄진 것. 허 시장 역시 로이스터 감독과 함께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지난해 이만수 SK 수석코치가 ...

    연합뉴스 | 2008.04.02 00:00

  • [프로배구] 로드리고 '정말 아픈걸까?'

    `베일을 벗고 외국인선수의 파괴력을 보여라' 3일부터 열리는 프로배구 남자부 플레이오프에서 로드리고 로드리게스 질(현대캐피탈)의 부상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로드리고는 지난해 숀 루니를 러시아로 떠나보낸 현대캐피탈이 시즌 중반 고심 끝에 영입한 외국인 선수. 5라운드 중반 첫 선을 보여 한 박자 빠른 스윙과 파괴력있는 스파이크로 팬들에게 기대감을 심어줬지만, 좀처럼 코트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베일에 가려 있다. 정규리그 7경기 17세트에서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여자농구] 1주에 MVP 2개 휩쓴 정선민

    ... 알고 나서는 "만장일치로 MVP가 돼 영광스럽다. 만장일치라는 것이 힘든 것인데 감격스럽고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이 가장 행복한 시즌"이라고도 말했다. 올해 팀 통합우승, MVP 석권, 득점왕,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챔피언전에 한 번씩 트리플 더블 달성 등 그야말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낸 그는 "정신적으로 힘이 하나도 들지 않을 정도로 여유있게 보냈다. 시즌 초반 감독과 불화설 때문에 스트레스를 좀 받았지만 사실이 아니었기 때문에 금방 마음을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thumbnail
    2008 프로야구 29일 '팡파르' ‥ 인천서 SK-LG 개막전

    ... 누가 이기고 누가 졌는지 확실히 가려 야구 보는 재미를 높이겠다는 의도다. 또 올 포스트시즌은 예년과 달리 경기 수가 늘어나 장기레이스가 펼쳐질 전망이다. 한국야구위원회는 포스트시즌 흥행을 위해 지난해까지 3전2선승제였던 준플레이오프를 5전3선승제로,5전3선승제였던 플레이오프는 7전4선승제로 확대했다. 매 경기 결승이나 다름없는 포스트시즌 경기 수가 늘어난 만큼 마운드의 부담은 더욱 커졌고,한국시리즈에 직행하는 정규리그 1위팀이 유리해질 것으로 보인다. 올시즌 ...

    한국경제 | 2008.03.28 00:00 | 김경수

  • [LPGA] 오초아 '사실상' 선두…스탠퍼드는 깜짝 선두

    ... 숍라이트클래식에서 단 한번 우승을 차지했을 뿐 늘 중위권 성적을 내던 선수. 올해도 4차례 대회에 출전해 '톱10' 한번에 컷오프 한번, 그리고 12위와 16위의 성적으로 상금랭킹 13위에 올라 있다. 하지만 스탠퍼드는 이날 때리면 그린에 안착한 ... 때리며 2위에 올랐다. 290야드에 육박하는 장타를 폭발시키며 버디 9개를 뽑아낸 오초아는 지나치게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다 보기 2개를 적어낸 것이 옥에 티였다. 선수들이나 대회 관계자들은 "순위표 맨 윗줄을 차지한 선수는 스탠퍼드지만 ...

    연합뉴스 | 2008.03.28 00:00

  • [신설법인 현황] (2008년 3월20일~3월26일) 서울

    ...매)독산동900의8서원빌딩510호 ▷리턴베이(김성훈·50·유통업)목동917의9현대41타워1909호 ▷미산디스플레이(성백봉·400·컴퓨터주변기기판매)신계동40의1파라다이스빌딩211호 ▷미향우(이경식·50·농축수산물판매)마장동512의7 ...빌딩5층 ▷웰로드(임차동·50·소프트웨어프로그램개발)당산동3가395의26 2층 ▷인사쟁이(정우수·50·온라인오프라인교육)여의도동61의3라이프오피스텔443호 ▷정성스카이라인(박재범·50·소프트웨어개발)여의도동14의21엘지에클라트1202호 ...

    한국경제 | 2008.03.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