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41-5350 / 8,5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잘 지키니 골프·인생 모두 '술술'

    ... 하지만 어느 날부터인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그는 일행보다 제일 먼저 골프장에 오기 시작했다. 시간에 여유가 생기자 플레이를 하기 전 착실히 준비했다. 스코어도 좋아지기 시작했다. 누가 봐도 예전과는 딴판이었다. 초대한 경우 티타임 1시간 ... 도착 시간부터 관리하는 습관을 가지도록 하자. 골프장에는 반드시 티타임 1시간 전까지 도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티오프 시간에 임박해서 도착하면 나뿐만 아니라 상대에게도 불편함을 주게 마련이다. 골프장에 일찍 나와 충분한 여유 시간을 ...

    한경Business | 2008.07.02 14:05

  • [US여자오픈골프] 안젤라 박, 2라운드 선두 도약

    ... 했다. 연인인 유도스타 이원희의 현장 응원에 신이 난 김미현(31.KTF)이 이틀 연속 1타씩 줄이는 안정된 플레이로 공동17위(2언더파 144타)를 달렸지만 '코리언 트로이카'를 이끌었던 박세리(31)와 박지은(29.나이키골프)은 ... 통과가 좌절됐다. 컷 기준 타수(150타)에 6타나 초과했을 뿐 아니라 1위 선수와 10타 차 이상 벌어지면 컷오프된다는 규정도 피할 수 없었다. 이날 경기는 경기위원회가 선수들이 연습조차 않았던 곳으로 티잉 그라운드를 옮겨 언더파 ...

    연합뉴스 | 2008.06.28 00:00

  • 허정무號, 월드컵 '죽음의 조'

    ... 일본은 호주 바레인 우즈베키스탄 카타르와 함께 A조에 속해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본선 도전에 나서게 됐다. 다섯 팀씩 두 개조로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지는 최종예선에서 각 조 1~2위는 본선 직행권을 따내고,각 조 3위 팀들은 플레이오프를 통해 한 팀을 추려 오세아니아지역 최종예선 1위 팀과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거쳐 마지막 1장의 본선 진출권을 갖는다. 한국으로선 아시아 축구 강국인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48위와 54위의 이란 및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어야 하는 ...

    한국경제 | 2008.06.27 00:00 | 한은구

  • thumbnail
    허정무號, 월드컵 조추첨 '죽음의조'에 포함 가시밭길~

    ... 일본은 호주,바레인,우즈베키스탄,카타르와 함께 A조에 속해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본선 도전에 나서게 됐다. 다섯 팀씩 두 개조로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지는 최종예선에서 각 조 1~2위는 본선 직행권을 따내고 각 조 3위 팀들은 플레이오프를 통해 한 팀을 추려 오세아니아지역 최종예선 1위 팀과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거쳐 마지막 1장의 본선 진출권을 갖는다. 한국으로선 아시아 축구 강국인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48위와 54위의 이란 및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어야 하는게 ...

    한국경제 | 2008.06.27 00:00 | leesm

  • [월드컵축구] 허정무호, 사우디, 이란, 북한 등 '죽음의 조'

    ... 오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아시아축구연맹(AFC) 본부에서 치러진 최종예선 조추첨에서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북한,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다섯 팀씩 두 개조로 치러지는 최종예선은 각 조 1~2위가 본선 직행권을 따내고 3위 팀들은 플레이오프를 통해 한 팀을 추려 오세아니아지역 최종예선 1위 팀과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통해 마지막 1장의 본선 진출권을 갖는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8.06.27 00:00

  • [월드컵축구] 모래폭풍 피할까…27일 최종예선 조추첨

    ... 2006년 1월 친선경기에서는 역시 0-1로 패했다. 최종예선은 오는 9월6일부터 내년 6월17일까지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팀 당 8경기를 치른다. 랭킹 1, 2위인 호주와 한국은 9월10일 원정경기로 최종예선을 시작한다. 각 조 1, 2위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고, 각 조 3위 팀끼리 플레이오프를 치러 승자가 오세아니아연맹(OFC) 예선 1위 팀과 마지막으로 본선 티켓을 다툰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8.06.26 00:00

  • [월드컵축구] 미국, 바베이도스 꺾고 3차예선 진출

    ... 멕시코, 자메이카, 온두라스, 캐나다, 코스타리카, 수리남, 엘살바도르, 아이티까지 총 12개 팀이 3차예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북중미.카리브해 3차예선은 4팀씩 3개 조로 나뉘어 풀리그를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조 1, 2위 6개 팀이 최종예선에 올라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다시 풀리그를 치르고 상위 3개 팀은 남아공에 직행하고 4위는 남미 5위 팀과 플레이오프를 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

    연합뉴스 | 2008.06.23 00:00

  • thumbnail
    월드컵 예선 南北대결 '답답한 90분' … 또 무승부

    ... 1,2위를 차지한 10개 팀이 출전해 9월6일부터 내년 6월17일까지 9개월간 열린다. 조 추첨식은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아시아축구연맹 본부에서 열린다. 5개팀씩 두 개조로 나뉘어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팀당 8경기씩을 치러야 하는 최종예선에서 각 조 상위 2개팀은 남아공 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이어 각 조 3위 팀끼리 플레이오프를 치러 승자가 오세아니아연맹 예선 1위 팀과 마지막으로 본선 티켓을 다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6.22 00:00 | 김경수

  • 브라이언트 "보스턴 전 패배에 당혹스럽다"

    ... 당시 착잡했던 심정을 숨기지 않았다. 브라이언트로서는 올해 준우승이 더욱 아쉬울 수 밖에 없다. 지나친 개인플레이로 그동안 팬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았던 브라이언트는 1999-2000년 시즌부터 레이커스를 이끌고 세 차례나 정상에 ... 6.3개, 어시스트 5.4개를 각각 올리며 레이커스의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레이커스는 덴버 너기츠와 8강 플레이오프에서도 평균 33.5점을 올린 브라이언트의 활약 덕에 유일하게 4전 전승으로 서부 콘퍼런스 4강에 진출했다. 기세가 ...

    연합뉴스 | 2008.06.18 00:00

  • 골프여제 오초아, 시즌 상금 200만달러에 도전

    ... 걸맞지 않게 유독 이 대회에서는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오초아, 소렌스탐과 함께 멀티플 위너인 폴라 크리머(미국)도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선수들에게도 이 대회는 아주 중요하다. 이 대회 우승자에게는 11월 열리는 플레이오프 ADT챔피언십 직행 티켓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작년 대회에서는 김인경(20.하나금융)이 오초아와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준우승에 머무는 선전을 펼쳤기에 올해는 각오가 남다르다. 2006년 이 대회 우승자 장정(28.기업은행), ...

    연합뉴스 | 2008.06.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