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61-5370 / 5,4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농구] 시애틀, 결승 진출 .. 미 NBA 서부컨퍼런스

    시애틀 슈퍼소닉스가 미 프로농구 (NBA) 3연속 챔피언을 노리던 휴스턴 로키츠를 따돌리고 가장 먼저 컨퍼런스 결승에 진출했다. 시애틀은 12일 벌어진 NBA 플레이오프 2라운드 4차전에서 휴스턴과 연장전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숀 켐프의 막판 빛나는 활약으로 114-107로 어렵게 이겼다. 이로써 시애틀은 94, 95년도 NBA 연속 우승팀 휴스턴에 4연승을 기록하며 서부컨퍼런스 결승에 진출, 샌안토니오-유타전의 이긴 팀과 ...

    한국경제 | 1996.05.13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526) 프로들이 들은 베스트 충고

    ... 받았다. 폴 고이도스 : 로코 메디에이트로부터 들은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였다. 현재에 최선을 다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였다. 그 충고를 듣고나서 바로 다음샷을 홀에 집어넣었으며, 그 대회에서 생애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보브 에스테스 : 톰 카이트와 벤 크렌쇼로부터 들은 것으로 "상금랭킹이나 커트오프 통과를 위해서가 아니라 우승하기 위해서 플레이하라"는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9일자).

    한국경제 | 1996.05.08 00:00

  • [TV하이라이트] (3일)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등

    ... 너무도 당당하게 하는데 질려버린 혜기는 서환의 너무나 이성적이고 냉담한 태도에 더욱 기가 막힌다. "NBA 농구" (SBSTV 오후 12시10분) = 동부지구의 살롯 호네츠와 서부지구의 LA레이커스의 잉번 시즌 마지막 승부. 플레이 오프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는 LA레이커스의 다양한 공격과 플레이 오프 진출을 위해 놓칠 수 없는 승부를 펼쳐야 하는 샬롯의 힘겨운 접전. 매직 존슨의 복귀 이후 상승세를 타고 있는 LA와 글렌 라이스의 3점포를 내세워 반격에 ...

    한국경제 | 1996.04.03 00:00

  • [농구대잔치] 기아, 상무에 92-82 승리 .. 챔프결정 1차전

    ... 기아는 첫판을 예상대로 승리함으로써 5전3승제의 챔피언 결정전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기아자동차의 한기범(6점)은 이날로 농구대잔치 사상 6번째로 2백경기 출장기록을 세월 으며 이날 어시스터 5개를 추가한 강동희는 김현준, 허재에 이어 3번째로 7백 어시스트를 돌파했다. 남자부 플레이오프 걸승 1차전 기아 자동차 92 ( 52-33 40-49 ) 82 상무 (1승) (1패)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23일자).

    한국경제 | 1996.02.23 00:00

  • [농구대잔치] 기아, 고대 대파 .. 남자부 준결승 3차전

    실업의 자존심 기아자동차가 대학의 마지막 보루 고려대를 꺾고 대회 2연패 를 향한 최대고비를 넘겼다. 기아자동차는 20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벌어진 95-96농구대잔치 남자 부 플레이오프 준결승 3차전에서 허재, 강동희의 노련미를 앞세워 정규리그 전승우승팀 고려대를 71-52로 제압, 2승1패로 결승에 진출했다. 기아자동차와 상무는 오는 22일 오후 5시 5전3선승제의 챔피언 결정 1차전 을 치른다. 지난 시즌에도 준결승에서 기아자동차에 ...

    한국경제 | 1996.02.20 00:00

  • [농구대잔치] 기아, 패기 고대 완파 .. 플레이오프 준결승

    실업의 자존심 기아자동차와 상무가 95-96 농구대잔치 남자부 플레이오프 준결승 첫판에서 대학돌풍의 주역 고려대와 연세대를 한 수 가르쳤다. 결승과 다름없는 준결승전, 기아자동차는 16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 에서 벌어진 95~96 농구대잔치 남자부 준결승 1차전에서 고려대에 올시즌 팀 최저득점의 수모를 안기며 74-52로 대승, 대회 2연패를 향해 힘찬 시동을 걸었다. 또 상무는 연세대에 전반을 뒤지고도 터보가드 김승기의 투혼으로 추격에 ...

    한국경제 | 1996.02.16 00:00

  • [농구대잔치] 상무, 기업은행 꺾고 '4강 합류'..93-74 제압

    스타군단 상무가 금융의 자존심 기업은행을 꺾고 001배 95-96 농구대잔치 4강에 합류했다. 상무는 14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벌어진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6년만의 대잔치 4강을 노리던 기업은행을 막판 5분간 뒤집기로 93-74로 제압, 2승1패로 준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는 후반종료 38초전부터 심판 판정에 불만을 품은 박상웅 기업은행감독이 큰 소리로 항의하다 광고판을 걷어차며 경기장밖으로 나가고 기업은행 ...

    한국경제 | 1996.02.15 00:00

  • [농구대잔치] 기아, 또 침몰 .. 중대에 93-77 패해

    서울방송이 현대전자를 대파하고 플레이오프 티켓을 거머쥐었고 중앙대는 선비팀 기아자동차를 꺾고 기사회생했다. 서울방송은 3일 올림픽제2체육관에서 계속된 001배 95-96 농구대잔치 남자부정규리그에서 가드 오성식(17점.어스시트)과 센터겸 포워드인 정재근(24.11리바운드)의 합작콤비 플레이로 수비에 구멍이 뚫린 현대전자를 82-65로 물리쳤다. 이로써 서울방송은 7승5패를 기록, 남은 연세대와의 경기결과에 관계없이 8강 토너먼트 진출을 ...

    한국경제 | 1996.02.04 00:00

  • [핸드볼큰잔치] 광주시청, 종근당 눌러

    국가대표 부동의 GK 문향자가 필립스전자배 핸드볼큰잔치에서 광주시청을 플레이오프 2회전에 올려놓았다. 풀리그 4위인 광주시청은 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부 플 레이오프 1회전에서 문향자가 상대 슛 29개 가운데 13개를 막아낸데 힘입어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팀인 종근당을 25-18로 여유있게 눌렀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4일자).

    한국경제 | 1996.02.03 00:00

  • [농구대잔치] 현대, 1차전 패배 설욕..선경증권에 79-70승

    ... 현대산업개발은 전반전에 박명애(18점.3점슛 4개)와 전주원(21점.3점슛 2개 8리바운드 5어시스트)이 3점슛 2개씩을 터뜨리고 조인현(21점)이 미들슛으로 가세해 쉽게 주도권을 잡아나갔다. 한편 청주에서 벌어진 남자부 정규리그에서는 플레이오프 진출의 기로에 선 삼성전자가 한양대를 71-49로 대파, 고비를 넘겼다. 삼성전자의 센터 이창수는 16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 제공권을 장악했고 서동철은 3점슛 4개를 포함해 24점을 기록하며 득점을 주도했다. 여자부 챔피언 결정전 ...

    한국경제 | 1996.01.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