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81-5390 / 8,5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천수 복귀 불발…페예노르트, 강등권팀에 덜미

    ...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꿈을 이어간 페예노르트는 20일 로다 JC와 정규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네덜란드 리그에서 1위는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 자격을 얻고, 2∼5위 팀이 나머지 한 장의 티켓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갖는다. 한편 러시아 프로축구 무대에서 한국 선수 간 맞대결도 무산됐다. 올해 러시아 무대로 진출한 수비수 오범석(사마라FC)은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페르토프스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와 정규리그 5라운드 ...

    연합뉴스 | 2008.04.14 00:00

  • [마스터스골프] 이멜만,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은 아냐

    ... 벼락 스타로 등장했다. 특히 이멜만은 이번 대회에서 최다 출장기록(51회)을 세운 고국 남아공의 대선배 개리 플레이어와 각별한 인연으로 화제가 됐다. 세차례 마스터스 챔피언이었던 72세 플레이어는 이멜만이 미국에 진출하도록 이끈 ... 보답했다. 넉달 전 횡격막 종양 제거수술을 받고 투어에 복귀하느라 이멜만은 또 올해 8개 대회에서 네차차례나 컷오프되고 한 번도 '톱 10'에 들지 못했지만 최고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는 극적인 반전을 누렸다. 우승 상금 135만 ...

    연합뉴스 | 2008.04.14 00:00

  • [프로배구] 삼성.현대 '챔프전은 속전속결'

    ... 나타냈다. 신치용 감독은 "안젤코가 잘 터져야 한다. 공격성공률이 55%를 넘어줘야 한다. 그런데 1주 이상 쉬어서 얼마나 제 페이스를 보일지 모른다. 훈련한지 4-5일 됐다. 오늘보다 2차전에서 더 잘할 것이다"고 말했다. 플레이오프 직후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장기전으로 갈수록 유리하다고 말했던 김호철 현대캐피탈 감독의 마음도 마찬가지였다. 김호철 감독은 "이기든 지든 4차전에서 끝내겠다. 박철우와 로드리고가 몸상태가 안좋고 후인정도 마찬가지다. 체력적으로 ...

    연합뉴스 | 2008.04.10 00:00

  • [프로농구] 최강 동부 "관중 좀 왔으면"

    "경기 승패를 걱정하기에 앞서 홈 관중이 예상보다 너무 적어 더 고민입니다." 올 시즌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프로농구 원주 동부 프런트는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가리는 4강 플레이오프 승패에도 신경을 곤두세워야 했지만 기대치에 크게 못 미치는 관중 수에 근심이 가득했다. 3천50석 규모의 치악체육관을 홈 구장으로 쓰는 동부의 올 시즌 평균 관중 수는 2천879명. 좌석 점유율은 94.4%로 전체 10개 구단 가운데 창원 LG(105.7%)에 이어 ...

    연합뉴스 | 2008.04.08 00:00

  • '탱크' 최경주 탈락할 줄 알았는데…

    ... 560만달러)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74타로 부진,집에서 40분 거리의 이곳에서 커트오프될 위기에 몰렸던 최경주는 2라운드에서 6타를 줄이며 공동 11위로 수직상승한 데 이어 이날 선전으로 공동 10위에 ...은 합계 4언더파 212타로 공동 27위에 올라있고,위창수(36·테일러메이드)와 양용은(36·테일러메이드)은 나란히 합계 1오버파 217타의 공동 65위가 되며 최종라운드에서 동반플레이를 하게 됐다. <외신종합>

    한국경제 | 2008.04.06 00:00 | 김경수

  • -LPGA- 한희원 "로레나 기다려"….1타차 2위

    ... 10월 혼다클래식 우승 이후 승수를 보태지 못했지만 엄마가 된 이후에 참가한 6개 대회에서 두차례 '톱10' 입상에 한번도 컷오프가 없는 안정된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장타자는 아니지만 정교한 아이언샷이 일품인 한희원은 이날 바람이 종잡을 수 없이 부는데다 바싹 말라 빨라진 그린에서 버디는 세개 밖에 뽑아내지 못했지만 보기를 1개로 막는 차분한 플레이가 돋보였다. 그러나 오초아가 타수를 줄이지 못하던 15∼17번홀에서 잇따라 버디 퍼트가 홀을 외면한 것이 아쉬웠다. '차원이 ...

    연합뉴스 | 2008.04.06 00:00

  • 스콧, 진짜 아픈거 맞아? 열나고 편도선 부었는데 버디 9개

    ... 출전을 강행했다. 지난해 챔피언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다. 다행인 것은 바람이 비교적 잠잠했던 오전에 티오프할 수 있었던 점이다. 스콧은 경기 전 "오늘은 에너지를 소진하지 말자.오직 티샷은 페어웨이에 떨구고 어프로치샷은 ... 올리기만 하자.또 스코어에 집착해 무리한 게임운영을 하지 말자"고 다짐했다. 몸이 정상이 아닌 만큼 공격적인 플레이보다는 볼을 똑바로 보내는 데 주력하면서 기회가 오면 스코어를 줄인다는 전략이었던 것.그 작전은 딱 들어맞았다. ...

    한국경제 | 2008.04.04 00:00 | 김경수

  • K-리그 승격 유보한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5일 개막

    ... 프로화를 적극 추진해 프로축구 2부 리그로 정착되면 이후 K-리그와 2부 리그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처럼 승강제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대신 전.후기 1위 팀이 챔피언결정전을 통해 통합 우승을 가리던 종전 방식과 달리 4강 플레이오프 제도를 도입해 전.후기 1, 2위 팀 간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챔피언결정전을 갖기로 했다. 전.후기 1위 팀이 같을 때는 플레이오프 없이 통합우승으로 인정한다. 전력상으로 14개 팀을 살펴 보면 지난 해 챔피언 현대미포조선의 강세가 ...

    연합뉴스 | 2008.04.03 00:00

  • [프로야구] 로이스터 "PO가면 '부산갈매기' 부른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제리 로이스터(56)감독이 플레이오프 진출시 팬들 앞에서 `부산 갈매기'를 부르기로 했다. 롯데 구단 관계자는 2일 "감독님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경우 첫 홈경기를 시작하기 전 관중들 앞에서 `부산 갈매기'를 부르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는 개막전이었던 1일 사직구장을 찾았던 허남식 부산시장의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여 이뤄진 것. 허 시장 역시 로이스터 감독과 함께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지난해 이만수 SK 수석코치가 ...

    연합뉴스 | 2008.04.02 00:00

  • [프로배구] 로드리고 '정말 아픈걸까?'

    `베일을 벗고 외국인선수의 파괴력을 보여라' 3일부터 열리는 프로배구 남자부 플레이오프에서 로드리고 로드리게스 질(현대캐피탈)의 부상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로드리고는 지난해 숀 루니를 러시아로 떠나보낸 현대캐피탈이 시즌 중반 고심 끝에 영입한 외국인 선수. 5라운드 중반 첫 선을 보여 한 박자 빠른 스윙과 파괴력있는 스파이크로 팬들에게 기대감을 심어줬지만, 좀처럼 코트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베일에 가려 있다. 정규리그 7경기 17세트에서 ...

    연합뉴스 | 2008.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