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91-5400 / 8,4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SK, 창단 8년만에 한국시리즈 정상 '우뚝'

    ... 3차전부터 4경기 연속 두자릿수 안타를 뽑아내며 막강한 화력을 과시했다. 단 한명의 올스타와 타이틀 홀더도 없이 우승을 이끌어낸 SK는 11월8일부터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코나미컵 아시아시리즈에 한국 대표로 나서게 됐다. 반면 플레이오프에서 한화를 완파하고 한국시리즈에 진출, 1,2차전에서 연승을 거뒀던 두산은 3차전부터 갑자기 타선이 집단 슬럼프에 빠진 가운데 믿었던 에이스 다니엘 리오스마저 4차전에서 무너져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인천연합뉴스) 천병혁 이동칠 ...

    연합뉴스 | 2007.10.29 00:00

  • [프로야구] SK, 인천 야구사 다시 썼다

    ... 2000년부터 인천의 새 주인이 된 SK가 올해 9년 만에 우승을 재현하고 화려한 인천 야구 시대를 열어 젖혔다. 특히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만년 꼴찌팀으로 낙인 찍혔던 태평양 돌핀스를 1989년 정규 시즌 3위로 끌어 올린 뒤 그해 플레이오프까지 진출시키며 인천 야구 회생의 기틀을 마련했던 김성근 감독이 18년 만에 이룬 쾌거라 가치는 더욱 값지다. 연고지가 팀 명에 드러나는 미.일프로야구와 달리 한국프로야구는 원년부터 기업명을 앞세웠다. 후발주자 SK는 대신 프로야구단 ...

    연합뉴스 | 2007.10.29 00:00

  • 손가락 수술 이승엽, 귀국 후 재활에 전념

    ... 내려갔다. 후반기 시작과 함께 1군에 복귀한 이승엽은 타순이 7번까지 밀리는 수모를 겪으면서도 지난달 9일 한신 타이거스전에서 37일 만에 4번으로 돌아와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해결사 자존심을 회복했다. 요미우리가 주니치 드래곤스와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하면서 재팬시리즈 진출 꿈을 접은 이승엽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아시아 예선에 나갈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최종 엔트리 33명에 들어 있지만 재활을 위해 대표팀에는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연합뉴스 | 2007.10.27 00:00

  • [프로야구] 김광현, 리오스 격파…SK 대반격

    ... `골리앗과 다윗'의 싸움으로 비교됐지만 김성근 SK 감독의 승부수가 완벽하게 맞아 떨어지며 다윗이 골리앗을 쓰러뜨리는 기적이 연출됐다. 시즌 22승5패, 평균자책점 2.07, 승률 0.815로 투수 삼관왕에 오른 리오스는 한화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8이닝 무실점,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는 완봉승을 거두며 17이닝 연속 무실점으로 쾌조의 컨디션을 이어왔다. 그러나 리오스는 지난 22일 1차전에 이어 사흘만 쉬고 나온 탓인지 이날은 타자를 전혀 압도하지 못했다. 3차전부터 ...

    연합뉴스 | 2007.10.26 00:00

  • '루키' 김광현 쾌투 … SK "승부 원점"

    ... 대결은 '골리앗과 다윗'의 싸움으로 비교됐지만 김성근 SK 감독의 승부수가 완벽하게 맞아 떨어지며 다윗이 골리앗을 쓰러뜨리는 기적이 연출됐다. 시즌 22승5패,평균자책점 2.07,승률 0.815로 투수 삼관왕에 오른 리오스는 한화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8이닝 무실점,한국시리즈 1차전에서는 완봉승을 거두며 17이닝 연속 무실점으로 쾌조의 컨디션을 이어왔다. 그러나 리오스는 지난 22일 1차전에 이어 사흘만 쉬고 나온 탓인지 이날은 타자를 전혀 압도하지 못했다. 3차전부터 ...

    한국경제 | 2007.10.26 00:00 | 박종서

  • 이병규, 우승 한(恨)풀이…일본시리즈 27일 개막

    ... 맞붙는데 지난해 1승4패로 패퇴한 주니치가 니혼햄에 설욕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주니치는 센트럴리그 2위에 그쳤으나 처음으로 도입된 포스트시즌에서 리그 우승팀 요미우리를 꺾고 일본시리즈 진출권을 따냈다. 니혼햄은 정규 시즌과 플레이오프 통합 우승을 차지한 퍼시픽리그 최강팀. 올해 인터리그에서도 니혼햄이 3승1패로 주니치를 앞섰다. 니혼햄이 1962년과 지난해 두 차례 일본 최정상을 밟았고 주니치는 1954년 첫 정상에 등극한 뒤 53년 간 감감 무소식이다. 일본인보다 ...

    연합뉴스 | 2007.10.26 00:00

  • thumbnail
    '겁없는 신인' 김광현, 생애 최고의 투구로 승부 원점으로

    ... 대결은 '골리앗과 다윗'의 싸움으로 비교됐지만 김성근 SK 감독의 승부수가 완벽하게 맞아 떨어지며 다윗이 골리앗을 쓰러뜨리는 기적이 연출됐다. 시즌 22승5패,평균자책점 2.07,승률 0.815로 투수 삼관왕에 오른 리오스는 한화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8이닝 무실점,한국시리즈 1차전에서는 완봉승을 거두며 17이닝 연속 무실점으로 쾌조의 컨디션을 이어왔다. 그러나 2차전때 몸싸움에 휘말리려다 홍성흔의 극구 만류로 물러섰던 리오스는 지난 22일 1차전에 이어 사흘만 쉬고 ...

    한국경제 | 2007.10.26 00:00 | mina76

  • 김광현-리오스, KS 4차전 격돌

    ... 맡았지만 몇 회까지 두산 타선을 막아낼지는 미지수다. 4차전에 다시 출격하는 리오스는 설명이 필요없는 에이스 중 에이스. 리오스는 정규시즌 때 선발 22승과 함께 평균자책점.승률 각 1위로 투수 3관왕을 차지한 뒤 한화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도 8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또 한국시리즈에서도 1차전에 선발 출격해 SK 타선을 9이닝을 4안타 무실점으로 잠재우고 역대 한국시리즈 최소투구 완봉승의 주인공이 됐다. 그러나 리오스는 22일 1차전에 이어 ...

    연합뉴스 | 2007.10.25 00:00

  • 프로축구팬 "올해 최고의 이적생은 고종수"

    ... 월간 축구전문지 베스트일레븐은 해외축구 전문사이트 사커라인과 지난 10일부터 18일까지 공동 진행한 '2007 K-리그 최고의 이적생은?'이라는 주제의 설문조사에서 전남을 떠나 대전으로 옮긴 뒤 올 시즌 팀의 사상 첫 6강 플레이오프 진출에 힘을 보태며 화려한 부활을 알린 고종수가 1위로 뽑혔다고 밝혔다. 총 응답자 1천619명 중 41.9%에 달하는 678명이 고종수를 선택했다. 베스트일레븐은 고종수가 올 시즌 대전의 간판스타 겸 전술 구심점으로 활약하며 ...

    연합뉴스 | 2007.10.25 00:00

  • thumbnail
    물병 던진 김영광 추가징계 26일 결정

    ... 김영광(24)의 추가 징계 여부가 26일 결정된다. 프로축구연맹은 22일 "김영광의 비신사적 행위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26일 오전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레드카드를 받으면 향후 2경기에 출전할 수 없어 김영광은 오는 28일 포항과 준플레이오프는 물론 울산이 포항을 꺾더라도 31일 수원과 플레이오프에는 뛰지 못한다. 상벌위원회에서 추가 징계가 결정되면 챔피언결정전까지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김영광은 21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6강 플레이오프 대전 시티즌과의 경기중 그라운드로 ...

    한국경제 | 2007.10.23 00:00 | crisp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