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1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 우려로…1심 실형에도 법정구속 면한 20대 사기범

    ... 1심에서 집행유예 없이 징역 1년을 선고했으나 수용시설의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이씨는 항소할 경우 당분간 불구속 상태에서 2심 재판을 받을 수 있다. 구속됐다가 보석으로 석방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피고인이 1심에서 집행유예 없는 실형을 선고받으면 보석이 취소돼 법정구속되는 사례가 많다. 게다가 이씨는 다른 범죄로 인한 집행유예 기간에 범행을 저지른 경우여서 법정구속이 더욱 유력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씨에 실형을 선고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3.29 14:43 | 안대규

  • thumbnail
    中 우한 변호사, 미국에 "코로나19 피해 보상하라" 소송

    ... 보냈다. 이 소송은 미국 정치인들이 코로나19 발병을 놓고 중국을 비난하는 것에 대한 분노를 나타낸 것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량씨는 코로나19로 인한 자신의 수입 손실 15만위안(약 2천500만원)과 정신적 피해 5만위안에 대해 피고인들이 공동으로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고의로 알려지지 않은 형태의 바이러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을 독감 환자로 분류해 세계에 잘못된 정보를 전파했고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행 상황을 숨겼다"고 ...

    한국경제 | 2020.03.29 11:1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우려로…1심 실형에도 법정구속 면한 사기범

    ... 선고했으나, 수용시설에 코로나19가 확산될 우려를 들어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이에 따라 이씨는 항소할 경우 당분간 불구속 상태에서 2심 재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일단 구속됐다가 보석으로 석방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피고인이 1심에서 집행유예 없는 실형을 선고받으면 그와 동시에 보석이 취소돼 법정구속되는 경우가 많다. 게다가 이씨는 다른 범죄로 인한 집행유예 기간에 범행을 저지른 경우여서 보석 취소가 더욱 유력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장 판사는 ...

    한국경제 | 2020.03.29 07:45 | YONHAP

  • thumbnail
    의붓딸 화장품에 변기세정제 주입 40대 항소심도 징역1년

    ... 남동생이 들고 있는 TV 리모컨을 빼앗는 등 괴롭혀 괘씸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A씨는 늦은 시간에 시끄럽게 군다는 이유로 B양을 손바닥으로 때리는 등 두 차례에 걸쳐 학대한 혐의도 받는다. 1심은 "피고인은 청소년인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고, 재혼 가정에 대한 사회 일반의 신뢰를 크게 훼손했다"며 "다만 주입한 유해물질의 양이 매우 소량이고, 피고인에게 양육이 필요한 만 6세 자녀가 있는 점, 피해자가 이복동생의 양육을 ...

    한국경제 | 2020.03.28 10:00 | YONHAP

  • thumbnail
    잔소리한다고…고시원 사장 흉기로 찌른 50대 징역 4년

    ... 살해하려 하지는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살인미수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해자가 사망할 가능성이 있었음을 충분히 인식하거나 예측했다고 볼 수 있다"며 유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고, 폭력성 범죄의 전과가 없다"면서도 "범행 방법이나 경위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나쁘고, 피해 회복을 위해 아무런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28 09:25 | YONHAP

  • thumbnail
    출소 18일 만에 차량·식당 대상 절도 행각…징역 4년

    ... 동전 3천원을 훔쳤다. 그는 올해 1월 3일 새벽에는 출입문이나 방범창을 파손하는 수법으로 울산 남구 식당 3곳에 잇따라 침입해 현금을 훔치는 등 총 20차례에 걸쳐 3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동종 범죄로 5회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유사한 수법으로 범행을 반복적으로 저질러 재범의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된다"면서 "특히 이 사건 범행은 징역 3년을 선고받아 형의 집행을 종료한 후 불과 한 달 사이에 저지른 범행인 ...

    한국경제 | 2020.03.28 07:33 | YONHAP

  • thumbnail
    '다크웹' 아동 음란물 소지 20대 1심 '선고유예' 솜방망이 논란

    ... 영상물을 찍도록 강요하고 그 영상을 텔레그램 채팅방에서 유포·판매한 성범죄 사건인 'n번방' 사건이 불거진 최근에 재개됐다. 검찰은 "아동·청소년 등장 영상물의 제작·판매를 막기 위해서는 소지자도 엄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며 "피고인의 선고유예 처분은 다른 소지자와 비교해도 형평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씨에게 벌금 200만원 선고와 함께 수강 명령 이수 및 취업 제한을 추가로 명령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A씨는 최후 진술에서 "사회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3.27 16:13 | YONHAP

  • thumbnail
    "홀가분하다"던 최종훈, '뇌물시도+불법촬영'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 생각을 말하는 것이지 진정으로 바라는 것은 아니다"면서 "설사 진정으로 바라는 게 아니더라도 그게 최선이라 판단해 의사를 표시했기 때문에 진의 아닌 의사 표시라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전부 유죄로 인정된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 적극적으로 담당 공무원에게 뇌물을 제공하려는 의사를 표현했고, 건전한 성의식을 왜곡할 수 있는 영상을 유포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8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

    HEI | 2020.03.27 15:14 | 김수영

  • thumbnail
    화투판 뒤엎고 나간 동업자 살해한 60대, 2심도 징역 18년

    ... 경기도 남양주 시내 사무실에서 동업자 B(66)씨와 화투를 치다 다퉜다. B씨는 화투판을 엎고 집에 갔고, A씨는 그날 밤 B씨의 집에 찾아가 말다툼을 벌이던 중 B씨의 얼굴 등을 마구 때리고 발로 수차례 걷어차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1심은 "피고인은 넘어져 의식을 잃은 채 피를 흘리는 피해자를 구둣발로 차고 밟아 살해해 범행 수법이 매우 잔혹하며, 상해치사죄와 10여 차례의 폭력 전과도 있다"면서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27 15:09 | YONHAP

  • thumbnail
    '집단성폭행 실형' 최종훈, 불법촬영도 유죄…집행유예 추가

    ... 신뢰를 훼손하기도 했다"고 판시했다. 다만 "최씨가 반성하고 있고 관련 사건의 형사처벌이 아직 확정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넬 뜻이 없었다는 최씨의 주장에 대해 "설사 피고인의 의사 표시가 진정 마음속에서 바라던 것이 아니더라도, 당시 그것이 최선이라 판단해 의사표시를 했기 때문에 진의가 아니라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최씨는 집단 성폭행 사건에 연루된 사실이 드러나 지난해 6월 재판에 넘겨졌고, ...

    한국경제 | 2020.03.27 15: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