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울산 골프남, 이번엔 모래사장 음주운전 의혹 [영상]

    ...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픽업트럭으로 진하해수욕장 모래사장을 운전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한 네티즌은 "진하 해수욕장엔 차량 진입이 안 된다"고 경고했다. A 씨는 지난 7월 말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피서객이 다니는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날리는 모습이 온라인상에 공개돼 비판을 받았다.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 출연한 A 씨 모친은 "호기심으로 할 수 있는 거지 다른 나라에 가면 바닷가에서 공칠 수 있다"며 ...

    한국경제 | 2021.09.07 11:04 | 김예랑

  • thumbnail
    "차 좀 빼달라" 요청에도…울산 골프男 또 다른 만행

    ... '골프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네티즌은 "A 씨는 서핑 강습생과 해수욕객 행인들이 있는 상황에도 드라이버를 들고 바다로 티샷을 날렸다"고 주장했다. 당시 A 씨는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피서객들이 다니는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날려 온라인 상에서 비판을 받았다. 서핑 커뮤니티에서 A 씨는 '사과할 마음은 없냐'는 질문에 "누구한테요? 바다의 물고기한테요?"라고 대답했다. 또 "바다에 ...

    한국경제 | 2021.08.31 11:11 | 김예랑

  • thumbnail
    "맨손으로 만지거나 먹으면 안돼"…울산서 잡힌 '맹독 문어'

    ... 파란선문어는 주로 남태평양 해역 등 아열대성 바다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청산가리보다 10배 이상 강한 맹독(테트로도톡신)을 품고 있어 맨손으로 만지면 치명적이며 식용으로 먹을 수도 없다. 경찰은 "조업 어선과 피서객들은 특히 주의해야 하며 (파란고리문어를) 발견시 관계당국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울산해양경찰서는 이 문어를 국립수산과학원에 연구 목적으로 인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

    한국경제 | 2021.08.27 06:47 | 김정호

  • thumbnail
    무개념 골프男, 또 해수욕장에 출몰…"사람 향해 풀스윙"

    피서객들이 오가는 해수욕장에서 골프채를 휘둘러 논란이 된 '골프남'이 부산의 다대포 해수욕장에서도 포착됐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다대포 해수욕장 골퍼'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50대 남성이 해수욕장에서 골프를 쳤다. 바다를 보고 쳐도 개념 없는 X인 게 분명한데 사람들이 있는 쪽으로 풀스윙을 해댔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개념이 없어도 사람이 ...

    한국경제 | 2021.08.24 11:25 | 김예랑

  • thumbnail
    "아이들 노는데…" 대천 해수욕장에도 등장한 골프 연습男

    ... 사람이 골프공을 치는 방향은 아이들을 포함한 사람들이 해수욕장으로 진입하는 방향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해수욕장 골프 연습 논란은 비단 이번뿐만이 아니다. 앞서 울산의 한 해수욕장에선 한 남성이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피서객들이 놀고 있는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쳐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해당 남성의 모친은 지난 12일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 "아들이 아버지 골프채 가지고 놀이 삼아 한 거지 그 젊은 ...

    한국경제 | 2021.08.17 15:44 | 홍민성

  • thumbnail
    "다른 나라는 바닷가서 공 친다"…그 엄마에 그 아들이었네

    울산의 한 해수욕장에서 피서객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바다를 향해 골프 연습을 하는 남성이 등장해 논란이 일었던 가운데, 해당 남성 모친의 '아들 감싸기'가 또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는 해수욕장서 골프 연습을 한 남성 A 씨의 모친이 출연했다. A 씨 모친은 "아들이 아버지 골프채 가지고 놀이 삼아 한 거지 그 젊은 애가 뭘 못하겠냐"며 "호기심으로 ...

    한국경제 | 2021.08.13 14:01 | 홍민성

  • thumbnail
    [천자 칼럼] 초유의 해수욕장 폐쇄

    ... 입욕이나 해양레저는 허용된다. 그러나 물에 들어가는 사람은 없고 모래밭을 거니는 산책자만 드문드문 보인다. 상인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구명조끼 등 물놀이용품 대여소 업주는 “7~8월이 대목인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피서객이 줄어 2년 연속 직격탄을 맞았다”며 한숨을 쉬었다. 다른 상인도 “광복절 연휴에 그동안의 적자를 메우려 했는데 이젠 끝”이라며 발을 동동 굴렀다. 공기 빠진 튜브와 날개를 접은 파라솔만 내년을 ...

    한국경제 | 2021.08.10 17:35 | 고두현

  • thumbnail
    부산, 해운대 등 해수욕장 모두 문 닫는다…10일부터 4단계 격상

    태풍 ‘루핏’의 영향권 밖이던 지난 7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더위를 피해 바닷가를 찾은 피서객들로 북적였다. 이날 하루 해운대해수욕장을 방문한 사람은 22만여 명이었다. 여름방학과 휴가철이 겹치면서 1주일 전에 비해 다섯 배 치솟았다. 확진자는 5일 연속 100명을 넘어섰다. 부산시는 외부 관광객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4단계 격상’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해수욕장도 전면 폐쇄했다. 부산뿐 아니라 경남 ...

    한국경제 | 2021.08.08 17:55 | 이선아

  • thumbnail
    수영복이야 레깅스야?…헷갈리게 만들었더니 벌어진 일

    ... 증가했고, 대표 제품인 엑스프리즈마의 누적 판매수량은 작년 5월 말 출시한 이후 25만 장을 돌파했다. 코로나19 국면에서도 수영복 판매량이 호조세를 보인 것은 눈에 띄는 현상이다. 전통적 수영복 업계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피서객이 줄자 실적도 악화했다. 수영복 업체 배럴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53억원) 대비 60% 감소한 21억원으로 집계됐다. 배럴의 지난해 전체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55% 줄어든 267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아레나코리아의 ...

    한국경제 | 2021.08.08 12:13 | 이미경

  • thumbnail
    "양심은 어디에"…'밥하고 담배 피고' 속리산 무질서 피서객

    더운 날씨를 피해 국립공원을 찾은 피서객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공원 내에서 밥을 하는가 하면 담배까지 피는 무질서 피서객이 있어서다. 7일 국립공원공단 속리산사무소에 따르면 피서 행렬이 시작된 지난달 이후 공원 구역 안에서 적발된 불법·무질서행위는 93건이다. 밥 짓기 등 취사행위가 36건(38%)으로 가장 많았다. 어류·다슬기 등 포획 25건(26%), 흡연 14건(1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려동물을 데려오거나 ...

    한국경제 | 2021.08.07 10:43 | 이송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