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6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19 사태에 차분한 해수욕장 나들이…해풍에 더위 식혀

    ... 즐겼다. 예년보다 방문객이 줄어서 여유 있는 모습이었지만, 코로나19 이후 모처럼 많은 사람이 백사장을 밟았다. 화창한 날씨 속에 파도에 몸을 맡긴 서퍼들과 해양레저를 즐기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입욕객은 많지 않았으나 피서객들은 백사장 곳곳에서 시원한 해풍을 맞으며 더위를 식혔다. 강원 지역은 내륙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올라 강릉 경포해수욕장과 양양 낙산해수욕장 등에 피서객이 몰렸다. 피서객들은 백사장을 거닐며 사진으로 추억을 남기고 ...

    한국경제 | 2020.06.07 15:53 | YONHAP

  • thumbnail
    포항 6개 해수욕장 7월 1일 개장…영일대 야간 시범 운영

    ... 지난해와 똑같이 책정하도록 해수욕장협의회와 협정했다. 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거나 해수욕장 안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해수욕장 운영을 중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을 구성하고 샤워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주기적으로 소독 방역하기로 했다. 송경창 부시장은 "철저한 방역체계로 포항을 찾는 피서객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으로 기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7 15:36 | YONHAP

  • thumbnail
    만리포해수욕장에 1만명 몰렸는데…마스크 안 쓴 외국인 수백명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에 1만여명의 피서객이 몰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방역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충남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은 6일 개장했다. 전국 270여개 해수욕장 중 지난 1일 개장한 부산 해운대와 송정 해수욕장에 이어 3번째이며, 충남 30여개 해수욕장 중에서는 처음이다. 이날 낮 최고기온이 섭씨 25도를 웃도는 더운 날씨를 보인 만리포해수욕장에는 1만여명의 피서객이 몰렸다. 오전에는 한산한 모습을 ...

    한국경제 | 2020.06.06 18:08 | 이송렬

  • thumbnail
    "파도야 반갑다" 태안 만리포해수욕장 개장…1만여명 몰려(종합)

    ... 지난 1일 개장한 부산 해운대와 송정 해수욕장에 이어 3번째이며, 충남 30여개 해수욕장 중에서는 처음이다. 운영 기간은 8월 16일까지다. 이날 낮 최고기온이 섭씨 25도를 웃도는 더운 날씨를 보인 만리포해수욕장에는 1만여명의 피서객이 몰렸다. 오전에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으나, 오후 들어 인파가 몰리면서 해수욕장 입구와 주변 도로에서 극심한 교통 체증이 빚어졌다. 하지만 파라솔을 비롯한 개인 차양시설 2m 이상 간격 유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6.06 17:5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에도 일부 관광지 '북적'…수도권 '한산'

    ... 흐린 날씨 탓에 이날 오전 관광객은 수백명에 불과했으며, 물놀이를 하는 사람은 보기 힘들었다.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고 백사장을 거닐며 바닷바람을 쐬며 여유를 즐겼다. 충남에서는 이날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이 문을 열며 관광객과 피서객 맞이에 들어갔다. 전국 270여개 해수욕장 중 지난 1일 개장한 부산 해운대와 송정해수욕장에 이어 3번째이며, 충남 30여개 해수욕장 중에서는 처음이다.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올라간 만리포와 강원 동해안, 강릉 경포 해수욕장 ...

    한국경제 | 2020.06.06 16:07 | 이송렬

  • thumbnail
    코로나 확산세에 수도권 '한산'…일부 관광지는 '인파'

    ... 관광객은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해운대구는 1시간마다 영어로 마스크 착용 등 안전 개장 방침을 방송하며 외국인의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충남에서는 이날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이 문을 열며 관광객과 피서객 맞이에 들어갔다. 전국 270여개 해수욕장 중 지난 1일 개장한 부산 해운대와 송정해수욕장에 이어 3번째이며, 충남 30여개 해수욕장 중에서는 처음이다.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올라간 만리포와 강원 동해안, 강릉 경포 ...

    한국경제 | 2020.06.06 15:34 | YONHAP

  • thumbnail
    부산 낮 최고 30도 육박…해운대 해수욕장 한여름 풍경

    보리를 베어내고 논에 모를 심는다는 절기상 망종인 5일 전국 일부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부산도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이날 오후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에는 일찍 찾아온 무더위 속 수영복을 입은 피서객들의 모습이 곳곳에 눈에 띄며 한여름 같은 풍경이 펼쳐졌다. 비키니나 팬츠를 입은 채 돗자리를 펴고 누워 태닝을 즐기는 외국인들과 비치 발리볼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이 관찰됐다. 안전개장 기간에 물놀이가 가능한 300m 길이의 물놀이 구역 ...

    한국경제 | 2020.06.05 14:51 | YONHAP

  • thumbnail
    가자 여름바다 해운대로…

    전국 해수욕장 가운데 처음으로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이 1일부터 안전 개장에 들어갔다. 해운대구는 파라솔, 튜브 등 접객 시설은 아예 설치하지 않고 관광객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 때문에 ‘안전 개장’이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안전관리 요원들이 피서객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1 18:26

  • thumbnail
    해운대·송정 여름 바다 열렸다…"개장 반대" 청원도(종합)

    ... 유관기관 직원 55명이 해변에 망루를 설치하고 안전 관리에 나섰다. 송정해수욕장 관광안내소 앞 150m 구간도 물놀이 구역으로 지정돼 29명의 안전관리 인력이 배치됐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해운대에는 7천800명, 송정에는 1천명의 피서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는 매년 6월 조기 개장 때와 차별을 두기 위해 올해는 '안전개장'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찾아오는 피서객의 안전관리는 하지만, 파라솔·튜브 등 접객 시설은 아예 설치하지 않아 평소의 개장과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0.06.01 16:17 | YONHAP

  • thumbnail
    [르포] 알록달록 파라솔 없이 망루만…1일 개장 해수욕장 풍경

    ... 달라는 내용 등이 적혀 있었다. 해수욕장 내 침 뱉기와 코 풀기로 체액이 배출되지 않도록 하고, 음식물 섭취도 최소화해달라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해수욕장 입구에는 역학조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빨간 우체통도 설치됐다. 이곳에 피서객이 명함을 넣으면 확진자가 나왔을 때 신속한 연락을 받을 수 있다. 이날은 한낮 기온이 25도로 비교적 더운 날씨를 보이면서 해변 곳곳에는 평일임에도 시민들의 모습이 보였다. 호안 도로에는 유모차를 끌고 나온 나들이객과 해송 아래 ...

    한국경제 | 2020.06.01 13: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