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거리두기보다 피서가 먼저?…美 해변에 구름 인파

    미국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6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헌팅턴비치가 일광욕을 하러 나온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46만250명, 사망자는 19만3250명으로 집계됐다. 연말에는 미국 내 사망자가 41만 명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07 17:21

  • thumbnail
    코로나19 확산방지 거리두기·무더위에 해수욕장·유원지 '썰렁'

    ... 준하는 사회적 거리 두기 조처가 내려진 광주는 대다수 시민이 집에 머물면서 도심은 한적한 모습이었다. 평소라면 인파로 북적이던 광천동 유스퀘어 광장과 충장로, 상무지구는 눈에 띌 정도로 오가는 사람이 줄었다. 울산은 울산대공원과 ... 3천여명으로, 지난해 이맘때 휴일에 7천∼8천여명이 찾았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예년 여름철에 피서객들로 가득 찼던 화양계곡, 쌍곡계곡 등도 비교적 한산했다. 지난주 조기 폐장한 부산 해운대해수욕장도 평소 주말보다 ...

    한국경제 | 2020.08.30 16:2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재확산, 주말 외출 자제…유원지·해수욕장·도심 '한산'

    ... 가운데 8월 마지막 주말인 29일 전국 관광 명소와 유원지가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 해수욕장, 마스크 쓴 피서객들 이따금 보여 조기 폐장한 전국 해수욕장에는 폭염에도 피서객 발길이 끊겼고 놀이시설, 카페 등에도 인파가 부쩍 ... 규모 보령 대천해수욕장과 태안 만리포 해수욕장, 포항 칠포해수욕장, 부안 변산해수욕장 등 다른 유명 해수욕장도 피서객이 확연히 줄었다. 더위를 식히기 위해 해변을 찾는 이들만 이따금 보였다. ◇ 대전 오월드, 오전 입장객 60명뿐…다른 ...

    한국경제 | 2020.08.29 15:19 | YONHAP

  • thumbnail
    언택트 휴가에 정신건강 도움되는 녹색처방 효과는?

    ... 심폐기능을 향상하기 때문에 숲길을 따라 걷는 동안 어느새 스트레스는 해소되고 불면증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 또 무더위와 붐비는 인파, 교통체증을 피해 집에서 쉬면서 힐링할 수 있는 홈캉스도 인기다. 집에서 평소에 먹고 싶었던 음식을 만들어 먹거나 밀린 드라마를 보는 등 휴가를 온전히 집에서만 편안하게 보내는 것이다. 휴가를 집에서 보내기로 한만큼 집을 피서지 느낌으로 바꿔줄 수 있는 식물 인테리어를 해보는 것도 좋다. 특히, 화분에 식물을 심는 등의 원예 활동은 치료 방법으로도 ...

    한국경제 | 2020.08.26 15:04

  • thumbnail
    코로나19 재확산에 움추린 주말…조기 폐장 해수욕장 등 '한산'

    소나기까지 내려 전국 관광지 '썰렁'…제주에는 막바지 피서객 8월의 넷째 주 주말인 22일 전국의 해수욕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조기 폐장하거나 긴급 폐장을 앞둔 채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오후 ... 모래찜질을 하거나 기념사진을 찍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지난 21일 서둘러 폐장한 부산 해운대해수욕장도 올여름 최대 피서 인파가 몰렸던 지난 주말에 비해 피서객과 관광객이 눈에 띄게 줄었다. 파라솔과 튜브 등 피서 용품 대여가 중단되면서 ...

    한국경제 | 2020.08.22 15:45 | YONHAP

  • thumbnail
    무더위에 코로나까지 재확산…시민들 "지친다 지쳐"

    ... 폭염 속에 마스크를 쓰고 일해야 하는 직종 종사자들은 쏟아지는 땀을 주체하기 힘들어하고, 여름 특수를 기대했던 피서지 상인들은 "장사를 망쳤다"며 긴 한숨을 내쉬고 있다. 대구는 19일 낮 최고 기온이 37도까지 오르는 무더운 ... 등에 가족 등이 방문한 경우에도 재택 근무하도록 조치했다. 코로나19와 장마로 누구보다 어려운 시간을 보냈던 피서지 상인들의 한숨 소리는 더 크다. 해운대해수욕장을 비롯해 부산지역 해수욕장을 찾은 인파는 작년 수준에 한참 모자라고 ...

    한국경제 | 2020.08.19 13:58 | YONHAP

  • thumbnail
    폭염속 해수욕장 막바지 피서인파…백사장서 마스크 벗는 모습도

    ... 무더위속 구슬땀…자원봉사 손길도 코로나 걱정에 난감 광복절 연휴 마지막 날인 17일 전국 해수욕장과 계곡 등 유명 피서지에 막바지 피서 인파가 몰렸다. 54일 이어진 역대 최장기간 장마가 끝난 뒤 찾아온 폭염 속에 피서객들은 작열하는 ... 무엇보다 전국 지자체들은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n차 전파'가 피서지와 수해복구 현장을 통해 재확산될 수 있다는 위기감에 노심초사하는 모습이다. ◇ '푹푹 찌는 폭염' 동해안·부산·제주 ...

    한국경제 | 2020.08.17 16:46 | YONHAP

  • thumbnail
    광복절 연휴 마지막 날 불볕더위에 해운대 10만명 몰려

    닷새째 폭염경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부산 해수욕장은 더위를 피해 바닷가를 찾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광복절 연휴 마지막 날인 17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는 10만명의 인파가 몰렸다. 광안리와 송정, 송도, 일광 해수욕장 등에도 수만명이 몰려 즐거운 휴일을 보냈다. 피서객은 맨발로 바닷물을 적시고, 바다로 뛰어들며 물놀이를 즐겼다. 튜브를 탄 사람들은 바다 위를 둥둥 떠다니며 여유로운 휴일 오후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백사장에 설치된 파라솔은 ...

    한국경제 | 2020.08.17 15:4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확산하는데…부산 올여름 최대 86만 피서 인파

    ... 입장 안 됩니다. " 광복절 연휴 이틀째인 16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는 올해 들어 가장 많은 26만7천명의 피서 인파가 몰렸다. 이날 부산 7개 공설 해수욕장에는 올해 최대 인파인 86만명이 찾았다. 광안리 21만6천명, ... 4만6천명, 일광 1만6천명, 임랑 1만5천명이 방문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33도. 마스크를 쓰고 백사장을 다니는 피서객들은 숨이 막힐 지경이었다. 해운대구 단속반은 해수욕장으로 입장하는 피서객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

    한국경제 | 2020.08.16 18:18 | YONHAP

  • thumbnail
    "드디어 장마 끝!" 전국 해수욕장·계곡 인파로 '북적'

    ... 장수 와룡휴양림 등 입장객 절반으로 축소·단체입장 금지하기도 54일째 이어진 역대 최장기간 중부지방 장마가 끝나고 모처럼 화창한 날씨를 보인 16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면서 해수욕장과 계곡 등 유명 피서지에는 더위를 피하려는 나들이객들로 북적였다. 서울과 경기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여파로 방역수칙이 보다 강화됐지만, 피서객들은 큰 혼란 없이 마스크 착용 등 수칙을 준수하며 휴일을 즐겼다. 폭염경보가 ...

    한국경제 | 2020.08.16 1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