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거리두기보다 피서가 먼저?…美 해변에 구름 인파

    미국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6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헌팅턴비치가 일광욕을 하러 나온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46만250명, 사망자는 19만3250명으로 집계됐다. 연말에는 미국 내 사망자가 41만 명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07 17:21

  • thumbnail
    올 여름 최고의 피서지는 집…홈캉스족 겨냥 할인전 '봇물'

    # 9년 차 직장인 A씨(34)는 올 여름 휴가를 집에서 보내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해외 여행은 일찌감치 포기했고 국내 유명 관광지는 인파가 몰린다는 소식에 여행 계획을 접었다. 대신 여름 휴가 비용은 아낌 없이 쓸 생각이다. 고품질의 영화를 즐길 수 있는 빔 프로젝터부터 요즘 핫하다는 써큘레이터 등 구매로 위안을 삼고 집에서 편히 쉴 생각이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여행 계획을 ...

    한국경제 | 2020.07.02 11:34 | 채선희

  • [포토] 거리두기 실종된 영국 해변…마스크 낀 사람 안 보이네

    24일(현지시간) 영국 남부 해안 도시 본머스 해변이 피서객들로 붐비고 있다. 최근 영국 당국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한 데다 이날 본머스 일대 기온이 32도 이상으로 오르자 해변에 인파가 몰렸다. 영국은 다음달 4일부터 식당과 카페, 호텔 등 서비스업종의 영업 재개를 허용할 계획이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5 17:22

  • thumbnail
    무더위 찾아온 주말...속초해수욕장 인파 '북적'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지속되고 있지만 무더위 속 개장을 앞둔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이 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라 국내 해수욕장으로 눈길을 ... 전국적으로 내리던 비가 그치면서 주말부터 기온이 오를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20일 속초해수욕장에 관광객과 시민 등 인파가 몰렸다.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무더위 탓에 더위를 피해 정식 개장 전 바다를 찾은 인파가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

    한국경제 | 2020.06.20 16:01 | 이보배

  • thumbnail
    내달 부산 해수욕장 본격 개장…파라솔 간격 2m로

    부산시가 내달 해수욕장 본격 개장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운영 보고회를 진행한다. 17일 오후 부산시청에서는 '2020 해수욕장 운영보고회'가 열린다.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해수욕장에 사람이 몰릴 것을 대비해 방역 및 준비 상황을 점검한다. 시는 인파가 몰리는 해운대해수욕장에는 파라솔 현장 예약제와 해수욕장 전자 결재 시스템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지역 공설 해수욕장 7곳에서는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6.17 08:00 | 채선희

  • thumbnail
    만리포해수욕장에 1만명 몰렸는데…마스크 안 쓴 외국인 수백명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에 1만여명의 피서객이 몰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방역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충남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은 6일 개장했다. 전국 270여개 해수욕장 중 지난 1일 개장한 ... 해수욕장 중에서는 처음이다. 이날 낮 최고기온이 섭씨 25도를 웃도는 더운 날씨를 보인 만리포해수욕장에는 1만여명의 피서객이 몰렸다. 오전에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으나, 오후 들어 인파가 몰리면서 해수욕장 입구와 주변 도로에서 극심한 교통 ...

    한국경제 | 2020.06.06 18:08 | 이송렬

  • thumbnail
    코로나19에도 일부 관광지 '북적'…수도권 '한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일부 관광지는 인파가 몰렸다. 다만 경계감이 커진 수도권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6월의 첫 번재 주말인 6일은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방역체계를 '생활 속 거리 ... 착용하고 백사장을 거닐며 바닷바람을 쐬며 여유를 즐겼다. 충남에서는 이날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이 문을 열며 관광객과 피서객 맞이에 들어갔다. 전국 270여개 해수욕장 중 지난 1일 개장한 부산 해운대와 송정해수욕장에 이어 3번째이며, ...

    한국경제 | 2020.06.06 16:07 | 이송렬

  • thumbnail
    낮 최고 37도 '찜통 더위'에 전국 피서지에 인파 가득

    말복을 하루 앞둔 10일 낮 기온이 최고 37도까지 치솟는 폭염특보가 이어지면서 전국 피서지엔 더위를 피하려는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경기 용인 에버랜드 캐리비안베이에서는 파도 풀에서 메가 웨이브 페스티벌이 열렸다. 입장객들은 ... 육지와 교량으로 연결된 인천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영흥도 십리포해수욕장에는 더위를 식히려는 피서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피서객들은 제트스키나 바나나보트 등 해양스포츠를 즐기며 폭염을 떨치고 있다. 서해안 ...

    한국경제 | 2019.08.10 14:47 | 뉴스룸

  • thumbnail
    "더워도 너무 덥네"…바다·계곡·물놀이장 피서 인파 북새통

    ... 무더위를 날렸다. 강원도 92개 동해안 해수욕장에는 전날(3일) 210만6000여 명이 찾았고, 이날도 비슷한 인파가 몰렸다. 피서객들은 백사장 파라솔 그늘에서 쉬거나 바닷물에 뛰어들어 여름을 즐겼다. 인천의 대표적 피서지인... 하며 더위를 식혔다.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 태안 만리포해수욕장 등 유명 해수욕장은 휴가 절정기를 맞아 많은 인파로 북적였다. 더위를 식히기 위해 유명산과 계곡을 찾는 발길도 이어졌다. 충북의 속리산 국립공원에는 이날 오전에만 ...

    한국경제 | 2019.08.04 14:42

  • thumbnail
    눈 앞에 남산, 발 아래 서울…'하늘 위 천국'서 눈부신 힐링

    폭염이 계속되면서 산과 계곡은 물론 바다로 피서를 떠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터무니없는 피서지 숙박요금과 넘쳐나는 인파에 제대로 된 휴식을 누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여름철 진정한 휴식과 낭만적인 바캉스를 즐기고 싶다면 특급호텔에서 내놓은 ‘호캉스(호텔+바캉스)’ 상품에 주목해보자. 생맥주 축제부터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가족 패키지, 루프톱 파티까지 다채롭다. 가성비는 물론 가심비까지 잡은 특급호텔 호캉스 상품을 소개한다. ...

    한국경제 | 2019.07.30 19:07 | 최병일/이선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