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원 양양 4단계 첫날 밤풍경…인파 북적이던 서핑해변 '적막감'

    ... 6시 이후 2명으로 제한된 사적 모임 금지 때문에 그런지 분위기는 예전과 사뭇 달랐다. 운영시간 종료와 동시에 피서객 해변 출입 통제에 들어간 해변도 인파와 소음으로 가득했던 전날 모습과는 달리 어둠 속에서 적막감만 맴돌았다. ... 불빛만 가득한 백사장에는 사람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었다. 양양지역 대표적 해수욕장인 낙산해수욕장도 낮 동안의 피서객들이 모두 떠난 해변에는 어둠만이 가득했다. 해수욕장 인근 횟집 단지 업소들은 영업 제한 시간인 밤 10시가 가까워져 ...

    한국경제 | 2021.07.25 23:29 | YONHAP

  • thumbnail
    동해안 해수욕장에 20만명 '풍덩'…강원 주말·휴일 54명 확진(종합)

    야간개장 속초해수욕장 불야성…검체채취 의료진 '폭염과 사투' 본격적인 피서철이 시작된 첫 주말 강원 동해안에는 20만명의 인파가 찾아와 더위를 식혔다. 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주말과 휴일 이틀간 ... 25일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24∼25일 주말과 휴일 이틀간 도내 동해안 82개 해수욕장에 20만8천235명의 피서객이 찾았다. 이는 해수욕장 개장 후 첫 주말(17∼18일) 19만7천여 명이 찾은 것보다 다소 늘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7.25 19:20 | YONHAP

  • thumbnail
    [포토] 해수욕장 하늘 수놓은 '비행쇼'

    본격 휴가철을 맞은 가운데 지역별로 피서지 풍경이 온도 차를 보였다. 동해안 해수욕장에는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린 반면 서해안은 작년보다 적은 6만∼7만 명의 피서객이 찾았다. 25일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나온 아이들이 서해안 상공에서 펼쳐진 공군 특수 비행팀 ‘블랙이글 편대’ 에어쇼를 구경하고 있다. 보령시 제공

    한국경제 | 2021.07.25 17:56

  • thumbnail
    '너무 더운데 코로나는 두렵고'…극명히 엇갈린 피서지 풍경

    ... 듯한 폭염에다 다른 사람과 접촉을 피해야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휴가철 피서지 풍경도 극명한 온도 차를 보였다.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격상에도 아랑곳없이 인파가 몰린 피서지가 있는가 하면, ... 대표적 유원지인 홍천군 서면 홍천강변은 이날 오전부터 캠핑카와 텐트로 가득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거리두기 피서가 유행하자 시원한 강변을 중심으로 캠핑족들이 몰린 것이다. 제트스키를 탄 피서객들은 빠른 속력으로 물살을 가르며 ...

    한국경제 | 2021.07.25 15:41 | YONHAP

  • thumbnail
    인천 주요 해수욕장 코로나19로 한산…파라솔·텐트 사라져

    ... 인천지역 주요 해수욕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평소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인천 대표 피서지인 중구 을왕리·왕산 해수욕장은 평소 여름 휴가철에는 일평균 행락객이 1만∼2만여 명에 달하지만, 이날에는 10%가량 ... 샤워실 등 공공시설 이용이 금지됐기 때문이다. 평소 여름철 이곳 해변에는 파라솔과 텐트가 가득 설치돼 북적이는 인파를 한눈에 볼 수 있지만, 이날은 거의 찾기 힘들었다. 대신 곳곳에는 거리두기 4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임시 폐장한다는 ...

    한국경제 | 2021.07.25 14:27 | YONHAP

  • thumbnail
    "반려견과 수상스키를"…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 11만명 '풍덩'

    ... 해수욕장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해수욕장 개장 후 첫 주말(17∼18일) 19만7천여 명이 찾은 것보다 많은 인파다. 지난해 같은 기간 동해안을 찾은 인파는 15만9천여 명에 불과했다. 피서객들은 무더운 날씨 속에 시원한 바닷물에 ...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모습이었다. 지난 24일 올해 들어 첫 야간 개장에 나선 속초 해수욕장에는 밤에도 많은 피서객이 찾아와 해수욕을 즐겼다. 야간 개장 기간에는 오후 9시까지 물놀이를 할 수 있다. 한낮의 폭염을 피해 밤에 ...

    한국경제 | 2021.07.25 14:05 | YONHAP

  • thumbnail
    전북 연일 33도 웃도는 폭염…유명산·계곡에 피서 인파

    ... 더위를 식혔다. 가족과 연인의 손을 잡고 구룡계곡을 찾은 1천여 명도 지리산에서 내려온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주말을 만끽했다. 계곡을 따라 지리산을 오른 등산객들은 계곡물로 갈증을 달랬다.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무주구천동서에도 피서객 5천여 명이 계곡 물놀이를 즐겼다. 덕유산야영장도 텐트를 치고 한가로이 시간을 보내는 캠핑족들로 붐볐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0분 현재 기온은 익산 35.6도, 완주 34.9도, 전주 34.1도, 부안·군산 33.5도, ...

    한국경제 | 2021.07.25 14:01 | YONHAP

  • thumbnail
    파도 높은 해운대해수욕장 입욕 통제에 상인·피서객 울상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일부 해수욕장 입욕 통제로 평소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부산 유명 피서지인 해운대해수욕장은 25일 파도가 높고 실종자 수색작업 여파로 오전 9시부터 입욕이 전면 통제됐다. 이날 새벽 ... 서핑 동호회원들이 파도를 즐겼다. 부산은 최근 확진자 급증에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사적 모임 4인 이하 규제 등 강화된 방역수칙이 시행 중이지만 백화점·대형쇼핑몰 등에는 상대적으로 많은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5 12:57 | YONHAP

  • thumbnail
    "4단계로 올렸는데도" 동해안 강원도내 해수욕장에 피서객 몰려

    ... 강릉시와 양양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올렸으나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 인파가 쏟아지면서 '풍선효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여름 피서철이 본격화한데다 수도권 4단계를 피해 동해안을 찾은 ... 시군으로 몰리는 등 쏠림 현상도 두드러진다. 25일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전날 동해안 82개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11만8천65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만9천271명보다 3배가량 늘었다. 지역별로는 4단계가 시행 중인 ...

    한국경제 | 2021.07.25 11:56 | YONHAP

  • thumbnail
    폭염에도 한산한 피서지…코로나19 확산에 거리두기 강화 영향

    ... '썰렁' 동해안도 긴장 속 조심스러운 모습…마스크 착용한 채 물놀이 폭염이 연일 기승을 부리지만 전국 주요 피서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거리두기 강화 조치 등으로 대부분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본격적인 ... 지킵시다'란 문구가 보였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전북지역 해수욕장과 유명 계곡에도 무더위를 피해 물놀이를 즐기려는 인파가 몰렸지만, 이전과 비교할 바는 아닌 수준이다. 군산 선유도, 고창 구시포·동호, 부안 변산·격포 등 전북지역 ...

    한국경제 | 2021.07.24 15: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