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부 폭우로 물난리 속출…전국 해수욕장·유원지 '한산'

    ... 감상했다. 강원 경포와 속초 등 동해안 주요 해변은 너울성 파도로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 해수욕이 금지된 가운데 피서객들이 바닷물에 발을 담그거나 해변을 거닐며 아쉬움을 달랬다. 인천 왕산 해수욕장과 을왕리 해수욕장도 한산했다. ... 등산객들이 눈에 띄었지만 평소에 비해 많지 않았다. 울산은 전날부터 온종일 내린 비로 해수욕장과 몽돌 해변 등 주요 피서지에 인적이 끊겼고 주말마다 인파로 북적였던 울산대공원과 태화강 국가 정원도 행락객을 볼 수 없었다. 옛 대통령 ...

    한국경제 | 2020.08.08 15:53 | YONHAP

  • thumbnail
    [르포] 방역수칙 안 지키는 해운대해수욕장 주변…구남로 '무방비'

    부산에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2일 저녁, 전국에서 피서객들이 몰려든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 안팎의 모습은 전혀 달랐다. 백사장이 있는 해수욕장 안에서는 방역수칙이 비교적 잘 준수됐고 단속과 계도도 이뤄졌지만, 그 바로 바깥에 ... 숙박업소나 음식점 등 실내에 있던 사람들이 본격적으로 거리와 해변으로 몰려나왔다. 해변의 백사장은 마스크를 착용한 인파로 가득했다. 해수욕장 입구에서 안내판을 든 채 계도활동을 벌인 지역 주민 단체 관계자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들어오려다가도 ...

    한국경제 | 2020.08.02 22:24 | YONHAP

  • thumbnail
    휴가철 중부권 집중호우로 '한산'…불볕더위 영남·제주 '북적'

    ... 찾았다"며 "아이들이라도 좋아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1일 개장한 포항 칠포해수욕장에는 이날 개장 후 최대 인파가 몰렸다. 긴 장마로 발길이 뜸했던 칠포해수욕장에는 주차장에만 500여대가 넘는 차량이 몰리며 빈자리를 찾기 힘들었다. ... 접어들었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인지 해운대와 광안리, 송정 등 부산지역 해수욕장은 예년에 비해 다소 한산했다. 피서객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수칙을 잘 준수했지만,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도 간간이 눈에 띄었다. ...

    한국경제 | 2020.08.01 18:04 | YONHAP

  • thumbnail
    [사진톡톡] 아무튼 '여름 휴가철' 입니다.

    ... 풍경입니다. 해운대 해수욕장, 한강공원 수영장 등 물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콩나물시루'를 연상케 할 만큼 인파가 몰립니다. 다만 올해는 기억에서만 꺼내 보아야 할 풍경입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올여름 한강공원 수영장과 ... 예약제 시행까지 코로나19는 수십년간 한결같이 낭만만 가득했던 여름 해변 풍경까지도 단숨에 바꾸어놓았습니다. 인파가 붐비는 피서지를 찾기 꺼리는 피서객들은 이름도 낯선 작은 해변, 주소도 알기 어려운 숨은 피서지를 찾아 나서며 ...

    한국경제 | 2020.08.01 06:30 | YONHAP

  • thumbnail
    '추억만 남겨주세요'…버려진 양심에 청정 계곡 '멍투성이'

    ... 툇골 일원. 보기만 해도 시원한 여울물이 흐르는 청정 계곡 옆으로 고개를 조금 돌리자 금세 눈살이 찌푸려졌다. 피서객들이 버린 '양심'에 계곡 곳곳이 멍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빗방울에 젖은 상자를 치우자 드러난 쓰레기 더미에는 ... 무단투기를 낳고, 곧 또 다른 양심이 버려지는 악순환이 반복되는듯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파가 붐비는 피서지 찾기를 꺼리고, 한적하면서도 맑은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계곡이 인기를 끌고 있으나 시민의식은 '제자리걸음'하고 ...

    한국경제 | 2020.07.28 07:00 | YONHAP

  • thumbnail
    "피서객 작년의 반 토막"…코로나·장마에 강원 동해안 '울상'(종합)

    작년 115만명 절반인 55만명 찾아…주말마다 비 내려 '개점 휴업' "피서객이 작년의 반 토막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너무 많이 와도 걱정이었는데 정작 너무 없으니 참 난감하네요. " 피서철까지 이어진 코로나19 사태의 ... 이어진 장맛비와 궂은 날씨가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여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파가 붐비는 동해안 주요 해수욕장을 찾기를 꺼리는 심리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동해안 해수욕장은 코로나 여파로 ...

    한국경제 | 2020.07.26 16:14 | YONHAP

  • thumbnail
    장마 속 '반짝 맑음'…해수욕장·관광지 인파 북적

    ... 구슬땀 7월 마지막 휴일인 26일 장마 속 간만에 펼쳐진 맑은 날씨 속에 전국의 유명 해수욕장과 관광지는 많은 피서객으로 붐볐다. 피서객들은 관광지에서도 대부분 마스크를 쓰고 다니며 현지 방역수칙에 따르는 등 코로나19 감염 차단에 ... 올레길을 걸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마음을 달랬다. 협재해수욕장과 함덕해수욕장 등 제주 주요 해수욕장에도 피서객 발길이 이어졌다. 방문 예약제를 시범 중인 전남지역 해수욕장들은 인파로 크게 붐비지는 않았지만, 여름 바캉스 ...

    한국경제 | 2020.07.26 15:01 | YONHAP

  • thumbnail
    "피서객 작년의 반 토막"…코로나·장마에 강원 동해안 '울상'

    작년 115만명의 절반인 55만명 찾아…주말마다 비 내려 '개점 휴업' "피서객이 작년의 반 토막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너무 많이 와도 걱정이었는데 정작 너무 없으니 참 난감하네요. " 피서철까지 이어진 코로나19 사태의 ... 내리거나 궂은 날씨가 이어진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된다. 여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파가 붐비는 동해안 주요 해수욕장을 찾기를 꺼리는 심리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폭우가 쏟아진 지난 25일 하루 동안 ...

    한국경제 | 2020.07.26 12:11 | YONHAP

  • thumbnail
    [르포] "벌금이 300만원? 무시무시하네!" NO마스크·야간취식 단속 첫날

    ... 해운대·송정·광안리·다대포·송도 등 5개 해수욕장 대상 "마스크 쓰고, 간격 띄워요" 거듭된 요청, 무시하는 피서객도 있어 일부 피서객 "혼술·혼밥만 하라고? 거리도 줄자로 잴거냐" 항의하기도 "해수욕장 내 2인 이상 음주·취식 ... 잇따를 수도 있어 보였다. 단속반 관계자는 "해외로 휴가를 가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서 현재보다 더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만취한 방문객과 실랑이가 가장 우려된다"고 말했다. 마침 해수욕장 산책로를 걷던 중년 ...

    한국경제 | 2020.07.26 08:49 | YONHAP

  • thumbnail
    유명 해수욕장 아니라도 좋아…코로나 시대 속 '작은 피서' 인기

    캠핑 열풍 맞물려 작은 해변서 거리두기 텐트 피서족 늘어 숨은 피서지도 인기…어린 자녀 둔 가정은 홈캉스 선택하기도 "유명 해수욕장이 아니라도 피서에는 충분하네요. 경포에서 차로 30분 떨어진 작은 해변에서 가족과 행복한 ... 아들과 경포, 속초 등 유명 해수욕장을 즐겨 찾았다. 하지만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파가 붐비는 피서지를 찾기 꺼려졌다. 가족과 함께 올해 피서지를 찾던 중 동해안의 작은 해변들이 눈에 들어왔고 캠핑을 ...

    한국경제 | 2020.07.23 13: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