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7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태풍 지나고 가을이 성큼…전국 유명 산·축제장 '인파'

    지리산 등 국립공원에 등산객 몰려, 폐장 앞둔 해수욕장에 막바지 피서객 발길 전주 한옥마을서 전통문화체험·제주 '쇠소깍축제'서 하천과 바다가 맞닿은 절경 감상 8월의 마지막 주말인 25일 무더위가 한풀 꺾인 가운데 전국의 유명 산과 축제장에는 행락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막바지 여름을 즐기려는 피서객들은 폐장을 앞둔 해수욕장을 찾아 소중한 추억을 만들었다.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나 선선한 날씨를 보인 강원도에는 설악산과 ...

    한국경제 | 2018.08.25 15:10 | YONHAP

  • thumbnail
    전남 함평 엑스포 물놀이장 전남 대표 피서지로

    올 여름 역대급 폭염 속에 전남 함평군 돌머리 해수욕장과 엑스포 물놀이장(사진)에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려 '대박'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함평군에 따르면 지난달 7일 개장한 함평엑스포공원 물놀이장은 ... 배치한 것이 가족 방문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다"며 "미비점 등을 적극 보완해 내년에는 더 많은 피서객들이 함평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함평=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

    한국경제 | 2018.08.21 14:04 | 임동률

  • thumbnail
    끝나지 않은 폭염… 해수욕장·워터파크 막바지 피서객들로 북적

    ... '유유자적' 물러간 줄 알았던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린 18일 전국 유명 해수욕장과 워터파크 곳곳에 피서객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날 아침에는 가을을 방불케 하는 선선한 바람이 불었지만, 낮에는 수은주가 34도 ... 인근 식당에서 조개구이와 해물 칼국수를 먹으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워터파크에도 더위를 피해 물놀이를 즐기려는 인파가 몰렸다. 용인 캐리비안베이 야외 파도 풀에서는 일렉트로닉 댄스뮤직(EDM)과 힙합 등 신나는 음악에 맞춰 높이 ...

    한국경제 | 2018.08.18 15:18 | YONHAP

  • thumbnail
    전국 고속도로 '답답해 죽겠네'…해수욕장·계곡 '막바지 피서'

    ... 한꺼번에 몰려 일부 구간에서 양방향 지·정체를 빚고 있다. 이날 일부 지역은 오전 한때 소나기가 내렸지만, 30도를 크게 웃도는 폭염의 기세를 꺾기에는 부족했다. 피서지를 찾은 시민들은 바닷물에 뛰어들거나 백사장 파라솔 그늘에서 휴식을 즐겼다. 국내 최고 피서지로 꼽히는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은 오전 한때 비의 영향으로 전날보다 다소 한산했지만, 막바지 피서 인파로 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대한민국 해양레저위크가 열리는 광안리, 송정 해수욕장도 ...

    한국경제 | 2018.08.12 14:54

  • thumbnail
    "막바지 휴가 즐기자" 무더위에도 해수욕장·계곡 북적

    전국 곳곳에서 열린 각종 여름 축제장은 인파로 가득해 소나기 예보 내려진 일부 지역은 오히려 한산 전국 대부분 지역이 뜨겁게 달아오른 11일 유명 해수욕장과 국립공원, 야영장 등은 찜통더위에 지친 심신을 달래려는 나들이객으로 북적였다. 따가운 뙤약볕에도 막바지 휴가철을 맞은 피서객들은 파도와 계곡 물에 몸을 맡기며 즐거움을 만끽했다. 소나기 예보가 내려진 일부 지역 피서지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겨 비교적 썰렁한 풍경도 나타났다. 국내 최고 ...

    한국경제 | 2018.08.11 15:13 | YONHAP

  • thumbnail
    '역시 최악 폭염 피서지'…우리는 여름 별천지 대관령으로 갔다

    ... 최저기온이다. 올해 7월 22일 최저기온은 대관령 17.2도, 강릉 28.1도, 서울 25.3도였다. 여름밤 기온이 17.2도면 밖에서의 느낌은 서늘함이 아니라 쌀쌀함이다. 이 때문에 대관령이 도심 무더위를 탈출한 사람들의 피서지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올여름도 대관령은 밤은 물론 낮까지 피서 인파로 가득하다. 평창군 관계자는 6일 "요즘 대관령 최저기온은 22도 안팎이지만, 해발 832m 고산에서 부는 바람으로 말미암아 실제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낮다"고 ...

    한국경제 | 2018.08.06 15:18 | YONHAP

  • thumbnail
    '용광로 폭염' 속 피서 절정… 더위 식히러 바다로, 산으로

    ... 한산 여름 피서가 절정에 이른 8월 첫째 휴일인 5일 전국 유명 해수욕장과 계곡, 축제장은 더위를 식히려는 인파로 북적였다. 연일 가마솥 더위가 맹위를 떨치면서 피서객들은 푸른 파도와 시원한 계곡 물에 몸을 맡겼다. 피서에 ... 잠시나마 더위를 피했다. 부산 바다축제가 열리고 있는 해운대, 광안리 등 부산 지역 5개 해수욕장에는 오전부터 많은 피서객이 몰렸다. 파라솔까지 뚫고 들어오는 따가운 햇볕을 피해 연신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수상 레포츠 마니아들은 요트, ...

    한국경제 | 2018.08.05 15:03 | YONHAP

  • thumbnail
    역대급 폭염에 피서지 `북적`…돈내코계곡 실검 뜬 이유는?

    ...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은 오전부터 피서객이 몰려들기 시작해 한낮 더위가 절정인 오후 2시에는 인산인해를 이뤘다. 피서객들은 파라솔 그늘을 뚫고 들어오는 따가운 햇볕을 피해 물속으로 뛰어들어 더위를 식혔다. 부산시는 이날 하루 해운대 ... 해수욕장에는 맨손 오징어 잡기 행사가 펼쳐져 관광객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시원한 나무 그늘이 드리운 계곡도 피서 인파로 북적였다. 경기도 남양주 수락산과 북한산, 양주 송추·일영계곡을 찾은 나들이객은 차가운 계곡 물에 발을 ...

    한국경제TV | 2018.08.04 16:10

  • thumbnail
    '폭염? 그까짓 거'… 본격적인 휴가철 바다·계곡 피서객 북적

    ... 서기를 반복하는 거북이 차량 흐름이 이어졌다. '여름 휴가의 성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은 오전부터 피서객이 몰려들기 시작해 한낮 더위가 절정인 오후 2시에는 인산인해를 이뤘다. 피서객들은 파라솔 그늘을 뚫고 들어오는 ... 해수욕장에는 맨손 오징어 잡기 행사가 펼쳐져 관광객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시원한 나무 그늘이 드리운 계곡도 피서 인파로 북적였다. 경기도 남양주 수락산과 북한산, 양주 송추·일영계곡을 찾은 나들이객은 차가운 계곡 ...

    한국경제 | 2018.08.04 14:09 | YONHAP

  • thumbnail
    폭염 21일째…더위에 지친 '광프리카'

    ... 편인데 올해는 유독 더운 날이 길어 상인들도 힘들어한다"고 전했다. 한산한 도심과는 달리 실내는 도심 속 피서지로 인기를 끌었다. 금남로 지하상가에 자리한 만남의 광장에는 서늘한 기운이 감도는 분수대 주변으로 사람들이 삼삼오오 ... 잊었다. 커피숍, 백화점, 영화관 등에는 어린아이를 유모차에 태우고 온 젊은 부부부터, 연인, 친구, 가족까지 많은 인파가 몰렸다. 폭염에 특히 취약한 노인들은 아파트, 주택 단지마다 마련된 무더위쉼터를 찾았다. 광주 북구 운암동 ...

    한국경제 | 2018.08.01 15: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