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익숙하지만 낯선 인천의 어제와 오늘을 탐색하다

    ... 발명품이었다. 1923년 여름에 개장한 월미동 조탕(潮湯)은 바닷물을 데워 입욕하는 해수탕으로, 개업 첫날부터 500명이 넘는 인파가 몰려들었다. 풍광 좋은 바닷가에 마련된 조탕을 중심으로 1927년에는 유원지 시설이, 1930년에는 호텔이 들어서면서 월미도 유원지는 서울 근교에 최신식 시설을 갖춘 여름 피서지로 명성을 자랑했다. 하지만 흐르는 시간 속에 인천 곳곳에서도 기억하고 남겨야 할 소중한 근대 문화유산들이 사라져가고 있다고 저자들은 ...

    한국경제 | 2020.01.30 10:13 | YONHAP

  • thumbnail
    '비올때 이용금지' 팻말만 둔 계곡…"지자체, 안전사고에 책임"

    ... 사고 당일 아침 구청 담당 직원이 태풍에 대비해 계곡 수문 2개를 열었고, 태풍이 지나간 오후에는 날이 더워져 피서객들이 계곡을 찾았으나 수위 조절을 위해 수문 1곳은 그대로 열어 둔 것으로 조사됐다. 소송에서 서울시와 강북구는 ... 충분한 안전성을 구비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재판부는 판단했다. 재판부는 "당일 비가 그치고 날이 더워져 물놀이 인파를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음에도 수문 1개가 개방된 채 방치돼 있었다"며 "수량이 많은 상황에서 1개의 수문만 개방돼 ...

    한국경제 | 2019.12.16 06:48 | YONHAP

  • thumbnail
    강원도, 지능형 CCTV 구축해 물놀이 인명사고 '제로화' 추진

    ... 물놀이 위험지역 CCTV 설치, 유급 안전관리 요원 배치, 안전시설물 확충 및 보강 결과로 풀이된다. 도는 또 피서인파가 몰리는 해수욕장 안전인프라도 확충한다. 동해안 6개 시·군 93개 해수욕장의 연도별 사망자 수는 2017년 ... 배치해 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적·물적 인프라를 갖출 방침이다. 전창준 도 재난안전실장은 17일 "여행과 피서를 목적으로 매년 강원도를 찾는 많은 방문객의 안전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고 시급한 과제"라며 "도에서는 누구나 안심하고 ...

    한국경제 | 2019.09.17 14:42 | YONHAP

  • thumbnail
    매미나방·미세먼지 딛고…단양 1∼8월 관광객 708만명

    군 "볼거리·즐길 거리·먹을거리 갖춘 체류형 관광지" 충북 단양군이 축제 참가자와 피서객을 포함한 관광객 유치 실적에서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 전국적인 관광 경기 위축에다 미세먼지와 매미나방의 습격 등이 더해진 악재에도 관광객 ... 나들이객이 넘쳤다. 지난 7월 매미나방 떼 출몰로 우려를 사기로 했으나, 휴가철인 7∼8월에 200만명 가까운 인파가 몰리면서 관광도시의 명성을 확인했다. 관광지별 누적 관광객은 도담삼봉이 305만5천313명으로 가장 많았다. ...

    한국경제 | 2019.09.17 10:56 | YONHAP

  • thumbnail
    부산 7개 공설해수욕장 31일 폐장…3천600여만명 방문

    ... 근사치 추정 방식인 '페르미 방식'을 이용한다. 페르미 방식은 해수욕장 특정 지점의 인원을 파악해 전체 면적 인파를 추산하는 방식으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2시간 간격으로 하루에 4번 인파를 파악한다. 이렇게 파악한 ... 고려한 특정 지수를 곱해 야간 이용객 수도 추정한다. 이런 방식과 별개로 해운대구는 해운대 해수욕장에 '빅데이터 피서객 집계' 방식도 병행하고 있다. 해운대 해수욕장과 구남로 일대 방문객의 휴대전화 정보를 토대로 피서객을 집계하는 ...

    한국경제 | 2019.08.30 10:41 | YONHAP

  • thumbnail
    영암 월출산 기찬랜드, 최고 피서지 등극…10만명 찾아

    ... 북새통을 이루는 등 폐장한 전날까지 10만명이 찾았다. 국내외 정세 불안과 경제침체, 장마·태풍에도 불구하고 인파로 붐볐으며 2억7천여만원의 수익도 올렸다고 군은 설명했다. 예년보다 올해는 휴가를 즐기려는 가족 단위 물놀이 피서객이 ... 있는 체류형 기반시설을 갖췄다. 전동평 군수는 "월출산 기찬랜드는 전국 물놀이 안전명소 후보지로 전남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면서 "올해도 전국의 많은 방문객이 찾아와 명품 피서지로 큰 호평을 받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8.26 17:01 | YONHAP

  • thumbnail
    "가는 여름 아쉽다"…막바지 피서행렬, 바다·계곡·산으로

    수상스키·카약 등 레저 인파…월미도 등에도 방문객 몰려 제철 과일·해산물 축제 성황…성묘객 이른 발길도 이어져 '처서'를 지나 무더위가 한풀 꺾인 25일에도 전국 주요 강·계곡 등지에는 막바지 피서 행렬이 이어졌다. 충남 계룡산 동학사, 갑사, 수통골에는 3천400여명이 몰려 계곡물에 발을 담그며 늦더위를 식혔다. 경기 양주 송추계곡, 포천 백운계곡 등을 찾은 시민들도 시원한 계곡에서 휴일을 즐겼다. 서해안 최대 규모 보령 대천해수욕장과 ...

    한국경제 | 2019.08.25 14:53 | YONHAP

  • thumbnail
    '막바지 피서 즐기자'…해수욕장 북적대고 곳곳에 나들이 행렬

    한풀 꺾인 더위에도 여전히 낮 30도에 육박하는 온도를 보인 24일 전국 해수욕장과 워터파크에는 피서객으로 북적댔다. 부산 해운대, 광안리, 송정해수욕장 등에는 막바지 피서를 즐기려는 인파로 붐볐다. 피서객들은 튜브를 타는 ... 바다 물살을 가르며 시원한 풍경을 연출했다. 강원도 양양을 제외하고 지난 주말 폐장한 강릉 경포해수욕장 등에는 피서객이 바닷물에 발을 담그며 아쉬움을 달랬다. 서해안 최대 해수욕장인 대천, 만리포 등 태안 지역 30여개 해수욕장에서는 ...

    한국경제 | 2019.08.24 14:58 | YONHAP

  • thumbnail
    전국 관광객 불러모은 '울산 워터버블페스티벌'

    ... 중구(구청장 박태완)는 지난 17일 중구 성남둔치에서 열린 '워터버블페스티벌'에 6000여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는 등 대성황을 이뤘다고 18일 발표했다. 젊음의거리 상인회에서 주최·주관하고 울산시와 중구,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공동 후원한 워터버블페스티벌은 무더운 여름철 물과 함께하는 시원한 도심 속 피서공간을 제공해 외래 관광객이 찾아오는 등 원도심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앞으로도 도심 ...

    한국경제 | 2019.08.18 21:48 | 하인식

  • thumbnail
    떠날 채비하는 여름…한풀 꺾인 무더위에 나들이객 북적

    ... 비하면 훨씬 수월하게 지나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동에서 만난 신모(15)양은 "미술용품을 사려고 친구와 인사동에 나왔다"며 "다음 주가 개학이라 마지막으로 방학을 즐길 생각"이라고 말했다. 최근 계속된 불볕더위로 도심 피서객들로 발 디딜 틈 없던 쇼핑몰·영화관 등 실내 시설은 이날 날씨가 실외활동에 부담스럽지 않아서인 듯 인파가 다소 줄어든 모습이었다. 서울 영등포구의 한 쇼핑몰을 찾은 직장인 김모(33)씨는 "지난주와 비교해 쇼핑몰에 사람이 확 ...

    한국경제 | 2019.08.18 16: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