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1-280 / 8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접경지엔 긴장 고조…막바지 휴가철 피서지는 '차분'

    ... 긴장된 분위기가 이어졌다. 반면 부산, 제주, 전남 등 비교적 북한과 거리가 떨어진 지역은 막바지 연휴를 즐기는 피서객들이 차분한 모습으로 주말을 보냈다. ◇ 北 최후통첩 시간 앞두고 접경지 긴장 고조 =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경기도 ... 90∼95%로 예상돼 사실상 만석을 기록했다. 용인 에버랜드와 캐리비안베이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4만명에 가까운 인파가 몰려 평년과 비슷했다. 에버랜드 한 관계자는 "요며칠 사회 분위기로 입장객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

    연합뉴스 | 2015.08.22 15:38

  • thumbnail
    물놀이 후 각막염? 여름철 눈 건강 지키기

    막바지 휴가철을 맞아 바다, 계곡, 수영장 등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인파가 늘면서 결막염을 호소하는 환자의 발생이 증가했다. 여름은 고온다습한 날씨로, 바이러스나 세균의 활동성이 높아지게 되며, 이로 인한 감염성 질환이 생길 확률도 ... 가족들한테 옮길 확률이 굉장히 높아진다. 특히 결막염에 걸린 환자가 학교 혹은 군대 등에서 공동으로 생활하거나, 피서지에서 같이 물놀이하는 경우에 있어서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타인에게 전염시킬 수 있기 때문에 그 전염력이 매우 높다. ...

    키즈맘 | 2015.08.18 10:42 | rang

  • thumbnail
    광복절 연휴 해운대 60만 인파

    광복절 연휴 마지막날인 16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60여만명의 막바지 피서 인파가 몰리면서 백사장이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5.08.16 19:11

  • 해운대 해수욕장 60만명 '북적'…막바지 피서 인파

    광복절 연휴 마지막 날인 16일 부산지역 해수욕장은 막바지 피서 인파로 붐볐다. 이날 부산은 가끔 구름 끼는 날씨를 보였지만 낮 최고기온이 30도까지 오르는 등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진 가운데 해운대 해수욕장에만 60만 명의 인파가 몰렸다. 가족단위 피서객들은 튜브를 몸에 낀 채 바다로 첨벙 뛰어들어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식혔다. 해운대 외에도 송정 15만명, 광안리 50만명, 송도 해수욕장 25만명이 찾았다. 낙동강변에 마련된 북구 화명생태공원과 ...

    연합뉴스 | 2015.08.16 15:14

  • 광복절 연휴 맞아 전국 피서지 '인산인해'

    광복절 연휴 첫날인 14일 전국 유명 해수욕장과 계곡, 산에는 막바지 피서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또 광복절 연휴에 맞춰 개막한 이색 축제가 전국 곳곳에서 열려 나들이객들을 맞았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통행료가 무료인 전국 고속도로에도 인파가 밀려 하루 종일 정체가 이어졌다. 전국 해수욕장과 유명산, 계곡, 물놀이 시설은 막바지 피서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강원 강릉과 경포 등 해수욕장에는 지난 13일 39만여명이 몰린 데 이어 ...

    한국경제 | 2015.08.14 16:00

  • thumbnail
    한민구 국방부 장관 "DMZ 주도권 장악 위한 작전 실시"

    ... K팝 스타 노래, 라디오 뉴스, 탈북자들의 증언 등도 주요 방송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지뢰사건이 발생한 1사단(파주) 지역은 방송 대상에서 제외했다”며 “앞으로 해운대에 피서 인파가 100만명에 달했고 성묘객이 몰려 수십만대의 차량이 정체현상을 빚어졌다는 뉴스를 북한군이 듣게 되면 사기가 크게 꺾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2004년 남북 합의에 따라 중단됐던 확성기 방송에 대해 북한은 과거 ...

    한국경제 | 2015.08.11 17:53 | 최승욱

  • 드론 대중화 시대, 보험 가입은 '사각지대'

    ... 있는 상품이다. 문제는 이런 작은 드론이라도 하늘을 나는 비행체인 만큼 사고가 나면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바닷가에 휴가 인파가 몰리기 시작하던 지난달 29일에는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상공에서 항공순찰을 하던 드론이 바다로 추락하기도 했다. 다행히 사람이 다치지는 않았지만 자칫 피서객을 덮쳤다면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지난 6월에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국내 방송사가 촬영용으로 띄운 드론이 중요 문화유산인 ...

    연합뉴스 | 2015.08.10 09:25

  • 해운대 해수욕장 70만명 몰려...부산지역만 200만명

    ▲ 해운대 해수욕장(YTN 뉴스 캡처) 해운대 해수욕장에 70만명의 피서객이 몰렸다. 9일 전국 해수욕장과 계곡은 불볕더위를 식히려는 피서객들로 하루종일 북적거렸다. 국내 최대 규모인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이날 70만명의 ...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강릉 경포대 등 강원지역 92개 해변 역시 전날 156만명에 이어 이날도 수많은 인파로 채워졌다. 강원도는 지난달 10일부터 전날까지 도내 해수욕장을 다녀간 누적 피서객이 1천836만9천20명으로 집계돼 ...

    한국경제TV | 2015.08.10 01:39

  • thumbnail
    '숨이 턱턱'…전국 해수욕장 · 계곡마다 피서객 북적

    해운대 70만명 등 부산 해수욕장 7곳에 200만명 몰려 강원동해안 해수욕장 누적 피서객 2천만명 돌파 '눈앞' 8월 두 번째 주말인 9일 전국 해수욕장과 계곡은 불볕더위를 식히려는 피서객들로 하루종일 북적거렸다. ...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강릉 경포대 등 강원지역 92개 해변 역시 전날 156만명에 이어 이날도 수많은 인파로 채워졌다. 피서객들은 다양한 형태의 물놀이 기구를 타며 여름 추억을 만들고, 푸른 파도에 몸을 맡긴 채 무더위를 ...

    연합뉴스 | 2015.08.09 15:34

  • thumbnail
    '휴가 복귀' 귀경길 고속도로 몸살…상행선 정체

    오후 5시 현재 강릉→서울 3시간 40분…오후 10∼11시께 해소 예상 8월 둘째 주 주말인 8일 오후 피서와 나들이를 떠났던 인파가 속속 귀경길에 오르면서 수도권 진입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졌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 영동·경부·서해안 등 주요 고속도로 상당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특히 강원도에서 돌아오는 영동고속도로 상행선의 정체가 심하다. ...

    연합뉴스 | 2015.08.08 1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