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1-300 / 8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장마 가니 '푹푹 찌네'…남부·강원 폭염특보 속 찜통더위

    울산공단 수은주 37도 치솟아, 광주 고온+습도에 불쾌지수 82.1 평일에도 해수욕장 인파로 '북적'…살수차·스프링클러도 등장 장마전선이 물러간 27일 남부와 강원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 망상해수욕장 1만5천여 명 등이 찾아와 물놀이를 즐겼다. 경남 거창 수승대 계곡, 울산 울주군 작괘천 등에도 피서객이 찾아왔다. 제주에는 해수욕장은 물론 사려니숲길, 절물자연휴양림 등 숲을 찾아 따가운 햇볕을 피하려는 피서객들도 ...

    연합뉴스 | 2015.07.27 18:02

  • 하계휴가지 청소년 선도 및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캠페인 개최

    ... 부산광역시 청소년 유해환경감시단 협의회(회장 문종덕)는 최근 양일간 광안리해수욕장을 중심으로 ‘2015 하계휴가지 청소년 선도 및 청소년유해환경 개선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수십 만 명의 피서인파가 몰리는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청소년 보호법-청소년유해환경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제공하고 청소년유해환경 근절과 건전한 놀이문화를 제안하는 취지로 추진됐다. 청소년유해환경인식조사(2014년)자료에 ...

    한국경제 | 2015.07.27 09:10

  • 남부 무더위 속 피서객 '북적'…부산 해수욕장 40만 인파

    ... '긴장' 7월 마지막 휴일인 26일 불볕더위가 계속된 남부지역 주요 해수욕장과 계곡 등에는 많은 피서객으로 붐볐다. 그러나 제12호 태풍 '할롤라'라 접근 중인 제주와 이날 오전 많은 비가 내린 강원도 ... 월포해수욕장에 1만5천여명, 영일대해수욕장에 1만800여명, 화진해수욕장에 3천여명 등 6개 해수욕장에 6만여명의 인파가 몰렸다. 울진에서는 '제10회 후포비치사커 전국대회'가 열려 30여개 팀이 열띤 경합을 벌이기도 ...

    연합뉴스 | 2015.07.26 17:09

  • 오늘 중복이자 대서, 어떤 날이지?

    ... 더위가 절정에 달한다. 중복은 하지 후 제4경일을 의미하며 삼복(초복, 중복, 말복) 중 하나이다. 복 또는 경은 더운 시기를 나타내는 말이다. 예전에는 이 시기에 음식을 장만해 계곡 등지에서 무더위를 식히곤 했다. 요즘도 피서인파가 가장 붐비는 시기이기도 하다. 계절에 민감해야 할 농촌에서는 김매기와 무성해진 잡초를 베어 퇴비를 만들기 시작하는 등 불볕더위 속 농사일에 분주하다. 또 참외와 수박등이 제철 채소로 가장 맛있게 출하된 시기였다. 김혜림기자 ...

    한국경제TV | 2015.07.23 16:08

  • thumbnail
    시원한 냉면, 콩국수 이제 얼음정수기냉장고 LG디오스와 함께 집에서 즐긴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지만 여행 대신 집에서 휴식을 취하려는 가족들이 늘고 있다. 여행 준비의 번거로움과 피서지의 인파를 피해 조용히 휴가를 보내는 이른바 ‘홈바캉스’가 대세인 것. 이번 휴가 시즌, 요즘 유행하는 말로 ‘격렬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가정에서 보내고 싶다면 얼음정수기냉장고 LG디오스로 시원한 시간을 즐겨보자. 홈바캉스에는 더위와 갈증을 풀어주는 얼음이 빠질 수 없다. 얼음정수기냉장고 ...

    한국경제 | 2015.07.23 11:33

  • '국내 1호' 송도해수욕장 옛 명성 회복…피서객 광안리 능가

    바다 위 구름산책로 '인산인해'…올해 피서객 78만, 해운대 이어 첫 2위 우리나라 최초의 공설 해수욕장인 부산 송도해수욕장이 화려했던 옛 명성을 되찾고 있다. 지난달 1일 첫선을 보인 바다 위를 ... 광안리는 송도보다 한달 늦은 7월 1일부터 개장했는데 같은 기간을 비교하더라도 송도해수욕장은 60만2천여 명의 피서인파가 몰려 광안리보다 10만 명가량이 많았다. 송도해수욕장의 피서객수는 2013년 668만3천여 명으로 같은 해...

    연합뉴스 | 2015.07.21 13:58

  • '메르스 지웠다'…부산해수욕장 주말 140만 올시즌 '최대'

    7월의 세 번째 주말인 18∼19일, 부산지역 해수욕장에 140만 명이 넘는 피서객이 찾았다. 올 시즌 가장 많은 인파다. 18일에는 해운대해수욕장에 개장 이후 최대인 30만 명이 찾은 것을 비롯해 송도 20만 명, 광안리 12만 명 등 부산지역 7개 상설 해수욕장에 올 시즌 최대인 75만3천여 명의 피서인파가 몰렸다. 19일에도 해운대 25만 명, 송도 20만 명, 송정 8만 명, 광안리 7만 명, 다대포 4만8천 명, 일광 3천 명, ...

    연합뉴스 | 2015.07.19 18:22

  • 전국 유명 피서인파 북적…메르스 침체 '안녕'

    한낮 수온주가 섭씨 30도까지 올라가자 전국 유명 해수욕장과 계곡에는 더위를 피하려는 인파로 북적였다.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사실상 종식됨에 따라 관광지와 문화행사장에는 활기를 되찾았다. 머드축제가 열리고 있는 대천해수욕장에는 이날 50만명의 피서객이 찾아 휴가를 즐겼다. 올해도 수많은 외국인도 축제장을 찾아서 온몸에 머드를 흠뻑 바로고 진흙탕을 뒹굴며 즐겁게 지냈다. 낮 최고기온 28.7도를 기록한 국내 대표적 관광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도 ...

    한국경제 | 2015.07.19 15:54 | 김민성

  • 이제 여름 '무덥네'…전국 유명 해수욕장 인파 북적

    ... 되찾아 낮 최고기온이 섭씨 30도 안팎의 무더운 날씨를 보인 19일 전국 유명 해수욕장과 계곡에는 더위를 피하려는 인파로 북적였다. 형형색색의 파라솔이 빽빽하게 펼쳐진 백사장에서 피서객들은 모래찜질과 물놀이를 하며 즐거운 휴일을 보냈다. ... 대천해수욕장 50만명·해운대해수욕장 30만명 몰려 머드축제가 열리는 대천해수욕장에는 이날 50만명의 피서객이 찾아 휴가를 즐겼다. 글로벌 축제로 자리 잡은 축제답게 올해도 수많은 외국인도 축제장을 찾아서 온몸에 머드를 ...

    연합뉴스 | 2015.07.19 15:44

  • thumbnail
    올여름 고즈넉하고 호젓한 별장 같은 리조트에서 '맛과 멋'을 즐겨볼까

    여름을 맞이해 수많은 피서인파로 시끌벅적한 해수욕장이나 피곤한 몸을 이끌고 관광지를 돌아야 하는 해외여행이 부담스럽다면 청정자연이 살아 있고 강원도 인제에 자리잡은 3만3058㎡(1만 평) 규모의 맑은물리조트에서 휴식을 취해보자. 경춘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서울 강남에서 강원도 인제까지 150km, 불과 1시간30분~2시간 내외이면 충분히 도착 가능한 이곳은 내린천의 맑은 물줄기와 강원도의 맑은 공기, 높은 하늘과 푸른 산자락이 어우러지면서 내린천이 ...

    한국경제 | 2015.07.16 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