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눈 앞에 남산, 발 아래 서울…'하늘 위 천국'서 눈부신 힐링

    폭염이 계속되면서 산과 계곡은 물론 바다로 피서를 떠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터무니없는 피서지 숙박요금과 넘쳐나는 인파에 제대로 된 휴식을 누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여름철 진정한 휴식과 낭만적인 바캉스를 즐기고 싶다면 특급호텔에서 내놓은 ‘호캉스(호텔+바캉스)’ 상품에 주목해보자. 생맥주 축제부터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가족 패키지, 루프톱 파티까지 다채롭다. 가성비는 물론 가심비까지 잡은 특급호텔 호캉스 상품을 소개한다. ...

    한국경제 | 2019.07.30 19:07 | 최병일/이선우

  • thumbnail
    대구 36도 올들어 최고…대구·경북 폭염에 피서 인파

    ... 등이다. 대구와 울진, 포항, 경주 등 경북 6개 시·군은 올해 들어 최고 기온을 보였다. 울릉도와 독도를 제외한 대구·경북 모든 지역에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이다. 찜통더위가 이어지자 휴가철을 맞은 경북 동해안 주요 해수욕장에는 피서객이 몰렸다. 이날 월포해수욕장에 1천여명의 피서객이 찾았고 영일대해수욕장, 구룡포해수욕장 등 경북 동해안 주요 해수욕장에도 피서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대구 신천 물놀이장을 비롯한 물놀이 시설도 방학을 맞은 어린이들로 북적였다. ...

    한국경제 | 2019.07.30 16:41 | YONHAP

  • thumbnail
    장맛비에도 강원 동해안 92개 해수욕장에 78만명 몰려

    ... 폭염주의보 7월의 마지막 휴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강원지역은 궂은 날씨가 이어졌으나 동해안 해수욕장에는 78만여명의 피서객이 찾아와 여름을 즐겼다.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이날 도내 92개 해수욕장에는 44만2천507명이 찾은 것으로 ... 내린 영서 지역 산간 계곡과 야영장은 다소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도내 곳곳에서 펼쳐진 한여름 축제장에는 인파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홍천군 홍천강변에서 열린 '별빛음악 맥주축제'와 '찰옥수수축제' ...

    한국경제 | 2019.07.28 18:05 | YONHAP

  • thumbnail
    오락가락 장맛비에도 주말 맞은 전국 피서·관광지…인파 북적

    주말인 27일 오락가락 장마 전선의 심술에도 전국 국립공원과 해수욕장 등지에 피서객 발길이 이어졌다. 장맛비 대신 햇볕이 내리쬔 충북지역 국립공원과 계곡 등지는 더위를 피해 달려온 가족·연인들로 붐볐다. 이날 오전까지 속리산 국립공원에 3천500여명이, 월악산국립공원에 5천800여명이 찾아 녹음을 만끽했다. 옛 대통령 별장인 청주 청남대에는 1천여명이 입장, 대청호 주변에 조성된 대통령 길을 거닐며 주말 한때를 즐겼다. 청주 상당산성, ...

    한국경제 | 2019.07.27 14:48 | YONHAP

  • thumbnail
    '대서' 폭염 맹위, 속초 36.1도…동해안 등에 피서 인파(종합)

    ...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폭염 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폭염경보가 내려진 강원 동해안은 찜통더위 속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동해안 92개 해수욕장은 전날 평일임에도 20만5천여명이 찾은 데 이어 이날도 수많은 피서객으로 붐볐다. 강릉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행락객들은 바닷물에 뛰어들어 물놀이를 하거나 모터보트를 타고 질주하며 ...

    한국경제 | 2019.07.23 17:42 | YONHAP

  • thumbnail
    폭염에 푹푹 찌는 밤…동해안 열대야 피서지에 인파 북적

    대낮의 폭염이 야간까지 이어지면서 강원 동해안 열대야 피서지가 인기를 끌고 있다. 강원 산간과 동해안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22일 강릉시 강문의 낮 최고 기온은 35.7도까지 올라갔고, 강릉 시내는 35도를 기록했다. 해가 지고 나서도 폭염의 기세가 꺾일 줄 모르자 강릉 시민들은 바닷바람과 강바람이 만나는 남대천 하류의 솔바람 다리로 몰렸다. 시민들은 대관령 방면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에 몸을 맡긴 채 다리 위에서 무더위를 식혔다. 또 가족 ...

    한국경제 | 2019.07.22 22:37 | YONHAP

  • thumbnail
    "하필이면 주말에"…태풍 다나스 북상에 피서지 상인들 '울상'

    ...39;의 북상으로 이번 주말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는 등 피해가 예상되자 '여름 특수'를 노리던 피서지 인근 상인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여름 성수기를 맞아 많은 인파로 북적거려야 할 전국 주요 해수욕장은 피서객 ... 태풍의 길목인 제주에는 19일 오전 9시부터 육·해상에 호우경보와 강풍주의보,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피서철 특수를 기대했던 상인들은 기상예보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제주도는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되자 ...

    한국경제 | 2019.07.19 11:10 | YONHAP

  • thumbnail
    선선한 날씨에 여름특수 실종…부산 해수욕장 방문객 27%↓

    늦게 시작된 장마 길게 이어질까 상인들 걱정 부산 해수욕장이 개장한 이후 선선하거나 흐린 날씨가 잇따르면서 현재까지 피서 인파가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부산시에 따르면 올해 6월 1일부터 개장한 해운대·송정·송도 해수욕장 3곳에는 이달 15일까지 피서객 310만명이 찾았다. 해운대 184만명, 송정 52만명, 송도 72만명 등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454만명이 방문한 것에 비해 140만명가량 방문객이 줄었다. 이달 1일부터 ...

    한국경제 | 2019.07.17 11:31 | YONHAP

  • thumbnail
    후텁지근하고 흐려도 바다·산으로…주요 관광지도 피서객 북적

    모두 개장 동해한 해수욕장에 인파…속리산·월악산 등에도 탐방객 관광객 유혹하는 연꽃…전북 하소백련지·함안연꽃테마파크도 붐벼 7월 둘째 주 주말인 14일 전국은 곳에 따라 후텁지근하고 흐렸으나 해수욕장과 주요 유원지에는 나들이객들의 ... 맞은 광주와 전남 여수 경기장은 금빛 레이스를 즐기려는 관람객들로 붐볐다. 주요 관광지와 도심 속 유원지에도 피서 겸 휴일을 만끽하려는 인파가 몰렸다. 인천 민머루 해변 주변에 있는 국내 3대 관음성지인 보문사와 석모도자연휴양림 ...

    한국경제 | 2019.07.14 14:56 | YONHAP

  • thumbnail
    [여긴 가봐야지:강원] '나만의 명당' 물 맑고 공기 좋은 별천지

    ... 경우도 다반사다. 하지만 전국 각지에 조금만 눈을 돌리면, 부담 없는 가격에 순도 높은 힐링을 즐길 수 있는 알짜배기 피서지가 여러 곳 숨어 있다. 연합뉴스가 전국 취재망을 풀가동해 가성비 높은 피서지를 찾아내 10일부터 사흘에 걸쳐 소개한다. 여름 휴가철 물 맑고 공기 좋은 강원도는 어디를 가나 인산인해다. 모처럼 떠난 피서인파와 차량 행렬에 고역이 되기도 한다. 떠나기 전 정보 사냥에 약간의 품을 들이면 한가롭게 심신을 달래는 나만의 피서지를 ...

    한국경제 | 2019.07.10 10: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