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2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도요타가 '코로나 학살'서 살아남은 비결[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실적에 미치는 영향을 가늠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올해 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실적 예상치를 제시하지 못한 반면 도요타는 7300억엔의 순익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도 GM(-796억엔), 피아트크라이슬러(-1277억엔), 폭스바겐(-1976억엔), 다임러(-2461억엔) 등 주요 메이커들이 코로나19에 휘청거린데 비해 도요타는 100억엔 대의 적자를 예상한 시장전문가들을 비웃듯 흑자를 달성했다. 도요타의 실적을 떠받친 건 상반기 ...

    한국경제 | 2020.08.08 09:29 | 정영효

  • 피아트크라이슬러 2분기도 1조4천억원 적자…시장 예상보다 선방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미국-이탈리아 합작 자동차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분기도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FCA는 2분기에 10억4천800만유로(약 1조4천784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 FCA는 1분기에도 16억9천400만유로(약 2조3천898억원)의 순손실을 봤다. 애초 시장에서는 FCA의 2분기 순손실 규모가 20억유로까지 ...

    오토타임즈 | 2020.08.01 11:36

  • thumbnail
    피아트크라이슬러 2분기도 1조4천억원 적자…시장 예상보다 선방

    미국-이탈리아 합작 자동차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분기도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FCA는 2분기에 10억4천800만유로(약 1조4천784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 FCA는 1분기에도 16억9천400만유로(약 2조3천898억원)의 순손실을 봤다. 애초 시장에서는 FCA의 2분기 순손실 규모가 20억유로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으나 ...

    한국경제 | 2020.07.31 23:09 | YONHAP

  • 르노, 상반기 순손실 10조원 '역대최악'…"가치경영 전환"

    ... 세계에서 1만5천명을 감원하고 3년간 20억유로의 비용을 절감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데메오 CEO가 주도하는 르노의 새 경영혁신 계획은 이르면 내년 1월 발표될 예정이다. 이탈리아 출신인 데메오는 1990년대 르노에서 일하기 시작한 이후 도요타, 피아트, 폭스바겐 등 유럽의 자동차기업들에서 두루 경력을 쌓다가 2015년 폭스바겐의 스페인 브랜드인 세아트의 CEO를 맡아 작년에 역대 최대의 매출을 올렸다. yonglae@yna.co.kr

    오토타임즈 | 2020.07.31 00:21

  • thumbnail
    르노, 상반기 순손실 10조원 '역대최악'…"가치경영 전환"

    ... 5월 이미 전 세계에서 1만5천명을 감원하고 3년간 20억유로의 비용을 절감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데메오 CEO가 주도하는 르노의 새 경영혁신 계획은 이르면 내년 1월 발표될 예정이다. 이탈리아 출신인 데메오는 1990년대 르노에서 일하기 시작한 이후 도요타, 피아트, 폭스바겐 등 유럽의 자동차기업들에서 두루 경력을 쌓다가 2015년 폭스바겐의 스페인 브랜드인 세아트의 CEO를 맡아 작년에 역대 최대의 매출을 올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30 19:40 | YONHAP

  • thumbnail
    LPG로 개조되는 '카니발'…미니밴이 택시 시장 주력 되나

    ... 스캐럽(Scarab)이 꼽힌다. 유럽에선 1949년 아우디의 전신 가운데 하나인 데카베(DKW)가 슈넬라스터(Schnellaster) 미니밴으로 시장에 진입했고, 1950년 폭스바겐 또한 타입2를 앞세워 가세했다. 1956년에는 피아트도 멀티플라(Multipla)를 선보이며 다인승 흐름에 동참했다. 현대적 개념의 다인승 대형 미니밴의 원조로는 1980년대 크라이슬러가 선보인 닷지 카라반을 지목하는 사람이 많다. 카라반은 크라이슬러를 회생시킨 리 아이아코카 회장이 포드에 ...

    한국경제 | 2020.07.29 15:06

  • thumbnail
    성희롱 혐의 파블로 로쏘 수입차 협회장 '직무 정지'

    ... 결과가 나오는 대로 협회 차원의 또 다른 후속 조치를 강구할 방침이다. 수입차협회는 별도의 총회 전까지 임한규 상근 부회장이 협회장 권한 대행을 맡는다. 로쏘 사장은 2013년부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지프 등을 판매하는 피아트크라이슬러(FCA) 코리아 사장을 맡아왔다. 그는 지난 3월 임기 2년의 수입차협회장에 선임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22일 "파블로 로쏘 사장이 사내 여직원을 상대로 성적 농담을 하고 폭언과 욕설을 일삼는다"며 ...

    한국경제 | 2020.07.29 10:30 | 김보형

  • thumbnail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 성희롱·폭행 의혹 '직무정지'

    파블로 로쏘 피아트크라이슬러(FCA) 코리아 사장이 직원들에 성희롱과 폭언·폭행 등을 휘둘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직무가 정지됐다. 27일 FCA 코리아에 따르면 미국 FCA 본사와 아시아태평양지역본부는 지난 24일 파블로 로쏘 사장을 직무정지 조치했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파블로 로쏘 사장이 성희롱과 폭언, 욕설을 일삼는다는 글이 올라온 데 따른 것이다. 청원인은 "파블로 로쏘 사장이 (남성 직원들에게) 어느 ...

    한국경제 | 2020.07.27 12:12 | 오세성

  • thumbnail
    파블로 로쏘 FCA 코리아 사장, 성희롱 의혹으로 일시 직무정지

    파블로 로쏘 피아트크라이슬러(FCA) 코리아 사장이 성희롱과 폭언·폭행 등의 의혹으로 내부 감사를 받게 돼 직무가 일시 정지됐다. 27일 FCA 코리아에 따르면 미국 FCA 본사와 아시아태평양지역본부는 관련 의혹 조사에 착수하며 파블로 로쏘 사장을 24일 직무정지 조치했다. 이에 앞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파블로 로쏘 사장이 사내 여직원을 상대로 성적 농담을 하고 폭언과 욕설을 일삼는다"며 "성범죄와 폭행, 폭언을 처벌해 달라"는 ...

    한국경제 | 2020.07.27 11:29 | YONHAP

  • thumbnail
    내년 상장 목표 '올스웰', SK증권과 IPO 대표주관사 계약

    ..., 프라이메탈스 코리아(일본계)와 기술제휴를 맺는 등 글로벌 프로젝트를 검토하고 있다. 올스웰은 철강산업에서의 활약과 함께 부산 르노삼성자동차에 에어 솔루션을 납품한 실적을 기반으로 완성차 메이커인 프랑스 르노그룹, 이탈리아 피아트크라이슬러와 기술교류를 진행 중이다. 이처럼 유럽시장에서 올스웰의 엔지니어링 방식이 주목받을 수 있는 이유는 ‘글로벌 그린 뉴딜’ 시대에 부합되는 것이라 해석된다. 최근 전 세계의 ‘그린 뉴딜’ 정책 ...

    한국경제 | 2020.07.24 1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