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0,6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양대노총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日 사죄·반성에서 시작"

    ...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연대발언에서 "일본은 조직적이고 집단적인 범죄를 저지르고도 피해자들에게 사과와 보상은커녕 인정도 하지 않고 있다"며 "과거 잘못을 뉘우치고 책임지는 나라, 지배자와 피지배자가 아닌 상호 호혜적 동반자로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지키는 나라로 한일 양국이 거듭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양대노총 위원장과 이 이사장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용산역 광장에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에 참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1.03.01 12:08 | YONHAP

  • thumbnail
    대출 금리 오르는데 어쩌나…영끌·빚투족 '비상'

    ... 불러모아 가계대출 증가세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주문했다. 지난해 연 8%까지 치솟은 가계대출 증가율을 앞으로 2~3년 안에 연 4~5%대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은행들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은행 관계자들은 “지난달 코스피지수가 3000포인트 전후의 횡보장세를 지속하면서 ‘빚투(빚내서 투자)’ 수요도 줄어들고 있다”고 전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코스피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지난 1월 26조4778억원에서 지난달 19조681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1.02.28 17:26 | 김대훈

  • thumbnail
    개미들 '3월 투자 전략'…성장주 대신 담을 저평가 종목은?

    ... 있다. 미 국채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는 것은 인플레이션과 경기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 때문으로 해석된다. 3월 투자 전략을 놓고 개인투자자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국내 주식을 100조원어치 가까이 순매수한 가운데 코스피지수 3000선이 흔들리고 있어서다. 증권가에서는 채권 금리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실적 개선 동력이 크면서도 저평가된 중형 가치주를 눈여겨보라는 조언이 나온다. 철강주 2월 수익률 10% 28일 한국거래소에 ...

    한국경제 | 2021.02.28 17:03 | 설지연

  • 法 "교통법규 어겨 사망한 배달기사…업무상재해 아니다"

    ... "안전의무를 위반한 과실로 사고가 발생하긴 했지만 남편의 위반행위는 범칙금 정도에 해당하는 경미한 과실"이라며 "업무상 재해가 인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A씨와 충돌한 차량의 운전자가 앞을 제대로 살피지 않은 잘못이 있다는 주장도 내놨다. 그러나 재판부는 공단 손을 들어줬다. 배달업무 수행과 사고로 인한 사망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없다고 보고, 업무상 재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이다. 재판부는 사고가 A씨의 ...

    한국경제 | 2021.02.28 11:47 | 안효주

  • thumbnail
    금리 상승기에는 "실적 좋은 '중형 가치주' 찾아라"

    ...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월 한 달간 국내 주식시장에서 주가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업종은 철강주였다. 철강주는 전통적인 경기민감주로 꼽힌다. 국내 철강 기업 10개 종목으로 구성된 KRX철강지수는 지난달 9.87% 올랐다. 이 기간 코스피지수가 1.23% 오르는 데 그쳐 횡보한 것과 비교하면 상승세가 돋보인다. 철강 업종 주도주인 포스코는 지난달 14.66% 뛰었다. 이 밖에 풍산(28.42%), 영풍(20.16%), 세아베스틸(20%), 고려제강(17.02%) 등도 높은 ...

    한국경제 | 2021.02.28 11:37 | 설지연

  • thumbnail
    法 "배달기사, 교통법규 위반 사망사고 업무상재해 안돼"

    ... 법정에서 B씨는 "남편의 사망이 업무상 재해의 예외로 규정된 고의·자해행위·범죄행위에 해당하지 않고, 도로교통법 위반 행위 역시 경미해 업무상 재해가 인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A씨와 충돌한 차량의 운전자가 앞을 제대로 살피지 않아 과실이 있다는 주장도 내놨다. 그러나 재판부는 "사고는 A씨의 위법한 진로 변경을 직접적인 원인으로 하여 발생한 것"이라며 업무상 재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 재판부는 "A씨는 진로 변경이 금지되는 장소임을 알 수 ...

    한국경제 | 2021.02.28 09:00 | YONHAP

  • thumbnail
    美 금리 따라 변동성 커진 증시, 中 양회에 이목집중 [주간전망]

    ...3월 2~5일) 국내 증시의 향방은 미국 국채금리 추이와 중국의 양회에 시선이 쏠릴 예정이다. 중국 양회 결과가 시장 안정 요인으로 작용해 투자심리를 끌어올릴 수 있을 지 주목된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번주 코스피지수는 2950~3150선 범위 내에서 등락을 반복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행정부의 추가 부양책 논의와 국내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증시 상승 요인이지만, 미국 국채금리 상승과 밸류에이션 부담은 ...

    한국경제 | 2021.02.28 08:00 | 차은지

  • thumbnail
    美 국채금리 '한파'…국내 금융시장 요동

    미국 국채금리가 상승하면서 국내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위험자산인 주식은 급락하고 원화 가치가 폭락했다. 국채금리는 글로벌 금리 상승 여파에 급등 마감했다. 코스피, 3% 가까이 급락 26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86.74포인트(2.80%) 떨어진 3012.95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장중 한 때 2988.28까지 하락했으나 장 후반부에 하락폭을 좁히며 3000선을 지켜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조8124억원, 1조346억원 ...

    한국경제 | 2021.02.26 17:58 | 이송렬

  • thumbnail
    외국인 2.8조원 '매물 폭탄'…주가 하루 만에 86P 급락

    코스피지수가 이틀 만에 장중 3000선 아래로 밀렸다. 하루에 100포인트 가까이 출렁이는 ‘롤러코스터 장세’가 반복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급격한 금리 오름세가 진정될 때까지 변동성이 큰 시장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26일 코스피지수는 2.80%(86.74포인트) 내린 3012.95에 장을 마쳤다. 전날 104포인트 급등했던 증시가 하루 만에 상승분 대부분을 반납했다. 미국 국채 금리가 가파르게 오른 게 영향을 미쳤다. ...

    한국경제 | 2021.02.26 17:43 | 박재원/김익환

  • thumbnail
    '인플레 타임' 온다…"에너지·소재株로 방어를"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최근 1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하자 저금리 환경에서 랠리를 펼쳤던 기술주를 중심으로 증시가 급등락하고 있다. 한국 증시도 예외는 아니다. 코스피지수는 26일 2.80% 급락했다. 시장금리가 상승하는 이유는 백신 접종으로 경제활동이 정상화되면 인플레이션이 현실화할 것이란 기대심리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최소한 올해 상반기에는 인플레이션이 주식시장의 핵심 화두가 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를 감안한 자산배분 전략을 짤 때라고 ...

    한국경제 | 2021.02.26 17:33 | 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