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511-59520 / 61,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이나 버블 경고등] (하) 빈부격차 위험수위 '야누스 경제'

    "중국에는 국내 식민지가 존재하고 있다." 중국경제의 양극화를 설명할 때 자주 인용되는 말이다. 동부 연안의 주요 도시에 지배층과 피지배층이 공존하고 있다는 얘기다. 지배층은 일반적으로 해당 도시의 원거주민이고, 피지배층은 내륙에서 돈 벌러 온 외지인들이다. 다소 과장 섞인 이 말은 중국의 빈부격차, 도.농격차가 얼마나 심각한지를 표현하고 있다. 상하이의 한 부동산개발업체 부사장으로 일하고 있는 왕(王)씨.푸둥(浦東)의 한 고급 별장 단지에 ...

    한국경제 | 2005.01.26 00:00

  • 싱ㆍ우즈, 세계1위 다툼‥랭킹 포인트 1.05차

    비제이 싱(42.피지)과 타이거 우즈(30.미국)의 세계랭킹 1,2위 다툼이 뜨거워지고 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포인트 12.13으로 랭킹 1위인 싱(13.18)에게 1.05점 차이로 다가섰다. 이는 우즈가 미국PGA투어 뷰익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함으로써 랭킹포인트를 1.04 높인데 따른 것이다. 지난주 랭킹에서는 싱과 우즈의 포인트 차이가 2.45였다. 이로써 우즈가 앞으로 1승을 추가할 경우 두 선수의 ...

    한국경제 | 2005.01.26 00:00

  • "한.미 증시 탈동조화는 3개월" .. 굿모닝신한증권

    ... "정상적인 경기 순환 사이클에서 벗어나 있던 내수 회복이 가시화한다 하더라도 수출 모멘텀 둔화가 이를 상쇄할 가능성이 높으며, 지수 1,000포인트라는 역사적 고점을 해외 변수의 도움없이 한국 증시의 독자적 힘만으로 쉽게 넘어서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따라서 "한국 증시는 큰 틀에서 미국 증시와 동조하는 흐름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은만큼 해외 여건의 호전 여부를 살피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현 기자

    연합뉴스 | 2005.01.26 00:00

  • 100m 어프로치샷 귀재는 '우즈'

    ... 앞질렀다. 엘스는 이 거리에서 볼을 홀 옆 35피트1인치(약 10.5m)에 떨어뜨려 1위를 기록했다. 거리에 상관없이 지난해 미PGA투어에서 어프로치샷(그린을 적중한 것에 한함)을 홀에 가장 근접시킨 선수는 '상금왕' 비제이 싱(42·피지)이었다. 싱이 정규타수로 그린에 올린 볼은 평균적으로 홀에서 8.4m거리에 떨어졌다. 아마추어들의 경우 정규타수에 볼을 그린에 올리기가 쉽지 않지만,어쩌다 올린 볼이 홀에서 약 10m거리에 멈추었어도 대체로 만족해야 하지 않을까. ...

    한국경제 | 2005.01.25 00:00

  • thumbnail
    우즈, 세계랭킹 1위 싱 바짝 추격

    15개월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스트로크플레이대회에서 우승한 타이거 우즈(미국)가 세계랭킹 포인트에서 비제이 싱(피지)과의 간격을 바짝 좁혔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주간 세계랭킹 포인트가 12.13점으로 올라 싱(13.18점)에 1.05점 차이로 다가섰다. 지난주에는 싱에 2.45점 뒤졌던 우즈는 이로써 상반기 안에 세계랭킹 1위 탈환이 가능할 전망이다. 어니 엘스(남아공)는 10.88점으로 3위를 지켰고 레티프 구센(남아공), ...

    연합뉴스 | 2005.01.25 00:00

  • thumbnail
    PGA 투어 '90홀 마라톤 대회' 27일 개막

    비제이 싱(피지)과 타이거 우즈(미국)의 '골프황제'자리 다툼으로 초반부터 후끈 달아오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간다. 오는 27일(이하 한국시간)부터 5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 일대 4개골프장에서 열리는 봅호프크라이슬러클래식(총상금 470만달러)은 싱과 우즈, 어니엘스(남아공) 등 '빅3'가 빠진 채 치러진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는 지난 24일 끝난 뷰익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56위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쥐며 ...

    연합뉴스 | 2005.01.25 00:00

  • 부활한 우즈, 골프황제 되찾나

    타이거 우즈(미국)가 완벽한 부활을 알리면서 작년 비제이 싱(피지)에 빼앗겼던 세계랭킹 1위 자리 탈환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우즈는 24일 끝난 뷰익인비테이셔널에서 최종 라운드에서 3타차 열세를 딛고 역전 우승을 차지, 15개월만에 스트로크대회 우승컵을 안았다. 작년 매치플레이챔피언십에서 1승을 거뒀을 뿐 사실상 무관에 머물며 '한물 갔다'는 폄하까지 받아야 했던 우즈에게는 더 없이 값진 우승. 사실 우즈의 부활 조짐은 작년 연말 결혼 ...

    연합뉴스 | 2005.01.24 00:00

  • thumbnail
    [PGA] 우즈, 15개월만에 스트로크대회 우승

    ... 타깃월드챌린지등 '챌린지 시즌'에서 2승을 거둔데 이어 마침내 PGA 투어 대회 우승컵까지 보태며'골프황제'의 위용을 되찾았음을 알렸다. PGA 투어 통산 41번째 우승을 달성한 우즈는 더구나 세계랭킹 1위를 빼앗아간비제이 싱(피지)과 세계랭킹 3위 어니 엘스(남아공), 필 미켈슨(미국) 등 이른바 '빅4'가 모두 출전한 대회에서 보란듯이 우승한 것은 더욱 의미가 컸다. 86만4천달러의 우승 상금을 받은 우즈는 싱을 제치고 상금 1위로 올라섰다. 또 99년과 ...

    연합뉴스 | 2005.01.24 00:00

  • 우즈, 안개 헤치고 선두 점프

    ... 버디를 추가하며 2라운드에서만 9타를 줄였다. 3라운드에서는 10번홀에서 출발해 2개홀 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10번홀에서 출발한 어니 엘스(36·남아공)는 5개홀까지 합계 10언더파로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고 비제이 싱(42·피지)은 12번홀까지 합계 8언더파로 공동 11위에 포진해 '빅3'의 막판 우승경쟁이 불꽃을 튀길 전망이다. 나란히 출전한 한국선수 3명은 무사히 커트를 통과했다.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13개홀을 마칠때까지 합계 4언더파로 ...

    한국경제 | 2005.01.23 00:00

  • [PGA] 안개로 경기 중단...최경주 이틀째 선전

    ... 내려 앉았다. 홈코스의 필 미켈슨(미국)도 이날 북코스에서 5언더파 67타를 때려냈지만 전날 이븐파에 그쳤던 부진 탓에 순위는 공동20위(5언더파 139타)에 머물렀다. 이 대회와 유독 인연이 없는 세계랭킹 1위 비제이 싱(피지)은 17번홀까지 2타밖에 줄이지 못해 상위권 진입 전망이 다소 어두워졌다. 한편 전날 북코스에서 타수를 크게 줄여 선두권에 포진했던 선수 가운데 상당수는 남코스에서 고전한 반면 남코스에서 1라운드를 돈 선수들은 북코스에서 버디 파티를 ...

    연합뉴스 | 2005.0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