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541-59550 / 61,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경주, '색소폰' 선율 맞춰 샷! .. AT&T 프로암

    ... 공동 11위를 해 아깝게 '톱10' 진입에 실패했다. 최경주는 후배의 분발에 자극을 받아 이번 대회 상위권 입상을 노리고 있다. 최경주는 작년 이 대회에서 공동 4위를 했다. 올 시즌 나란히 1승씩을 기록 중인 비제이 싱(42·피지)과 미켈슨이 출전,2승에 도전한다. 미켈슨은 최경주 바로 앞조에서 조 오길비(31·미국)와 함께 경기를 시작했고 싱도 같은 코스에서 새벽 2시10분 루크 도널드(28·잉글랜드)와 출발했다. 이 대회는 스파이글래스힐,포피힐스...

    한국경제 | 2005.02.10 00:00

  • thumbnail
    [PGA] 나상욱, 공동 2위 선전..미켈슨 우승

    ... 허용하지않았다. 지난해 4월 마스터스에서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차지했던 미켈슨은 10개월만에 우승 감격을 또 누렸다. 통산 24승. 스콧 맥캐런(미국)이 6타를 줄여 나상욱과 공동 2위를 했고 데이비드 탐스(미국)는 합계 11언더파 273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공동 23위에서 출발했던 비제이 싱(피지)은 3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7언더파 277타로 최경주와 공동 11위를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나상욱·최경주, "미켈슨 게 섰거라"

    ... 보냈다. 결국 미켈슨은 벙커샷을 올려 파세이브에 성공했고,나상욱은 3퍼트 보기를 하고 말았다. 최경주는 이틀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샷의 정확도가 돋보였다. 드라이버샷은 평균 3백2야드에 이르렀으면서도 페어웨이안착률은 93%에 달했다. 최경주는 퍼트까지 안정되면서 보기없이 버디 5개를 잡았다. 비제이 싱(42·피지)은 합계 4언더파 2백9타로 공동 23위에 머물렀다. 미켈슨과는 10타차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2.06 00:00

  • [PGA] 나상욱 2위...최경주 3위

    ... 만들었다. 해리슨 프레이저, 케니 페리, 스티브 플레시(이상 미국) 등이 최경주와 함께 공동3위에 올랐고 2001년 대회 최소타 우승 기록을 세웠던 마크 캘커베키아(미국)와데이비드 톰스(미국)이 8언더파 205타로 공동7위를 달렸다. 비제이 싱(피지)은 5언더파 66타를 쳤지만 1, 2라운드 부진 탓에 미켈슨과 10타차 공동23위(4언더파 209타)에 머물러 사실상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2.06 00:00

  • [PGA] 나상욱, 미켈슨과 공동 선두

    ... 66타를 쳐 공동3위(6언더파 136타)에 올랐고 톰스, 페리, 미킬,그리고 스티브 플레시, 행크 퀴니, 헌터 메이헌, 히스슬로컴(이상 미국) 등이 공동5위(4언더파 137타)에 올라 선두 추격에 나섰다. 세계랭킹 1위 비제이 싱(피지)은 샷 난조에 퍼팅 불안까지 겹쳐 1오버파 72타로부진, 1오버파 143타로 공동48위에 머물렀다. 일주일 전 봅호프크라이슬러클래식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나눠가졌던 저스틴 레너드와 조 오길비(이상 미국)는 나란히 컷오프되는 수모를 ...

    연합뉴스 | 2005.02.05 00:00

  • thumbnail
    최경주 "맘대로 안되네"‥FRB오픈첫날 '퍼트 부진'1오버 공동25위

    ... 바짝 말라버렸고,선수들은 갑자기 빨라진 그린스피드에 적응하느라 곤욕을 치렀다. 강풍에 따른 그린플레이 지연으로 1백30명의 출전선수 중 45명이 1라운드를 마치지 못했고,2라운드에 앞서 잔여홀 플레이를 속개했다. 비제이 싱(42·피지) 필 미켈슨(35·미국) 최경주(35·나이키골프) 마이크 위어(35·캐나다) 등 투어 '간판 선수'들조차 언더파 스코어를 내지 못했다. 오전에 경기를 시작한 최경주는 1오버파(버디4 보기3 더블보기1) 72타로 공동 25위,최경주와 ...

    한국경제 | 2005.02.04 00:00

  • [PGA] 퍼팅 감각 회복 더딘 최경주 중위권

    ... 2개를 묶어 2언더파로 선전했다. 공동6위에 이름을 올린 나상욱은 5일 하루 동안 1라운드 잔여홀 5개홀을 치른뒤 2라운드에 나서는 마라톤 라운드를 견뎌내는 것이 상위권 고수의 관건이 될 전망. 최경주와 동반 플레이를 펼친 비제이 싱(피지)도 드라이브샷과 아이언샷 모두정확도가 절반 이하로 지면서 버디 3개, 보기 3개로 이븐파 71타에 그쳤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조너선 케이(미국)도 2오버파 73타를 쳐 타이틀 방어에 먹구름이 꼈고 필 미켈슨(미국)은 전반 9개홀에서 ...

    연합뉴스 | 2005.02.04 00:00

  • thumbnail
    최경주 상대는 '新황제' ‥ FBR오픈 1,2R 싱과 동반라운드

    올시즌 두번째 미국PGA투어 대회에 출전하는 최경주(35·나이키골프)가 세계랭킹 1위 비제이 싱(42·피지)과 초반 이틀동안 동반 플레이를 펼친다. 2일(한국시간) 발표된 미PGA투어 FBR오픈(총상금 5백20만달러) 조편성 결과 최경주는 싱,케빈 서덜랜드(41·미국)와 같은 조로 1,2라운드를 치르게 됐다. 세 선수는 4일 0시25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TPC(파71)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싱은 미PGA투어 정상급 프로 가운데 ...

    한국경제 | 2005.02.02 00:00

  • 최경주, 세계1위 싱과 이틀간 동반 라운드

    시즌 두번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대회에 출전하는 '탱크' 최경주(35.나이키골프)가 세계랭킹 1위 비제이 싱(피지)과 이틀 동안 동반 플레이를 펼친다. PGA투어 FBR오픈(총상금 520만달러) 조직위원회는 2일(이하 한국시간) 발표한 1,2라운드 조편성에서 최경주를 싱, 그리고 케빈 서덜랜드(미국)와 같은 조로 묶었다. 최경주와 싱은 오는 4일 0시25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스코츠데일TPC(파71.7천216야드) 10번홀에서 경기를 ...

    연합뉴스 | 2005.02.02 00:00

  • 최경주, 4일 시즌 두번째 출격

    ... 경기 운영 잘못이라고 보고 올해는치밀한 전략 골프로 반드시 상위 입상을 달성해내겠다는 다짐이다. 하지만 대회 출전 선수 면면이 만만치 않아 최경주의 상위 입상은 수월하지만은않을 전망이다. 지난 주를 쉰 세계랭킹 1위 비제이 싱(피지)이 우즈에 빼앗긴 상금 1위를 되찾기 위해 출전 신청을 냈고 봅호프크라이슬러클래식 2연패에 실패한 필 미켈슨(미국)도 시즌 마수걸이 우승에 도전한다. 싱은 95년과 2003년 등 2차례 이 대회 정상에 올랐고 한때 스코츠데일에 살았던미켈슨은 ...

    연합뉴스 | 2005.02.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