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561-59570 / 61,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벤츠위 키스 올해는 누가‥시즌개막전 메르세데스챔피언십 7일 개막

    ... 열린다. 지난해 미PGA투어 대회 우승자 31명이 출전,'챔피언중의 챔피언'을 가리는 대회다. 이 대회는 매년 시즌오픈전으로 열리기 때문에 그 해의 판도를 가늠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특히 올해는 비제이 싱(42.피지) 타이거 우즈(30.미국) 어니 엘스(36.남아공)등 이른바 '빅3'가 함께 출전한다. 세 선수는 현재 세계랭킹 1∼3위인데 랭킹포인트 차이는 싱-우즈가 1.19점,우즈-엘스가 0.62점으로 '종이 한장'에 불과하다. 이 대회 ...

    한국경제 | 2005.01.02 00:00

  • PGA 투어, 6일부터 11개월 대장정 돌입

    ...천263야드)에서 열리는 메르세데스챔피언십(총상금 530만달러)으로 재개하는 것. 2005년 PGA 투어는 모두 49개 대회에 2억4천만달러에 육박하는 상금이 걸려있다. 올해 최대 관심사는 역시 타이거 우즈(미국), 비제이 싱(피지), 어니 엘스(남아공), 그리고 필 미켈슨(미국) 등 이른바 '4룡(龍)'의 각축. 특히 작년 투어 대회 우승컵을 단 1개밖에 건지지 못하고 상금 랭킹도 4위까지떨어진 우즈의 부활 여부는 세계 골프팬들이 가장 큰 관심을 갖고 지켜볼 ...

    연합뉴스 | 2005.01.02 00:00

  • 싱, 1打에 150만원 벌었다…총 114억 획득 ‥ 각 투어 상금왕 현황

    세계 각국의 프로골프투어에서 올해 상금랭킹 1위 선수들은 얼마를 벌었을까. '상금왕'은 역시 미국PGA투어의 비제이 싱(피지)이 차지했다. 싱은 올해 29개 대회에 출전,전인미답의 1천만달러벽을 돌파하며 1천90만5천1백66달러(약 1백14억1천7백여만원)를 벌어들였다. 싱은 투어에서 드라이버 아이언 퍼터 등을 모두 포함해 총 7천5백96회(매치플레이챔피언십 제외)의 스윙을 했다. 이에 따라 총 상금을 타수로 나눠보면 싱은 올해 1타당 1백50만3천여원을 ...

    한국경제 | 2004.11.30 00:00

  • 싱, 올해의 선수상 '찜'‥美PGA…신인상 해밀턴 유력

    선수들의 투표로 정하는 미국 PGA투어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비제이 싱(41·피지)이 뽑힐 전망이다. PGA투어 사무국은 26일(한국시간) '올해의 선수상' 후보로 싱,필 미켈슨(34·미국),타이거 우즈(29·미국),어니 엘스(34·남아공) 등 4명을 선정했다. 이들 가운데 싱은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것을 비롯 시즌 9승과 사상 첫 상금 1천만달러를 돌파하는 등 뛰어난 성적을 거둬 경쟁자들을 따돌릴 것으로 보인다. 상금 2위에 오른 엘스는 ...

    한국경제 | 2004.11.26 00:00

  • 나상욱, PGA 상금랭킹 125위권 최연소자

    ... 브리티시오픈 우승을 차지한 토드 해밀턴(11위.306만3천778달러)이 차지했다. 나상욱과 최경주(2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포함된 한국은 상금 랭킹 125위권에 이름을 올린 17개 국가에 속했다. 세계랭킹 1위 비제이 싱(피지)은 올해 톱10에 18차례 들어 2년 연속 최다 톱10입상자로 기록됐고, 버디도 게임당 평균 4.4개를 잡아 2년째 최고 순위자였다. 거리별 아이언 정확도에서 200야드 이상은 홀과 평균 10.6m 떨어진 그린에 올린 어니 엘스(남아공)가 ...

    연합뉴스 | 2004.11.26 00:00

  • [PGA그램드슬램] 미켈슨, 사상 4번째 59타로 우승

    ... 차지했다. 미켈슨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카우아이의 포이푸베이골프장(파72.7천1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11개로 13언더파 59타를 쳐 2라운드 합계 17언더파 127타로 비제이 싱(피지)을 5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안았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미켈슨은 지난 77년 알 가이버거부터 시작해 칩 벡(91년), 데이비드 듀발(99년.이상 미국)이 차례로 수립했던 18홀 59타의 위업을 이루는 기염을 ...

    연합뉴스 | 2004.11.25 00:00

  • thumbnail
    미켈슨 '왕중왕' 꿈의 59타‥PGA그랜드슬램 2R 18홀 최소타 타이

    ... 2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카우아이의 포이푸베이GC(파72·길이 7천14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11개로 미PGA투어 18홀 최소타 타이기록인 13언더파 59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1백27타로 비제이 싱(41·피지)을 5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상금은 40만달러. 59타는 그동안 미 투어에서 알 가이버거(77년),칩 벡(91년),데이비드 듀발(99년) 등 3명이 기록했고 2부투어에서도 두차례 나왔다. LPGA투어에서는 애니카 소렌스탐이 ...

    한국경제 | 2004.11.25 00:00

  • [신한챔피언십] (이모저모) 싱ㆍ미켈슨 '제주행' 막판 무산

    ○…2004신한코리아골프챔피언십에 새 '골프 황제'로 등극한 비제이 싱(41·피지)과 마스터스 챔피언 필 미켈슨(34·미국)이 참가할뻔 하다가 막판 출전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남자프로골프투어는 미국PGA와 미국PGA투어의 두 기구로 양분돼 있는데,그해 메이저챔피언 4명이 출전해 '메이저 왕중왕'을 가리는 PGA그랜드슬램대회는 미PGA가 주관하는 대회로 보통 12월에 열린다. 그러나 미국PGA투어측에서 신한코리아골프챔피언십을 한국에서 ...

    한국경제 | 2004.11.25 00:00

  • 사상 4번째 59타 친 미켈슨은 누구

    25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그랜드슬램에서 사상 4번째로 18홀 59타의 기록을 수립한 `왼손잡이' 필 미켈슨(34.미국)은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골퍼 중 한 명이다. 비제이 싱(피지)과 타이거 우즈(미국), 어니 엘스(남아공)와 함께 세계 남자 골프 `빅4' 인물 가운데 한 명이라는 것 말고도 인기를 누리는 이유는 여러 가지. 올해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하기 전까지 46차례나 메이저대회에 도전해 숱하게 2위에 그치면서 팬들의 동정심이 ...

    연합뉴스 | 2004.11.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