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60,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운용사 철학 담긴 펀드 내놓고…판매社 '계열사 밀어주기' 관행 없애야

    ... 세대(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가 시장의 주축이 되는 데 맞춰 펀드도 변신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얘기다. 2008년 134조원에 달했던 국내 주식형 공모펀드의 설정액은 2020년 50조원대로 쪼그라들었다. 코스피지수는 그 사이 등락을 거듭하면서도 상승 곡선을 그렸지만 공모펀드에선 투자 자금이 줄기차게 빠져나갔다. 2000년대 중반 중산층 재테크 붐을 일으켰던 펀드 전성기는 잊혀졌다. 전문가 못지않은 개인들의 정보 수집 능력, 상장지수펀드(ETF), ...

    한국경제 | 2020.07.21 17:36 | 설지연

  • thumbnail
    코스피, EU '회복기금' 합의에 '강세'…외국인·기관 '사자'

    코스피지수가 간밤 미국 증시의 상승에 더해 유럽연합(EU)의 경제회복기금 합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상승하고 있다. 21일 오후 2시10분 현재 코스피는 전거래일보다 32.90포인트(1.50%) 오른 2231.10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20.99포인트(0.95%) 상승한 2219.19로 출발해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뉴욕 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과 미국 정부의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

    한국경제 | 2020.07.21 14:30 | 윤진우

  • thumbnail
    2200 위로 올라선 증시…한국판 뉴딜 관련주 '주목'[이슈+]

    ... 힘으로 종목별 순환매가 지속될 것으로 봤다. 정부 정책 관련주(株)에 관심을 가지라는 권고다. "호·악재 서로 상쇄"…지수 '횡보' 21일 오전 11시14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7.06포인트(1.23%) 상승한 2225.26에 거래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9.02포인트(1.15%) 오른 790.98을 기록 중이다.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코로나19 이슈에 일진일퇴를 거듭하고 있다. 조금씩 올라가는 ...

    한국경제 | 2020.07.21 11:35 | 이송렬, 고은빛

  • thumbnail
    석달 전엔 '주린이'였지만…이젠 애플·MS주식 직구 [김과장 & 이대리]

    ...;로 시작해 해외주식으로 투자 대상을 넓힌 김과장이대리들도 적지 않다. 정보기술(IT) 기업에 다니는 심 과장은 밤잠을 설칠 때가 많다. 국내 주식 절반을 최근 처분하고 미국 주식에 직접 투자하기 시작했다. 그는 “코스피지수가 2100을 넘으면서 당분간 박스권이 계속될 것으로 보고 미국 나스닥 종목에 직접 투자해보기로 했다”며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익숙한 회사들 위주로 주식을 샀다”고 말했다. 문제는 줄어든 수면시간. ...

    한국경제 | 2020.07.20 17:35 | 이승우

  • thumbnail
    미래차이나솔로몬 482%, 삼성포커스 184%…'수익률 의리' 지켰다

    ... 펀드매니저의 수익률 게임은 유명하다. 승자는 물론 원숭이었다. 그만큼 펀드매니저가 돈을 버는 일은 쉽지 않다. 이를 감안하더라도 한국 주식형 펀드의 실상은 비참하다. 매니저들이 그 정도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벤치마크 지수인 코스피지수 상승률도 따라가지 못했다. 지난 17일 기준으로 올해 코스피지수는 작년 말보다 0.16% 올랐다. 같은 기간 국내 568개 액티브 국내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1.30%에 그쳤다. 하지만 일부 펀드는 펀드시장 침체에도 투자자들의 ...

    한국경제 | 2020.07.20 17:27 | 전범진/설지연

  • thumbnail
    '2020 머니 무브' 돈은 어디로 흘렀나…사상 최대 유동성에 무너진 투자 격언

    ... 키워드는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였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동안 시가총액 상승 상위 1~10위 기업은 모두 BBIG 기업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카카오·네이버·엔씨소프트·LG화학·삼성SDI는 코스피지수 저점이었던 3월 19일 대비 주가 상승률이 평균 118%에 달한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반기 시가총액이 22조6300억원 뛰며 바이오 대장주 역할을 했다. '언택트(비대면)주' 열풍에 올라탄 카카오·네이버·엔씨소프트 같은 정보통신기술(ICT) ...

    한경Business | 2020.07.20 15:30

  • thumbnail
    예금만도 못한 수익률…"공모펀드에 맡겨선 돈 못 번다" 외면

    ... ‘공격’으로 전환했다. 대대적인 ‘적립식 펀드’ 마케팅을 펼쳤다. 2004년 공모 펀드는 전성기를 맞았다. 주가도 펀드 전성기를 반기듯 상승세를 이어갔다. 2000년 말 504.62이던 코스피지수는 2007년 말 1897.13으로 뛰었다. 어떤 펀드에 돈을 넣어도 불어났다. 국내 주식형 펀드(액티브) 수익률은 2003년 36.7%, 2005년 61.7%, 2007년 40.8%였다. 2005년 20조원이던 주식형 공모펀드 ...

    한국경제 | 2020.07.19 17:46 | 김동윤/임근호

  • 액티브 펀드 -1.3%, 국내 ETF 0.37%…수익률에서 밀리는 공모펀드

    ... 기간 국내 ETF는 평균 0.37%의 수익을 올렸다. 김경식 플레인바닐라투자자문 대표는 “펀드매니저들은 벤치마크보다 좋은 성적을 올리면 만족하지만 보수를 내는 투자자는 절대적인 수익을 기대한다”며 “코스피지수가 10% 빠졌는데 자신의 펀드가 8% 손실났다고 좋아할 투자자는 없다”고 말했다. 이제 공모 주식형 펀드라는 상품 자체가 외면받고 있다는 평가다. 올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코스피지수가 한때 ...

    한국경제 | 2020.07.19 17:31 | 전범진

  • thumbnail
    160조 '한국판 뉴딜'에 코오롱머티리얼·네이버 들썩

    ... 네트워크, 인공지능 업종 등은 정부 정책을 떠나 향후 먹거리가 될 분야다. 주요국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강조하고 있는 산업으로 코로나19가 이를 앞당겼다는 평가도 나온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번 정책이 코스피지수를 당장 몇 배 가치로 바꿔놓지는 못하겠지만 장기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며 “해당 산업과 기업군 중에는 당장 올해부터 수혜를 볼 종목도 있으니 눈여겨보는 동시에 한국의 10년 후를 내다보는 투자 아이디어도 ...

    한국경제 | 2020.07.19 16:04 | 설지연

  • thumbnail
    2200선 재탈환한 코스피, 소외된 가치株 공략해야…실적 돋보이는 파트론 관심

    코스피지수 2200선에서 투자자 사이에 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주 한 달여 만에 2200선을 회복했다가 다시 출렁이는 장세를 나타냈다. 지수가 횡보하면서 시장의 방향성을 둘러싼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주 후반에 네이버 카카오 엔씨소프트 등이 일제히 급락하면서 비대면주 상승 사이클이 일단락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런 사정은 미국도 마찬가지다. 미국 뉴욕증시에서도 최근 아마존 넷플릭스 마이크로소프트 등 비대면주들이 일제히 ...

    한국경제 | 2020.07.19 1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