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층간소음으로 이웃과 다투다 흉기 휘두른 30대 징역 4년

    ... 복도에서 다투는 소리를 듣고 밖으로 뛰쳐나와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당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윗집 사람이 잘못해놓고 되레 아내에게 소리를 질러서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반복된 층간소음으로 화가 나 우발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동기에 다소 참작할 사정이 있다"며 "피해자와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으나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5 11:04 | YONHAP

  • thumbnail
    지게차 사망사고 초래한 음료업체 공장장 등 2명 집행유예 2년

    ... 퇴근 시간대여서 근로자들의 이동이 잦은데도 안전 조치 없이 지게차 작업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가 난 공장에는 근로자들의 안전을 위한 방책 등이 상당히 부실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오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사고 후 미흡했던 안전조치를 하는 등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피해자 유족들과 합의한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지게차 운전자 D씨는 별도로 재판에 회부돼 금고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5 11:00 | YONHAP

  • thumbnail
    끼어들기 사고 유발 후 도주…반성 않고 억지 주장 운전자 실형

    ... 등 필요한 조치 없이 달아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단순히 범행을 부인할 뿐만 아니라, 초기 경찰 진술에서 사고 책임을 인정하다가 갑자기 태도를 바꿔 차량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궤적을 그리면서 스스로 중앙분리대를 충격했다는 억지 주장으로 일관했다"면서 "자신이 주장하는 광경이 담긴 영상을 경찰관이 삭제했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내세우는 등 범행에 대한 반성의 태도는 찾아볼 수 없고, 피해자와 합의하지도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5 07:33 | YONHAP

  • thumbnail
    성매매 검거는 줄고 음성 채팅앱 성매매는 확산

    ..., 변태 마사지(578건), 유흥주점(262건) 등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2017년부터 채팅앱 등을 이용한 신·변종 성매매가 늘어났다"며 "성매매가 온라인을 통해 이뤄지면서 단속에 더 큰 노력이 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채팅앱 등을 통한 성매매는 전통적인 업소형에 비해 접근이 쉬워 가출 아동·청소년 등이 피해자로 전락하기 쉽다. 경찰 관계자는 "급변하는 환경에서 아동·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5 07:15 | YONHAP

  • thumbnail
    5년간 산업단지 사고로 76명 사망…"관리인력 부족"

    ...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산업단지 안전관리 체계 현황'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산업단지 내 화재·가스 누출·폭발 등 143건의 사고가 발생해 76명이 사망하고 142명이 다쳤다. 전체 인명피해자 가운데 사망자는 34.8%에 달했다. 사고 유형별로는 화재 사고가 64건으로 가장 많았고, 산업재해 40건, 폭발 19건, 가스 및 화학물질 누출 18건, 기타 2건 순이었다. 재산피해액은 488억원에 달했다. 산업단지를 관리하는 ...

    한국경제 | 2020.01.25 07:00 | YONHAP

  • thumbnail
    아베 "한일 민간교류 적극 뒷받침"…"엄격한 수출관리 계속"

    ... 교류가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그러나 교류를 어떻게 활성화할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한일 지방정부 간의 교류 방문이나 한국인의 일본 여행은 아베 정부가 작년 7월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둘러싼 갈등 속에서 포토레지스트(감광재) 등 한국 주력산업인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수출규제를 시작한 것을 계기로 급속히 위축됐다.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객의 경우 작년 7월 이후 급감하기 시작해 작년 전체로 ...

    한국경제 | 2020.01.24 16:14 | YONHAP

  • thumbnail
    유임된 임은정 부장검사 "감찰직 공모 응했는데 아쉽게도…"

    ... 마음이 실은 먼지 한톨 만큼도 없었다"며 그간 심경을 설명하고 "하지만 저를 보고 힘내시고 용기 내신다는 분들이, 부디 버텨달라는 분들이 그냥 삼켜지지 않아 끝끝내 써놓은 사표를 내지 못했다"고 적었다. 그는 "아직도 바뀌지 않은 검찰이 진정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검찰이 되기를, 여전히 고통받고 있는 피해자들에게 조금이라도 희망과 용기가 되기를 간절히 바라기에 기도하는 심정으로 두렵고 무거운 발걸음을 다시 떼보려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4 16:11 | YONHAP

  • thumbnail
    이웃 위해 18년째, 어르신들이 나누는 '사랑의 떡국떡'

    ... 비벼 먹어요. 이번 설에도 떡을 못 받았다면 그렇게 먹어야만 했을 텐데…. 정말 감사합니다. " 설 연휴를 이틀 앞둔 지난 22일 서울 강서구 '방화3동 어르신 연합회' 회원들은방화동의 아파트에 혼자 사는 베트남전 고엽제 피해자 이모(77)씨를 찾아 떡국 세트를 전달했다. 이씨는 선물을 받아들고 "혼자 거동이 어렵고, 주변에 도와줄 사람도 없어 끼니 챙기기도 힘들었다"며 "덕분에 이번 설은 따뜻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

    한국경제 | 2020.01.24 13:05 | YONHAP

  • thumbnail
    "세금 체납엔 번호판 떼는데, 양육비 미지급엔 조치 없나요"

    10세 딸 혼자 키우는 피해자 사연…"신상공개나 운전면허 정지 등 제재 필요" 민족 대명절인 설 연휴가 시작된 24일. 집마다 창문 너머로 웃음소리가 들려오지만, 5년 전 이혼하고 10세 딸을 홀로 키우는 양육비 미지급 피해자 손모(37)씨 얼굴엔 근심이 가득하다. 그의 목에는 깁스가 감겨 있다. 법원 명령을 무시하면서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고 있는 전 남편 박모(37) 씨를 지난주에 찾아갔다가 폭행당한 탓이다. 손씨가 연합뉴스 기자에게 털어놓은 ...

    한국경제 | 2020.01.24 09:45 | YONHAP

  • thumbnail
    음주 금지 장소서 술 마셨다고 사진 게시하면 '명예훼손' 유죄

    법원 "공공 이익보단 피해자 비방 목적 커"…벌금형 선고유예 음주 금지 장소에서 술을 마셨다손 치더라도 그 사실을 여러 사람이 알게 한다면 명예훼손죄가 성립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충남에서 코인 노래방을 운영하던 A(36)씨는 2018년 여름 노래방 부스 안에서 음주하는 손님 3명을 발견했다. 술을 마시면 안 되는 자신의 가게에서 일탈을 못 하게 하고 싶었던 그는 이들의 얼굴 사진을 출력해 노래방 안에 붙여 놨다. A씨는 ...

    한국경제 | 2020.01.24 09: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