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42,5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문일답] 이용수 할머니 "윤 당선인, 죄지었으면 벌 받아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문제를 지적한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2차 기자회견을 하고 "30년을 같이 했는데 하루아침에 배반했다"며 "국회의원이 돼 또 자기 사리사욕을 채우는 게 아니냐"고 비판했다. 다음은 이 할머니와 일문일답. -- 윤미향 ...

    한국경제 | 2020.05.25 16:52 | YONHAP

  • thumbnail
    통합당, 윤미향 의혹 총공세…정의연 운영진 사퇴요구

    ... 조직적으로 엄호하고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시도가 보인다"며 "여당의 방해로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때는 끝까지 국정조사를 추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이날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두 번째 기자회견과 관련해서는 황규환 부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용서하지 않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넘긴 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면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

    한국경제 | 2020.05.25 16:45 | YONHAP

  • thumbnail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 통합당 "윤미향 답할 차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이 25일 진행된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이제 윤미향 당선자와 더불어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17일만에 두 번째 기자회견을 진행했다"면서 "상상도 할 수 없는 아픔과 질곳의 삶도 모자라 이런 회견을 해야 하는 할머니의 마음을 짐작할 수도 없다"고 운을 뗐다. 황 ...

    한국경제 | 2020.05.25 16:41 | 이보배

  • thumbnail
    '후원금 논란' 나눔의집, 내부갈등 심화

    운영진-내부고발 직원 갈등에 직원들도 양쪽으로 나뉘어 폭언·폭행으로 경찰 출동하기도…"운영진이 직원들 분란 몰아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나눔의 집(경기 광주시)'의 후원금 운용 문제와 관련한 논란이 이어지며 내부 고발 직원과 운영진 측 직원 간 갈등도 깊어지고 있다. 나눔의 집 운영진은 25일 보도자료를 내 "24일 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간병하는 조리사(50대 ...

    한국경제 | 2020.05.25 16:40 | YONHAP

  • thumbnail
    민주, 이용수 할머니 회견에도 "사실규명이 우선"

    ...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입장 표명 계획은 여전히 미정이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 할머니가 입장을 냈으니 윤 당선인도 입장을 내는 것이 순리"라며 "머지않은 시간 내에 윤 당선인이 입장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의 위안부 모금 유용 의혹 등을 거듭 제기했다. 지난 7일 1차 회견 이후 2주 만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5 16:27 | YONHAP

  • thumbnail
    이용수 할머니 "30년간 이용만 하더니 하루아침에 배신해"

    ... 정의연·윤미향 향해 날 선 비판 쏟아내…울먹이고 눈물 훔치기도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놈이 챙겨"…"윤 당선인 죄지었으면 벌 받아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30년 동안 이용만 당했다"며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을 향해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할머니는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

    한국경제 | 2020.05.25 16:27 | YONHAP

  • thumbnail
    이용수 할머니 절규에…주요 인사들도 날선 비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에게 이용을 당했다는 주장과 관련 여야의 주요인사들도 맹공에 나섰다.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내가 왜 위안부이고 성노예냐"며 "위안부 문제를 사죄받고 배상해야 제가 위안부 누명을 벗는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하늘나라에 가서 (위안부)할머니들에게 '내가 이렇게 해결하고 ...

    한국경제 | 2020.05.25 16:22 | 김하나

  • thumbnail
    '번외수사' 차태현X이선빈, 집요한 추리에 통쾌한 사건해결...다음 사건은 연쇄살인

    ... 옭아매기 위해 분석을 시작했다. 같은 영상을 분석했지만 그 안에서 증거를 보는 진강호와 강무영의 시선에는 차이가 있었다. 진강호는 '사람마다 걸음걸이가 다르다'는 걸 기반으로 영상을 국과수 법보행 분석실에 맡겼다. 클럽에서 피해자 구형진을 따라 나오는 김민수가 포착된 CCTV와 자택에서 찍힌 김민수의 보행을 비교, 동일인임을 증명하기 위해서였다. 반면 강무영은 '칼리가리박사의 밀실'이 다크웹에 올린 동물 학대 영상의 배경과 김민수 자택의 마당을 비교했고, 두 ...

    bntnews | 2020.05.25 16:22

  • thumbnail
    이용수 "정대협이 위안부 이용한 것 용서 못 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서 위안부를 이용한 것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1월 타계한 고 김복동 할머니를 언급하면서 "(정대협이) 할머니가 살아 있을 때 잘해야 했는데, 고생시키고 끌고 다니면서 할머니들을 이용해 먹었다"고 질타했다. 그는 "(정대협이 김복동)할머니를 끌고 미국이고 어디고 끌고 다녔다"고도 ...

    한국경제 | 2020.05.25 16:20 | YONHAP

  • thumbnail
    이용수 '눈물' 기자회견에도…민주당 "수사결과 지켜보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 유용 의혹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할머니 기자회견에도 더불어민주당은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수사결과를 끝까지 지켜봐야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이 위안부 할머니들 팔아먹었다"면서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전 정의연 이사장)은 사리사욕을 채우려고 ...

    한국경제 | 2020.05.25 16:16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