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42,5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보수야권 "할머니의 울분"…윤미향 진퇴입장 촉구(종합)

    통합 "정의연 운영진, 동반사퇴해야", 국민의당 "윤미향 가짜눈물" 보수 야권은 25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운영진의 동반 사퇴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더이상 윤 당선인을 감싸지 말라는 경고음을 보냈다. 미래통합당은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직후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할머니가 오죽 답답했으면 ...

    한국경제 | 2020.05.25 18:44 | YONHAP

  • thumbnail
    민주, 이용수 할머니 회견에도 "사실규명이 우선"(종합)

    ... 윤 당선인이 기자회견 등을 통해 각종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입장 표명 계획은 여전히 미정이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 할머니가 입장을 냈으니 윤 당선인도 입장을 내는 것이 순리"라며 "머지않은 시간 내에 윤 당선인이 입장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의 위안부 모금 유용 의혹 등을 거듭 제기했다. 지난 7일 1차 회견 이후 2주 만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5 18:38 | YONHAP

  • thumbnail
    "윤미향 수사 지켜본 뒤 결정" vs "울분 토하는 할머니에 국민도 분노"

    일본군 위안부 이용수(92)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유용 등 관련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25일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미향 당선인에 관해 "검찰 수사를 지켜본 뒤 향후 (윤 민주당 당선인에 대한)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30년 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온 이용수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

    한국경제 | 2020.05.25 18:16 | 이미나

  • [사설] '윤미향 의혹' 진실 규명에 집권여당 책임있는 모습 보여야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더불어민주당 당선자) 의혹이 진정되기는커녕 더 확산되고 있다. 어제 2차 기자회견을 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차 기자회견 이후로) 너무도 생각지 못했던 것들이 나왔다. 윤미향은 검찰에서 꼭 죄를 물어 벌 받아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와 정신대는 같지 않은데,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30년 동안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이용해 먹었다”며 ...

    한국경제 | 2020.05.25 17:57

  • thumbnail
    이용수 할머니 "30년간 이용만 하더니 하루아침에 배신해"(종합2보)

    기자회견서 정의연·윤미향 향해 날 선 비판 쏟아내…울먹이고 눈물 훔치기도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놈이 챙겨"…"윤 당선인 죄지었으면 벌 받아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30년 동안 이용만 당했다"며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을 향해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할머니는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연 2차 기자회견에서 "1992년 6월 25일에 (위안부 ...

    한국경제 | 2020.05.25 17:54 | YONHAP

  • thumbnail
    진중권 "여성단체, 이용수 할머니 편에 서는 게 맞지 않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 파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일부 여성단체들의 태도를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5일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에도 어느 정도 편파성은 있었지만, 권력을 잡아 이권에 가까워져서 그런지 요즘은 단체든, 매체든 무슨 충성경쟁을 하듯이 아주 노골적으로 당파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성단체도 마찬가지"라면서 ...

    한국경제 | 2020.05.25 17:53 | 이보배

  • thumbnail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서 언급된 '정신대' '위안부' 차이는

    '정신대'는 노무동원 '위안부'는 성노예 피해…"1990년대 초반 혼동돼 사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는 25일 기자회견에서 "정신대대책협의회(정대협)가 정신대 문제만 하지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했느냐"고 정의기억연대의 전신인 정대협을 비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정신대대책협의회면 공장 갔다 온 할머니들(정신대)로 해야 하는데, 빵으로 비유하면, 공장 갔다 온 할머니를 밀가루 반죽으로 빚어놓고, 속에는 '위안부'로 ...

    한국경제 | 2020.05.25 17:53 | YONHAP

  • thumbnail
    이용수 할머니 기억 달라졌다더니…박지원 "논리정연해서 놀라"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을 지켜본 후 “(윤미향 당선인의) 기억력 등 이상한 매도는 통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직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생중계를 시청했는데 원고도 보지 않고 어떻게 저렇게 논리 정연하게 말씀하실까 놀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할머니께서) ...

    한국경제 | 2020.05.25 17:49 | 이미나

  • "위안부 문제 해결, 韓·日 학생들에 달려…역사공부 함께 해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는 25일 “한국과 일본 학생들이 서로 친하게 지내면서 올바른 역사를 공부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위안부 문제를 풀어갈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른바 ‘윤미향 사태’와는 별개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의 방향성 자체를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다. 역사 교육 없이 집회에서 일방적으로 구호만 외쳐서는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논리다.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 ...

    한국경제 | 2020.05.25 17:44 | 정지은

  • thumbnail
    "윤미향·정대협, 위안부 피해자 30년간 팔아먹었다"

    “(정의기억연대가) 30년 동안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습니다. 내가 왜 팔려야 합니까.” 25일 오후 대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의 울음 섞인 목소리가 호텔 안 기자회견장을 맴돌았다. 이날 이 할머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전 정의연 이사장)와 정의연에 대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7일 “수요집회에서 받은 성금이 어디에 쓰이는지 모르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5.25 17:30 | 양길성/오경묵/김남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