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0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인은 서로 관심 갖고 뭉치면 못할 일 없죠"

    ... 돌아가시기 전에 찾아가서 만났어요. 제일 무서운 게 뭐냐고 물으니 ‘무관심’이라고 하더군요. 서로 관심을 가지고 뭉치면 한국인은 못할 일이 없습니다.” 책에는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미국 필라델피아의 가난한 아일랜드계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나 메리놀회 선교사가 되기까지의 과정, 한국에 와서 1989년까지 청주교구 사제로 살며 가난한 이들과 함께 웃고 울었던 이야기, 메리놀회 한국지부장으로서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하기 위해 애썼던 ...

    한국경제 | 2020.08.12 17:23 | 서화동

  • thumbnail
    美 살인사건 24% 급증…"코로나로 사회기관 무력화"

    ... 50대 대도시의 범죄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살인 사건은 전년대비 24% 증가해 3612건 신고됐다고 보도했다. 조사 대상 50개 도시 가운데 36개 도시에선 살인사건이 전년보다 두 자릿수 비율로 늘었다. 시카고·필라델피아·디트로이트 등 고질적인 범죄 문제를 안고 있던 도시뿐 아니라 오마하·피닉스처럼 상대적으로 조용했던 도시에서도 살인사건이 증가했다. 매체는 살인사건이 늘어난 배경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8.03 15:24 | 이미경

  • 블랙스톤마저…호텔 투자 차입금 못 갚아

    ... 못하는 대열에 합류했다”며 29일 이같이 보도했다. 블랙스톤의 부동산 포트폴리오는 325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FT에 따르면 블랙스톤이 이번에 연체한 차입금은 2016년 미 호텔 기업 클럽쿼터스로부터 시카고, 필라델피아,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등에 있는 호텔을 인수하면서 발생한 금액 중 일부다. 블랙스톤 측은 지난 4월 대출 관리자를 만나 ‘다양한 (대출 계약) 수정’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 같은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했다가 ...

    한국경제 | 2020.06.29 17:14 | 박상용

  • thumbnail
    '형제간 유산분쟁' 김홍업 이사장 "김홍걸 기자회견은 거짓"

    ... "권노갑 이사장의 명예를 모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상금 일부를 상속세 납부에 썼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김 전 대통령의 상금 10억원과 미국 필라델피아 자유인권상 상금 1억원을 합친 11억원 중 3억원은 김대중 도서관에 기증하고, 나머지 8억원은 민주주의·평화·빈곤 퇴치 목적으로 쓰게 돼 있다"며 "그래서 8억원 예금 통장은 이희호 ...

    한국경제 | 2020.06.25 14:43 | 김명일

  • thumbnail
    말기 혈액암 아이 살린 'CAR-T' 국산화 시동

    2012년 미국 필라델피아에 살던 여섯 살 아이 에밀리 화이트헤드는 말기 혈액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마땅한 대안이 없던 에밀리는 글로벌 제약회사 노바티스가 개발 중이던 CAR-T 치료제 임상시험에 참여했다. 두 달 만에 에밀리는 완치됐고, 지금까지 살아 있다. CAR-T 치료제가 ‘기적의 항암제’로 불리게 된 사연이다. 국내 바이오기업들이 올 들어 잇따라 CAR-T 치료제 생산시설을 갖추면서 치료제 국산화 경쟁이 달아오르고 ...

    한경헬스 | 2020.06.22 15:18 | 임유

  • thumbnail
    인권도 '펜스룰'?…"흑인 목숨도 소중" 거부한 펜스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 상징 구호를 거부했다. 1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필라델피아 6ABC와의 인터뷰에서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고 말해달라는 요청에 이를 거부하고 "모든 목숨이 소중하다"고 답했다. 펜스 부통령은 "조지 플로이드 사건은 비극이었다고만 말하겠다"면서 "노예해방일기념일인 만큼 모두가 평등하게 ...

    한국경제 | 2020.06.20 14:11

  • thumbnail
    뉴욕증시, 코로나 재유행 우려·美 고용 실망 속 '혼조'

    ... 여전히 상당한 규모의 실직이 이어지면서 고용시장의 탄력적인 회복 기대가 다소 약화됐다. 지난 6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보험을 청구한 사람의 수는 6만2000명 감소한 2054만4000명을 기록했다. 반면 필라델피아연방은행이 발표한 6월 필라델피아 연은 지수는 전월 마이너스(-) 43.1에서 27.5로 뛰어 지표가 엇갈렸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확장 영역으로 전환한 것이다. 또한 시장 예상 -20.0보다도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6.19 06:27 | 오정민

  • thumbnail
    흑인 여성 앵커에 한방 먹은 트럼프…"트윗, 출처는 아나"

    ... 것인가"고 물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건 내가 수년간 들어온 표현..."이라고 답하자 포크너는 말을 끊고 "어디서 나온 말인지 아는가"라고 쏘아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머뭇거린 뒤 "필라델피아라고 생각한다. 필라델피아 시장"이라고 하자 포크너는 "아니다. 1967년에 나온 것"이라고 받아친 뒤, 문구의 출처를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새벽에 올린 이 트윗은 1967년 흑인 시위에 ...

    한국경제 | 2020.06.13 22:55 | 한민수

  • thumbnail
    평화로운 분위기 자리 잡은 美 플로이드 추모 시위 [영상]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들었다. 잭슨 목사는 또 의회가 경찰에 부여한 면책 특권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들(경찰관)이 누군가를 죽이면 기소돼야 한다. 그들이 법 위에 살 권리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로스앤젤레스(LA), 세인트폴, 미니애폴리스, 덴버 등에서 이미 통행금지령이 풀린 데 이어 이날도 뉴욕과 시카고, 필라델피아, 버펄로가 통행 금지를 해제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8 09:51 | 조준혁

  • SPC, 크림치즈 베이커리 5종

    SPC삼립이 ‘크래프트 크림치즈’를 활용한 베이커리 5종을 출시했다. 크래프트 크림치즈는 미국 대표 치즈 브랜드로 뉴욕에서 1800년대 처음 만들어졌다. 발라 먹는 형태의 치즈로 인공 보존료와 인공향 등을 쓰지 않았다. SPC삼립은 이 치즈를 이용해 ‘크림치즈 촉촉케익’ ‘크림치즈 한입쉬폰’ ‘크림치즈 소보루’ ‘크림치즈망고데니쉬’ &ls...

    한국경제 | 2020.06.04 17:33